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23.1℃
  • 서울 17.7℃
  • 대전 19.3℃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18.8℃
  • 흐림고창 18.0℃
  • 흐림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6.5℃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8.8℃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위험한 약속, 박하나·고세원, 그리고 운명의 사람들 단체 포스터 공개

  • 등록 2020.03.27 13:48:38

 

 

[TV서울=박양지 기자] 매일 저녁, 안방극장을 새롭게 책임질 ‘위험한 약속’이 박하나와 고세원을 비롯해, 운명의 소용돌이를 함께할 인물들이 총출동한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은 불의에 맞서다 벼랑 끝에 몰린 한 소녀, 그녀와의 약속을 저버리고 자신의 가족을 살린 남자, 7년 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치열한 감성 멜로 복수극이다. 지난 26일 공개된 포스터를 통해, 7년 전, 돌이킬 수 없는 약속과 위험한 거래에 엮인 차은동(박하나), 강태인(고세원), 최준혁(강성민), 오혜원(박영린), 한지훈(이창욱), 그리고 이들과 얽히고설킨 인물들까지 모두 베일을 벗었다.

먼저, ‘7년 전, 삶의 절망 끝에 선 소녀’ 차은동에게선 가슴 깊이 쌓인 상처와 슬픔이 묻어난다. 그런 그녀와 돌이킬 수 없는 약속을 하게 된 강태인, 악마의 제안으로 모든 사람들을 함정에 빠트리는 최준혁, 그의 덫에 걸린 강태인의 약혼녀 오혜원, 차은동의 곁에서 묵묵히 힘이 돼주는 한지훈까지, 이들의 컬러 화이트는 7년 뒤, 복수의 흑화를 예고하는 듯한 블랙 차은동과 대비된다. 지독히 얽힌 이들의 관계 속엔 약속과 배신, 거래와 복수, 그럼에도 피어나는 애틋한 사랑이 담겨있다.

이들 남녀를 둘러싼 인물들 역시 저마다의 사연과 욕망을 가지고 있다. 사업상 필요에 의해 정략적으로 강태인과 결혼하려는 한서주(김혜지). 바른 기업인의 표상이지만 아들 한지훈과의 갈등을 빚고 있는 에프스포츠 그룹 회장 한광훈(길용우)과 아내 최명희(김나운), 위험한 계략의 시발점이 되는 최준혁의 가족 최영국(송민형), 민주란(오영실), 최준경(이효나), 오혜원의 엄마 고재숙(윤복인)은 표정만으로도 각기 다른 욕망이 읽힌다. 반면 유일하게 가족사진으로 등장한 강태인의 부모 강일섭(강신일)과 연두심(이칸희)은 사이좋은 금슬을 증명하듯 다정한 모습. 그러나 사전 공계된 영상에서 이들에게 닥칠 큰 시련이 암시되면서, 안타까운 미래가 예측된다.

‘위험한 약속’은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황금복’, ‘나만의 당신’ 등을 집필한 마주희 작가와 KBS 드라마스페셜 2019 ‘그렇게 살다’로 드라마 부문 이달의 PD상을 수상한 김신일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우아한 모녀’ 후속으로, 오는 3월 30일 월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