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6.0℃
  • 흐림강릉 14.5℃
  • 흐림서울 18.3℃
  • 흐림대전 19.9℃
  • 흐림대구 16.8℃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18.8℃
  • 흐림부산 17.6℃
  • 흐림고창 19.2℃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8.3℃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9.0℃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4.6℃
  • 흐림거제 17.8℃
기상청 제공

정치

서울시장선거 가상대결, 박영선 37.5% VS 나경원 25% VS 안철수 22.7%

  • 등록 2021.02.10 09:32:42

 

[TV서울=이천용 기자] 리얼미터는 YTN·TBS의 의뢰를 받아 18세 이상 서울시민 1,0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시장 가상대결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경선후보가 우위에 있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박 후보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가상대결에서 38.9% 대 36.3%로 2.6%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박 후보는 국민의힘 나경원 경선후보와의 맞대결에서도 39.7%의 지지율로 34.0%인 나 후보에 5.7%포인트 차이로 앞섰고, 오세훈 경선후보에겐 40.6% 대 29.7%로 오차 범위 밖 우위를 점했다.

 

만약, 야권 단일화가 무산돼 3자 대결이 펼쳐지는 경우 나경원 후보가 국민의힘 후보로 나서게 되면 박영선 후보 37.5%, 나경원 후보 25.0%, 안철수 대표 22.7%였고, 오세훈 후보가 나서게 되면 박 후보 37.7%, 오 후보 18.7% 안 대표 26.7%로 집계됐다.

 

그러나 민주당의 우상호 경선후보는 안 대표, 나 후보, 오세훈 후보와 각각 맞붙을 경우 28.2%, 29.1%, 30.6%로, 40.4%인 안 대표, 34.4%인 나 후보, 32.7%인 오 후보 모두에게 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여야 후보 모두를 대상으로 한 적합도 조사에서도 박영선 후보 26.2%, 안철수 대표 19.0%, 나경원 후보 15.1%, 오세훈 후보는 9.4%, 우상호 후보는 7.7%, 조은희 경선후보(국민의힘, 2.8%), 금태섭 전 의원(무소속, 1.4%), 김진애 후보(열린민주당, 1.3%) 순으로 나타났다.

 

범여권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는 박영선 후보가 32.8%로 가장 앞섰고, 우상호 후보는 11.7%로 나타났다. 범야권 후보 적합도는 안철수 대표 24.7%, 나경원 후보 16.4%, 오세훈 후보 13.3% 순으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32.2%, 국민의힘 28.1%, 국민의당 6.9% 열린민주당 5.0%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응답자의 40.0%가 서울시의 중점 지역현안으로 ‘부동산시장 안정’이라고 답했다. 그리고, ‘민생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23.2%, ‘강북·강남 균형발전’ 11.1%, ‘코로나19 대응강화’ 8.9%, ‘저출산 및 고령화 정책’ 7.2%, ‘환경 및 생활안전’ 6.1% 순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형석 의원, “지역사랑상품권 ‘깡’, 최고 5년 징역형으로 ‘엄벌’”

[TV서울=나재희 기자] 이형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은 지역사랑상품권 부정 유통에 대해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하는 ‘지역사랑상품권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이하 지역사랑상품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2일 밝혔다. 현행법에는 불법 환전 등 부정유통 행위에 대해 과태료 규정만 있어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법에 형사처벌 근거를 담아 지역사랑상품권 부정 유통을 근절하려 한 것이다.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각 지자체들이 발행하고 있는 상품권이다. 발행된 상품권은 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다른 지역으로의 자금 유출을 막고 지역 내 소비를 증가시켜 지역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각 지자체는 지역사랑상품권의 활성화를 위하여 지역 주민에게 상품권 구매 시 최대 10%의 할인 혜택을 주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사랑상품권 판매가 급증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제는 지역사랑상품권의 구매 할인을 악용한 불법 환전, 속칭 ‘깡’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지만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고 있

국회 정무위, 공직자 부패문제 예방 위한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의결

[TV서울=김용숙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위원장 윤관석)는 22일 전체회의를 열어 공직자의 이해충돌 상황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여 직무수행의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하는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법안’을 의결했다. 정무위 관계자는 “이해충돌방지법은 공직자의 공적 의무와 사적 이익이 충돌하는 이해충돌 상황을 예방·규제하고자 하는 것으로, 기존 반부패 관련 법령들이 부패행위에 대한 사후 제재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는 것과 달리 부패행위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며 “법 제정으로 부패행위의 가능성이 높은 상황의 발생 자체를 예방하여 LH 사태와 같은 공직자 부패 사건의 발생 가능성을 낮추고 공직자 직무수행의 공정성을 담보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해충돌방지법은 이해충돌 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신고 규정, 행위 제한 규정 그리고 각 규정들의 이행을 담보하기 위한 제재 규정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의결된 내용에 따르면 공직자는 직무관련자가 사적이해관계자임을 알 게 되거나 특정 업무와 관련된 부동산을 매수하는 경우 등에는 안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신고하고 해당 업무의 회피를 신청하여야 한다. 아울러 소속 공공기관 등에 자신의 가






정치

더보기
이형석 의원, “지역사랑상품권 ‘깡’, 최고 5년 징역형으로 ‘엄벌’” [TV서울=나재희 기자] 이형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은 지역사랑상품권 부정 유통에 대해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하는 ‘지역사랑상품권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이하 지역사랑상품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2일 밝혔다. 현행법에는 불법 환전 등 부정유통 행위에 대해 과태료 규정만 있어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법에 형사처벌 근거를 담아 지역사랑상품권 부정 유통을 근절하려 한 것이다.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각 지자체들이 발행하고 있는 상품권이다. 발행된 상품권은 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다른 지역으로의 자금 유출을 막고 지역 내 소비를 증가시켜 지역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각 지자체는 지역사랑상품권의 활성화를 위하여 지역 주민에게 상품권 구매 시 최대 10%의 할인 혜택을 주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사랑상품권 판매가 급증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제는 지역사랑상품권의 구매 할인을 악용한 불법 환전, 속칭 ‘깡’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지만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고 있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