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6.7℃
  • 구름많음강릉 -2.4℃
  • 서울 -6.1℃
  • 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1.3℃
  • 구름조금울산 -0.7℃
  • 광주 -1.7℃
  • 맑음부산 -0.2℃
  • 흐림고창 -1.1℃
  • 제주 3.8℃
  • 흐림강화 -6.2℃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강동구, ‘강동형 긴급복지’로 취약계층 맞춤 지원

  • 등록 2020.02.12 10:29:51

 

[TV서울=변윤수 기자] 강동구는 현행 긴급복지제도로 지원받지 못하는 위기가구를 보호하기 위해 ‘강동형 긴급복지’를 추진한다.

 

긴급복지제도란 생계를 책임지는 주 소득자가 사망‧질병‧행방불명 등 갑작스런 위기사유로 생활이 어려워진 저소득 가구에게 생계유지비 등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제도이다.

 

이에 강동구는 긴급지원이 필요한 위기사유를 추가·신설해 더 많은 위기가구가 지원받을 수 있도록 강동구만의 ‘강동형 긴급복지’를 시행한다.

 

‘강동형 긴급복지’ 지원 내용은 극심한 치주질환으로 섭식장애 등 심각한 합병증을 겪고 있는 65세 미만 취약계층에게 ▲치과진료비 최대 100만 원을 지원해주며, 전세금 6천만 원 이하 및 월 임대료 50만 원 이하에 거주하는 취약계층의 ▲이사비용 3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화재 및 자연재난 발생으로 임시 거소가 필요한 경우 가구당 100만 원의 한도 내에서 주거비를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이 있다.

 

‘강동형 긴급복지’의 지원 기준은 중위소득 85%이하(1인가구 기준 149만원), 재산 2억5천7백만 원, 금융재산 1천만 원 이하이며, 동주민센터 사례관리 회의를 통해 긴급지원이 결정된다. ‘강동형 긴급복지’는 서울형 긴급복지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연계하여 지원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정을 위해 여러 제도들이 있지만, 정작 본인에게 꼭 필요한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는 주민이 많다”며 “위기가구별 복지 욕구에 맞는 ‘강동형 긴급복지’ 실현으로 복지사각지대가 발행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동구는 지역주민과 함께 고독사 위험가구, 주거 취약계층 등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소외된 이웃들을 적극 발굴하고 있다. 발굴된 위기가구에게는 기초생활보장제도, 긴급복지 등 공적지원을 우선 검토해 지원하며, 복합적 어려움이 있는 가구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거나 민간자원 연계를 통해 방문상담, 후원물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강동형 긴급복지’에 대해 궁금한 사항이나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있을 경우 강동구 복지정책과(02-3425-5642) 또는 가까운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채유미 시의원, 마들역 연장 추진 박원순 시장 면담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채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5)은 지난 12일 서울시청 6층 시장실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동북선 경전철 마들역 연장추진 관련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채유미 의원(노원구 동북선 연장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비롯해 김성환 국회의원(노원병), 오승록 노원구청장, 송재혁 시의원(노원6), 노원구의회 의원, 노원구 주민 등이 참석했다. 현재 동북선 경전철은 왕십리역에서 상계역을 이을 예정인 노선이지만, 현재 진행 중인‘동북선 마들역 등 연장 사전타당성 조사용역’결과에 따라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달라는 내용으로 면담을 갖게 됐다. 면담자리에서 노원구민의 염원을 담은 동북선 마들역 연장 추진 상계동 주민 21,710명이 서명한 서명부를 전달했고, 이에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은“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라는 답변으로 서명부 전달에 대해 답해 줬다. 채 의원은 “동북선 경전철이 마들역까지 연장되면 7호선 환승이 가능해져 상계동 주민들의 교통 편의가 증진되어 삶의 질이 올라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채 의원은 “시장님께 긍정적인 답변과 함께 상계동 주민의 염원을 담아 동북선 경전철 마들역 연장 추진을






정치

더보기
[인터뷰] 김명수 전 산업은행 노조위원장 영등포갑 출마선언 TV서울은 오는 4.15총선에서 16일 출범하는 미래통합당 영등포구 갑지역에 출마를 선언한 김명수 전 한국산업은행 노동조합 위원장(57·성균관대 법학박사)을 만나 출마 이유와 정치적 소신 그리고 앞으로의 포부에 대해 들어봤다. Q. 먼저 38만 영등포구민께 인사 한 말씀? - 존경하는 영등포구민 여러분 반갑습니다. 날씨가 따뜻합니다. 그러나 마음은 차갑기만 합니다. 난제도 많고 풀어야 할 숙제도 많습니다. 저의 열정으로 진정 살맛나는 영등포를 만들고 구민 여러분의 자존심을 살리기 위해 이번 4.15총선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저 김명수가 가는 발걸음마다 영등포의 발전의 역사가 이뤄질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그동안 갈고 닦은 저의 모든 역량을 쏟아 영등포의 발전과 구민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Q. 영등포갑 지역구를 선택하게 된 특별한 이유? - 당연합니다. 저는 영등포에서 2,30년 가까이 직장 생활을 했고 영등포구민들과 많은 희노애락을 같이 나눴습니다. 무엇보다 영등포가 다른 지역보다 많이 낙후되어 있습니다. 예전에는 영등포가 서남권에서 최고의 도시였으나 지금은 강남, 송파 등에 비해 많이 뒤쳐져 있습니다. 영등포가 더욱 더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