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3.1℃
  • 구름조금대전 1.1℃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8.2℃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6.6℃
  • 맑음강화 2.5℃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2℃
  • 구름조금거제 4.9℃
기상청 제공

정치

송갑석 의원, “5‧18의 가치를 훼손한 황교안 대표는 석고대죄하라”

  • 등록 2020.02.13 10:37:38

 

[TV서울=변윤수 기자] 송갑석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1일 5.18 민주화 운동 관련 발언에 대해 사죄를 촉구했다.

 

송 의원은 “80년 5월의 숭고한 역사를 뒤틀려는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의 폄훼와 왜곡이 오월 영령과 광주의 심장을 또 한 번 난도질했다”며 “황교안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을 1980년에 일어난 ‘하여튼 무슨 사태’, ‘학교가 휴교되고 뭐 이랬던 기억’ 등으로 치부해버렸고, 유신독재의 잔재인 자신의 학도호국단 이력도 무용담처럼 소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맹렬한 지탄에도 굴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적반하장식 해명, 그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는 강력한 법적대응에 나서겠다는 엄포는, 역사적 의식이 결여된 지도자가 얼마나 국민에게 잔인할 수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송 의원은 “지난해 5월,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광주를 찾고 시민들을 만나겠다’, ‘광주시민의 아픔과 긍지를 알고 있다’던 황교안 대표의 말은 결국 위선이었고, 5‧18을 부정하는 극우적 본성만 명백히 드러났다”며 “광주의 억울한 죽음을 난도질한 5‧18 망언 3인방에 대해 징계가 이뤄지지 않은 것도 결국 5‧18에 대한 황교안 당대표의 역사인식과 의지가 부족했기 때문임이 증명되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광주사태라는 용어는 5‧18 민주화운동을 호도하고 은폐하기 위한 전두환 신군부 세력의 의도적 표현이었다”며 “유신시대와 5공시대에 멈춰있는 공안검사 출신 제1야당 대표의 천박한 역사의식이 참으로 절망스럽다”고 말했다.

 

송갑석 의원은 마지막으로 “5‧18에 대한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의 변함없는 인식과 태도, 의도적이고 조직적인 폄훼와 왜곡이 반복되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은 더 이상 5‧18의 가치를 훼손하는 어떤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황당무계한 궤변과 억지 주장으로 일관된 해명을 즉각 철회하고, 무차별 살상과 폭력에 이름없이 스러져간 오월 영령의 명예를 훼손한 데 대해 석고대죄 할 것을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에게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기막힌 유산’ 신정윤, 촬영 현장 첫 공개…시크한 냉미남과 기막힌 수트핏 ‘심쿵’

[TV서울=신예은 기자] 우월한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기막힌 유산’ 첫 촬영현장이 포착됐다. ‘꽃길만 걸어요' 후속으로 오는 20일 첫 방송될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제작진이 신정윤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돋우고 있다.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가장 공계옥(강세정 분)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 부 노인(박인환 분)과 위장 결혼을 하게 되는 엉뚱발랄하고 유쾌발칙한 가족극이다. 극중 신정윤은 부 노인의 F4급 꽃미남 네 아들 중 셋째인 ’부설악’으로 열연한다. 신정윤이 연기하는 설악은 명문대 졸업 후 국내 굴지 기업의 외식 사업부를 이끄는 최연소 본부장으로 항상 현장을 발로 뛰는 못 말리는 워커홀릭에 가족은 물론 주변과 엮이기 싫어하는 차가운 개인주의자이다. 이와 관련 최근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는 블랙 앤 화이트 정장 차림으로 넘사벽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훤칠한 키에 훈훈한 비주얼과 함께 무심한 듯 풍기는 시크한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는 신정윤은 안방 여심을 정조준하며 그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이처럼 겉보기엔 로맨스와는

‘해피투게더 4’ 유재석의 ‘찐’ 애착인형은 누구? 유라인 내부자들의 순위 쟁탈전

[TV서울=신예은 기자] ‘해피투게더4’ 유재석의 애착인형으로 알려진 남창희, 허경환이 거침없는 유라인 내부 폭로전을 벌였다. 지난 4월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수고했다, 친구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과거 해피투게더3의 MC였던 엄현경을 비롯해 3MC의 절친 허경환, 조우종, 남창희가 출연하여 ‘찐’친 다운 거침없는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남창희는 유라인 내부에도 순위가 있다고 폭로하며, 자신이 생각하는 유재석의 애착인형들의 서열을 순서대로 나열, 1위로 예측된 조세호는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인 반면 꼴등으로 예측된 허경환은 원래는 자신이 더 높은 순위였다며 “유재석에게 조세호가 강아지라면 난 고양이다. 그러나 잘 되려면 조세호처럼 해야 된다”라고 말해 스튜디오에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유재석은 “나는 내 입으로 유라인을 말한 적 없다. 본인들끼리 이러는 거다”며 재치있게 상황을 정리하는 한편, 스튜디오에서 망설임없이 최고의 ‘애착인형’을 꼽았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1년 6개월만에 출연한 엄현경에게 “그동안 나왔던 모든 방송을 봤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고. 이에 조세호는 절친인 자신도 모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