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16.9℃
  • 구름많음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7.8℃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4.0℃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13.8℃
  • 구름조금강화 11.5℃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9.3℃
  • 맑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본 어게인, 장기용.진세연.이수혁이 전해온 촬영 분위기!

벌써부터 기대되는 세 배우의 멜로 케미스트리!

  • 등록 2020.03.20 13:21:40

 

 

[TV서울=신예은 기자]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을 위해 직접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장기용(공지철/천종범 역), 진세연(정하은/정사빈 역), 이수혁(차형빈/김수혁 역) 세 배우가 환생을 통해 1인 2역에 도전해 궁금증을 모으고 있는 상황. 이들이 1980년대와 현세, 두 시대 속에서 각각 어떤 연기 변신을 보여줄지 기대 되는 가운데 오는 4월 20일(월) 첫 방송까지 한 달여 남짓을 남겨두고 특별한 메시지를 전해왔다. 먼저 장기용은 “현장 분위기가 파이팅이 넘친다. 감독님과 작가님 모두 열정으로 이끌어주시고 함께 하는 배우분들도 마찬가지다”라며 자신 역시 열의를 다졌다. 이어 “특히 80년대 장면들은 제작진 분들이 더 디테일하게 신경을 많이 써주시고 있다”고 밝혀 ‘본 어게인’만의 색깔과 어우러질 아날로그 감성을 예고한다.

진세연은 “장기용 배우는 보자마자 극 중 지철의 분위기가 나서 놀라웠다. 하은을 바라보는 그 순수한 눈이 굉장히 마음속에 남았던 것 같다. 이수혁 선배님은 처음 본 순간부터 저를 많이 배려해주시고 챙겨주셔서 감사했다”며 연기 호흡에 대해 밝혀 훈훈함을 더했다.

이수혁 또한 “정말 편안한 분위기에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극 중 80년대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지방 촬영을 몇 번 가기도 했었는데 그러다보니 배우들끼리 얘기도 많이 나누고 더 금방 가까워졌다”며 현장 분위기와 함께 비하인드 스토리를 먈했다. 세 배우의 케미스트리가 드라마 속 캐릭터들과 어떤 멜로 시너지를 발휘할지, 먼저 극의 포문을 열 1980년대 외롭고 쓸쓸한 늑대 공지철(장기용 분), 헌책방 ‘오래된 미래’의 주인 정하은(진세연 분), 순애보 형사 차형빈(이수혁 분)의 얽히고설킨 스토리가 기다려지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오는 4월 20일 월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미운우리새끼, 깐족왕 김희철, ‘강철 멘탈’ 이상민을 멘붕에 빠뜨린 사연은?!

[TV서울=신예은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깐족 대마왕 김희철이 이상민의 천적(?)으로 등극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이상민은 ‘미운 우리 새끼’ 에서만 벌써 3번째 이사를 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매번 비용을 아끼기 위해 셀프 포장 이사를 하던 궁상민이 1년 만에 또 다시 이사를 하게 되자 이를 지켜보던 母벤져스는 “또 이사 가?” “힘들겠네” 라며 안타까워했다. 잠시 후, 상민에게는 더 큰 난관(?)이 들이닥쳤다. 이사 준비에 한창인 상민의 집에 김희철이 찾아와 속을 뒤집어 놓은 것! 희철은 짐 싸는 걸 도와주기는커녕 어수선한 집 상태를 지적하기 시작했다. 더욱이 “형이 집주인이 아니었구나”라며 눈치 없는 팩트 폭행까지 날리는 희철의 모습에 스튜디오에서는 “깐족 시작이야” “아주 염장을 지르네요” 라며 웃음이 폭발했다.한편, 궁셔리 셰프 상민은 이사 전, 냉장고 정리를 위한 특급 요리 꿀팁을 전수하겠다며 나섰다가 생각지도 못한 위기에 처했다. 급기야 상민의 요리를 맛본 김희철은 ‘맛남의 광장’에 함께 출연 중인 백종원을 다급히 찾기까지 했다. 참다못한 이상민은 결국 희철에게 ‘나가!’ 를 외쳤다는데, 상민 집에서 과연 무슨 일이 벌어졌을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