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3.8℃
  • 구름많음고창 6.0℃
  • 흐림제주 9.1℃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2℃
  • 구름조금금산 1.2℃
  • 구름많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공연

[영상] 김경남 – 님의 향기 / '제17회 지역신문의 날' 축하공연

  • 등록 2020.06.29 15:18:34

 

[TV서울=변윤수 기자] 가수 김경남씨가 '제17회 지역신문의 날' 초대가수로 출연해 화려한 무대를 펼쳤다.


박병석 국회의장, “남북한 최종 결정권자는 남과 북”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나는 일관되게 남북한 최종 결정권자는 남과 북이라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며 “남북간의 대화와 교류를 통해 비핵화를 위한 북미회담을 견인하는 선순환 구조를 조성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 “(그간) 남북 간에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던 이유 중 하나는 국회의 비준동의가 없었기 때문”이라며 “국회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노력을 든든히 뒷받침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왕이 국무위원은 “한반도의 운명은 남북 양측의 손에 쥐어야 하며, 북미대화가 재개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한국의 역할이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우리는 한국 측이 남북 간 채널을 통해 방역이 허락되는 전제 하에 북한 측과 교류를 회복하는 것을 지지하며, 중국은 적극적으로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 왕 위원은 “보통 북한에서 당대회를 개최할 때 나라의 발전 방향이 정해진다”며 “(내년 1월) 제8차 당대회를 통해 북한이 어떤 방침과 노선을 내놓을지에 대해 우리가 함께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한일 관계와 관련해 “양자 관계가

전문대학평생직업교육발전협의회, 자문위원 위촉

[TV서울=신예은 기자] 전문대학평생직업교육발전협의회(회장 남성희, 대구보건대 총장)는 지난 26일 오후,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4층 대회의실에서 ‘전문대학평생직업교육발전협의회 자문위원 위촉식 및 상견례’를 개최했다. 평생·직업교육 전문가 18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는 평생직업교육 생태계 내·외부 협력강화, 정책 및 사업 자문 등을 위해 현안과제 중심으로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이날 고재성 한국고용정보원 센터장, 김봉원 한국지역연구협동조합 이사장, 김유미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 사무차장, 김진우 경기도 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사무국장, 김형관 행복한경영 사무국장과, 박동열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센터장, 박환수 정보기술·사업관리 ISC 사무총장, 백민정 한국연구재단 실장, 변종임 국가평생교육진흥원 본부장, 심한식 국가평생교육진흥원 본부장, 이찬 서울대 교수, 이경아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 기획조정국장, 이정미 충북대 교수, 정재헌 전국시도평생교육진흥원협의회 사무국장, 차영태 메인비즈협회 본부장, 최용섭 한국대학신문 발행인, 최운실 아주대 교수(전 국가평생교육진흥원장), 최정윤 한국교육개발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이날 자문위원회는 위촉식 후 협의회






정치

더보기
박병석 국회의장, “남북한 최종 결정권자는 남과 북”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나는 일관되게 남북한 최종 결정권자는 남과 북이라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며 “남북간의 대화와 교류를 통해 비핵화를 위한 북미회담을 견인하는 선순환 구조를 조성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 “(그간) 남북 간에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던 이유 중 하나는 국회의 비준동의가 없었기 때문”이라며 “국회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노력을 든든히 뒷받침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왕이 국무위원은 “한반도의 운명은 남북 양측의 손에 쥐어야 하며, 북미대화가 재개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한국의 역할이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우리는 한국 측이 남북 간 채널을 통해 방역이 허락되는 전제 하에 북한 측과 교류를 회복하는 것을 지지하며, 중국은 적극적으로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 왕 위원은 “보통 북한에서 당대회를 개최할 때 나라의 발전 방향이 정해진다”며 “(내년 1월) 제8차 당대회를 통해 북한이 어떤 방침과 노선을 내놓을지에 대해 우리가 함께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한일 관계와 관련해 “양자 관계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