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8.5℃
  • 흐림대전 10.2℃
  • 박무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12.6℃
  • 박무광주 9.8℃
  • 흐림부산 10.6℃
  • 흐림고창 10.4℃
  • 제주 10.8℃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10.1℃
  • 흐림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9.8℃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86명 늘어나

  • 등록 2021.01.19 10:15:40

 

[TV서울=신예은 기자]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는 386명이 늘어 총 7만3,11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감염이 351명, 해외유입이 35명이다. 지역감염의 경우 서울 95명, 경기 128명, 인천 18명, 부산 17명, 강원 16명, 대구 15명, 경남 11명, 경북 8명, 광주·대전·충남 각 7명, 전남 6명, 울산·충북 각 5명, 세종 3명, 전북 2명, 제주 1명이다.

 

해외유입의 경우 8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27명은 경기11명, 서울 6명, 울산 3명, 대구·인천·광주·강원·충남·전북·경북 각 1명이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16명, 인도네시아·파키스탄·스리랑카 각 3명, 미얀마·러시아·이라크·영국·프랑스·독일·브라질·가나·세네갈·잠비아 각 1명이다. 확진자 중 내국인이 18명, 외국인이 17명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전날보다 19명 늘어 누적 1,283명이 됐고,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8명이 감소해 총 335명이다.

 

현재까지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745명이 늘어 총 5만9,468명이며,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378명이 줄어 총 1만2,364명이다.

 







정치

더보기
이영 의원, “국회에 가짜 자료 제출 못하게 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원전 관련 자료를 불법적으로 삭제하고, 경찰이 현직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증거들을 은폐하는 등 공직 사회의 자료 관리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심지어 지난 2018년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위원장이 직원을 통해 본인에게 불리한 내용을 삭제 후 국회에 제출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밝혀져 사퇴하기도 했다. 헌법에 명시된 정부감시기능과 삼권분립을 무력화하는 공직자들의 일탈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국민의힘 이영 의원은 고의로 거짓 자료를 작성하거나 자료를 파기했다고 허위보고하는 자를 처벌할 수 있는 내용을 담은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국회의원은 국정감사와 국정조사를 비롯하여 안건 심의에 필요한 자료를 관련 부처 또는 공공기관에 요구할 수 있고, 요구를 받은 기관은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공직자들은 정당하지 않은 이유로 자료요구에 응하지 않거나, 거짓 작성, 자료 은폐 등을 지속하고 있어 국민의 대표 기관인 국회가 본연의 기능을 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이영 의원은 “대의 기관인 국회에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