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4.1℃
  • 맑음서울 15.5℃
  • 흐림대전 15.1℃
  • 흐림대구 14.6℃
  • 흐림울산 17.1℃
  • 흐림광주 16.4℃
  • 흐림부산 18.0℃
  • 흐림고창 14.7℃
  • 흐림제주 21.3℃
  • 맑음강화 12.8℃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11.8℃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3.8℃
  • 구름많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문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 한국 최초

  • 등록 2020.02.10 13:12:55

 

[TV서울=박양지 기자]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했다.

 

9일(현지시각) '기생충' 각본을 쓴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봉 감독은 이날 무대에 올라 "감사하다. 큰 영광이다.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라며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 상"이라고 감회를 전했다. “그리고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진원 작가는 봉 감독에게 감사를 전한 뒤 "미국에는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며 ”제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필름메이커와 스토리텔러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생충'은 '나이브스 아웃',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함께 후보에 오른 쟁쟁한 작품을 제치고 수상했다.

 

특히 한국 영화의 아카데미 수상은 101년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도 92년 오스카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의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이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비롯해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정치

더보기
박병석 국회의장, “정은경 청장과 직원들, 자랑스럽고 고맙다”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1일 충북 오송에 위치한 질병관리청을 깜짝 방문해 정은경 청장과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박 의장은 “우리나라가 전세계로부터 K-방역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코로나19에 잘 대처하게 된 데에는 국민들의 높은 의식 수준과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들의 헌신적 노력, 그리고 정은경 청장님을 비롯한 질병관리청 직원 모두의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자랑스럽고 고맙다”며 “청장이 취임사에서 태풍이 부는 바다 한가운데 있다는 심정을 밝혔는데, 추석 연휴 기간에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도록 여러분들이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박 의장은 “방역을 우선하는 것이 경제를 살리는 길이다. 국민들께서 코로나19 불안에서 벗어나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질병관리청 직원들이 더 노력해달라. 국회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질병관리청과 정 청장은 국민들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기관이자 기관장”이라며 “국민들 모두 기대가 크다. 여러분 건강도 잘 챙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정은경 청장은 “질병관리본부 시절을 포함한 질병관리청에 국회의장님이 찾아오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쁘신데 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코로나1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