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맑음동두천 18.3℃
  • 흐림강릉 10.7℃
  • 연무서울 16.9℃
  • 맑음대전 17.9℃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7.4℃
  • 흐림부산 15.7℃
  • 맑음고창 13.7℃
  • 흐림제주 14.5℃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문화

'TV는 사랑을 싣고' 37년 차 배우 겸 6년 차 무속인 정호근, 안타까운 사연 공개

  • 등록 2020.02.20 11:39:08

 

[TV서울=신예은 기자] 악역 연기의 대가, 정호근 단역 전전 하던 시절, 인생의 처음이자 마지막 주연으로 만들어준 형 찾아 나선다.


MBC '뉴하트', KBS2 '광개토대왕', KBS1 '정도전' 등 유명 드라마에서 소름 끼치는 악역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명품 악역 전문 배우’ 정호근이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다. 오는 21일 방송에서 정호근은 무명 시절 단역밖에 맡지 못했던 자신에게 처음으로 주연 무대를 맡겨준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 선배 ‘이송’을 찾아 나선다.

1983년 중앙대 연극영화과에 입학해 남다른 연기 실력으로 촉망받으며 학우들 사이에서 유명세를 떨쳤던 정호근. 그는 20살 때, 대학에서 본격적으로 연기를 배운지 7개월 만에 ‘MBC 공채 17기 탤런트’로 데뷔했고, 당시 배우 천호진, 견미리 등이 포함돼있는 실력파 17기 동기생 중에서도 1등으로 선발됐다고 전해 2MC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데. 하지만 주연급 스타로 발돋움할 것이란 주위의 기대와 달리 조촐한 단역만 맡게 되어 냉혹한 현실에 부딪혀야만 했던 서러운 무명 시절을 털어놓았다. 불안정한 미래와 무명의 설움으로 상심할 때마다, 그의 곁에서 “때를 기다리면 넌 꼭 대성할 거다”라고 위로와 격려를 아끼지 않았던 사람이 바로, 정호근이 찾아 나선 ‘이송’ 형이다.

중앙대에서 각각 연기, 연출을 전공한 선후배로 만난 두 사람. 인정 많고 어른스러웠던 이송 형은 까칠했던 정호근을 채근하며 사회에 나가서 어떻게 행동해야 배우로서 인정받을 수 있는지 가르쳐주기도 했다. 더군다나 1986년 군 제대 후, 역할이 들어오지 않아 방송국을 돌며 인사를 하고 다니는 등 연기에 대한 갈증으로 괴로워할 때, 정호근에게 유일하게 손 내밀어 주었던 사람 또한 이송 형.

 

1986년 '안티고네'라는 연극 무대의 연출을 맡았던 이송 형이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정호근에게 주인공 역할을 맡겼던 것. 당시 맡았던 '안티고네'의 주인공 ‘크레온’ 역할이, 정호근의 37년 연기 인생 중 처음이자 마지막 주연이었기에 특히 이송 형에 대한 고마움을 잊을 수 없다고 하는데.

그렇게 끈끈한 관계를 유지했던 두 사람은, 25년 전 연락이 뜸해지기 시작했다고. 1995년 첫 아이가 700g도 되지 않는 미숙아로 태어나면서, 아이를 살리기 위해 미국으로 의료진을 알아보러 다니는 등 정신없고 괴로운 날을 보냈기 때문. 그의 노력에도 첫 아이를 잃고 말았고, 이후 네 아이를 더 낳았으나 16년 전 미숙아로 태어난 막내아들마저 잃으며 큰 아픔을 겪어야 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2014년 신내림을 받게 되면서 더욱 이송 형을 찾아볼 엄두를 내지 못했다는데. 무속인이 된 후, 호형호제하며 지냈던 인연들이 “홍해 갈라지는 듯”한 경험을 하며 상처를 받았기 때문.

어렵게 출연을 결심했다는 정호근은 조건 없는 순수한 애정으로 자신을 아껴주었던 이송 형을 떠올리며, 형만은 자신을 만나러 오지 않을까 하는 용기를 얻었다고 하는데. 과연 그는 유일하게 배우로서의 소양을 인정해주며, 연기자로서 발돋움 할 수 있게 격려해주었던 이송 형과 25년 만의 재회를 이룰 수 있을지, 그 결과는 21일 저녁 7시 40분 KBS1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애틀 합창단 '코로나 집단감염', 45명 확진

[TV서울=변윤수 기자] 이달초 리허설을 가졌던 마운트 버논 합창단 단원들 가운데 수십명의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스캐짓카운티 보건국에 따르면 스캐짓 밸리 합창단 단원 60명이 지난 10일 합창연습을 했다. 이후 수일만에 아프기 시작한 단원 4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80대 단원 2명은 사망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당시에 리허설에 참가했던 아나코테스 거주자 캐롤린 콤스탁과 짐 오웬은 연습 후 3~5일 뒤 증상을 느꼈다며 "오후에 갑자기 감기 기운과 함께 오한이 와서 스웨터를 입었지만 도움이 안돼 체온을 재보니 99.3도였다"고 말했다. 콤스탁은 자신은 후각과 미각을 잃었지만 남편 오웬은 다른 증상을 보였다고 전했다. 오웬은 "힘든 일을 한 것과 같이 통증과 피로감을 느꼈지만 기침은 하지 않았고 체온도 정상 이하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합창 연습을 할 당시에는 스캐짓카운티에서 모임을 금지하지 않은 상태였다. 물론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단원들이 각별히 조심은 했다. 아프지 않은 단원만 참가해 서로 떨어져서 연습을 했으며 각자 악보를 가져왔고 껴안거나 악수도 하지 않았으며 손세정제도 준비된 상태였다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류덕환, 안지호 추락 비밀 알게 돼

[TV서울=박양지 기자]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류덕환이 안지호의 추락 비밀을 알았다. 하나 둘 실마리가 풀리며, 더욱 휘몰아칠 전개가 기대된다. 지난 3월 31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월 3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9회는 수도권 기준 시청률 9.3%(2부)를 기록하며 월화극 전체 1위를 수성했다. 분당 시청률은 순간 최고 9.9%까지 치솟으며 치열한 몰입도를 입증했다.이날 방송 역시 충격 엔딩으로 시청자의 숨통을 틀어쥐었다. 차영진(김서형 분)과 이선우(류덕환 분)가 절실하게 쫓던 고은호(안지호 분)의 추락 비밀을 알게 된 것. 15살 소년 고은호가 밀레니엄 호텔 옥상에서 추락한 것은, 누구에게 떠밀려서가 아니었다. 스스로 살기 위해 뛰어내린 것이었다. 이날 차영진과 이선우는 각자 다른 방식으로 추락한 고은호의 흔적과 마주했다. 먼저 차영진은 상처 받은 아이 하민성(윤재용 분)과 마주했다. 차영진은 고은호에게 그랬듯, 하민성의 마음도 진심으로 어루만졌다. 이에 하민성은 자신과 고은호 사이에 시험지 유출 문제가 있었음을 털어놨다. 이어 고은호가 선행상을 받던 날, 누군가 고은호의 사물함을 뒤졌다는 사실도 알렸다. 이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