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0.4℃
  • 맑음서울 27.1℃
  • 천둥번개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3.5℃
  • 구름많음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0.1℃
  • 구름많음제주 21.6℃
  • 맑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6.0℃
  • 흐림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정치

황교안 후보, 유세차타고 선거운동 본격 시작

  • 등록 2020.04.02 16:23:56

 

[TV서울=이천용 기자] 미래통합당 종로 황교안 후보(당대표)가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종로구 통인시장 인근을 찾아 본격적인 유세에 나섰다.

황 후보가 도착하자 유세차량에서는 '종로 경제를 반드시 살려 내겠다'는 황 후보의 육성이 담긴 영상이 상영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살기 좋습니까? 멀쩡한 우리나라, 잘 살던 우리나라, 경제 걱정 없던 우리나라가 지금 얼마나 힘들어졌냐"며 "경제가 정말 다 무너졌다. 대통령은 경제가 좋은 길로 가고 있다고 하는데 경제가 좋아지고 있냐"고 반문했다.

 

황 후보는 "코로나가 오기 전부터 이미 우리 경제는 무너져가고 있었다"며 "그런데 정부는 지금 와서는 경제가 무너진 것을 코로나 탓을 한다. 문재인 정권은 정말 남탓 정권이지 않느냐. 먹고 사는 문제는 지켜야 할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정권은 무모할 뿐만 아니라 부패했다"며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대한 심판 총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후보는 또  “민주주의가 위기다. 선거가 정권에 멋대로 될 수 있다”며 부정 선거에 대한 우려감도 드러냈다. 그는 “선관위가 공정하나. 공정할 것 같나. 부정선거할 것 같아서 걱정이 많이 되지 않나”며 “선관위 핵심이 대통령 측근인 사람이다. 말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치

더보기
태영호 의원, 1호 법안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안 대표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태영호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강남갑)이 1호 법안으로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5일 밝혔다. 태 의원은 전날 저녁 6시 경 국회 의안과에 개정법률안 접수를 마쳤다. 이번에 태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1세대 1주택자의 경우 종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태영호 의원은 “종합부동산세는 고액의 부동산 보유자에게 부과하는 것으로 부동산 보유에 따른 조세부담의 형평성을 제고하고 부동산의 가격안정을 도모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그런데 1세대 1주택이나 납세의무자가 실제 거주하고 있는 주택은 주택가격이 상승하더라도 이를 처분하지 않는 이상 미실현 이익에 불과하고, 이러한 주택을 부동산 투기 등 부동산 가격안정을 저해하는 원인으로 볼 수 없으므로 1세대 1주택 을 종합부동산세 과세대상에 포함하는 것은 제도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1세대 1주택에 대해서는 종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해서 이미 재산세 등 세금을 부담하고 있는 1세대 1주택 실소유자의 조세 부담을 감경하려는 것”이라고 법안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앞서 태 의원은 ‘태영호의 입법정책 프로그램 (태·입·프)’을 통해 수차례에 걸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