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9 (수)

  • 구름조금동두천 27.1℃
  • 맑음강릉 24.3℃
  • 맑음서울 29.8℃
  • 구름조금대전 30.4℃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7.6℃
  • 맑음부산 22.5℃
  • 구름조금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조금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9.5℃
  • 구름조금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5.8℃
  • 구름조금거제 23.1℃
기상청 제공

사회

사격영재 이다연 선수, ‘제22회 미추홀기 전국사격대회’ 초등부 우승

  • 등록 2021.05.09 09:29:13

 

[TV서울=이천용 기자] 사격영재 이다연 선수(포이초 5학년)가 지난 8일 옥련국제사격장에서 열린 ‘제22회 미추홀기 전국사격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많은 관심과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번 대회는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청이 주최하고, 인천사격연맹과 미추홀구청이 주관했다. 공기소총 10M, 공기권총 10M로 진행됐으며, 1,112명이 참가했다.

 

초등부 대회는 전국 꿈나무국가대표 1차 선발전 대회로 실시됐는데, 이다연 선수는 전국대회 3연패에 이어 공기권총 10M 종목에서 개인1등을 수상했다.

 

이다연 선수는 초등부 최연소 선수로 참가해 주위에 이목을 끌었으며 작은체구임에도 놀라운 집중력으로 좋은 점수를 기록해 대회 1위를 차지했다.

 

전국 꿈나무국가대표는 1차에 중등부 8명, 초등부 2명으로 총 10명, 2차에 중등부 5명, 초등부 2명으로 총 7명을 선발하며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대한사격연맹 및 체격·체력 측정 평가기관이 합동 구성한 전국 꿈나무국가대표 공동선발위원회에서 최종 선발한다.

 

한편, 이다연 선수가 사격 국가대표로 성장해나가기 위해서는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 

 


세하, 환경부 탈脫플라스틱 캠페인 ‘고고챌린지’ 동참

[TV서울=변윤수 기자] 해성그룹 계열사인 세하 이제선 대표가 생활 속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실천운동 '고고챌린지'에 동참했다. 고고챌린지는 환경부가 진행하는 릴레이 캠페인으로, 환경을 지키기 위해 일상생활 속에서 할 수 있는 행동 한 가지와 하지 말아야 할 행동 한 가지를 약속한 뒤 다음 주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일회용 비닐봉투 거절하고! 다회용 장바구니 애용하고!'를 슬로건으로 정하고 탈(脫)플라스틱 실천을 약속한 이 대표는 '고고챌린지 참여를 통해 임직원들이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자발적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가길 바란다'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친환경 녹색 경영에 더 힘쓰겠다'고 말했다. 세하는 연간 20만톤 이상의 폐지를 재활용해 부가가치를 높인 산업용 백판지를 제조하는 친환경 기업으로 오랫동안 축적한 기술력과 차별화한 경쟁력으로 백판지 산업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또 업계 최초로 환경 마크를 획득하고, 폐지원지를 이용한 캐스트 도공 판지 및 이의 제조 방법에 대한 특허를 보유하는 등 사람과 환경을 먼저 생각해 삶이 풍요로워지는 사회 발전을 목표로 한다. 한국제지 안재호 대표이사 제안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한 이제선 대표는 다






정치

더보기
송영길 대표, “국민 불신 해소 위한 불가피한 조치” .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9일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이 나온 자당 의원 12명에 대해 탈당을 권유한 것과 관련, "내로남불과 부동산 문제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해소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마음이 아픈 일이 많지만 민주당이 새롭게 변화하기 위한 고육지책의 결단"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권익위가 수사기관에 이첩한 결과에 여러 가지 부실한 점도 있었다. 탈당 권유는 12명 의원이 문제가 있다고 해서 내린 징계 결정이 아니다”라며 “집권당의 외피를 벗고 국민과 동일한 입장에서 수사기관에 가서 자진해서 소명 자료를 제출해서 의혹을 해명하고 돌아와 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이 감사원에 자당 의원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키로 한 것과 관련해선 “삼권분립 원칙상 행정부 소속인 감사원이 입법·사법부 공무원을 감찰하는 것은 헌법 위반”이라며 “국민의힘이 이 사실을 모르지 않을 텐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한다는 것은 사실상 전수조사를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의심된다. 국민의힘도 감사원법상 불가능한 것을 말하지 말고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요청하라”고 지적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