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6.2℃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6.8℃
  • 천둥번개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상반기 극장 관객 역대최저인 2천2만명

  • 등록 2021.07.23 10:38:18

[TV서울=신예은 기자] 영화진흥위원회는 23일, “상반기 영화관 전체 관객 수가 2천2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2%(1천239만명) 감소했다”며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이 가동된 2004년 이후 같은 기간 대비 역대 최저치이며, 매출액은 1,8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875억원) 감소했다”고 밝혔다.

 

진흥위에 따르면, 한국영화의 경우 관객 수는 382만명, 매출액은 34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80.9%, 79.8% 감소했다. 관객 점유율은 19.1%로 42.6%포인트 줄어들며 2004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실질 개봉 편수는 332편으로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지난해 상반기보다 26.2%(69편) 증가했다. 외국영화는 227편으로 17%(33편), 한국영화는 105편으로 52.2%(36편) 늘었다. 독립·예술영화 개봉 편수도 193편(한국영화 63편·외국영화 130편)으로 24편 증가했다.

 

개봉 작품이 늘었는데도 관객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데는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영향을 덜 받았던 지난해 1∼2월 관객 수가 올해보다 5배 가까이 많았기 때문이다. 월별 관객 수를 보면 1월은 지난해 1,684만명에서 올해 179만명, 2월은 지난해 737만명에서 올해 311만명으로 급감했다.

 

올해 3월 이후 '고질라 VS. 콩',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크루엘라' 등 흥행성이 높은 외국영화들이 개봉하면서 관객 수가 4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4D, 아이맥스(IMAX), 스크린X 등 특수상영 매출이 늘어난 경향을 보였다. 올해 상반기 특수상영 전체 매출액은 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6%(31억원), 관객 수는 80만명으로 34.2%(20만명) 늘었다. 이는 특수상영 수요가 있었던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분노의 질주: 더얼티메이트'의 흥행에 따른 것으로 보여진다.

 

매출 기준으로 상반기 흥행 1위는 219억원을 벌어들인 '분노의 질주: 더얼티메이트'가 차지했다. 2위는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206억원), 3위는 '소울'(190억원)이었으며 한국영화는 상위 10편 가운데 9위 '발신제한'(43억원), 10위 '미션파서블'(41억원) 두 편만 이름을 올렸다.

 

상반기 일일 관객 수가 가장 많았던 날은 휴일인 석가탄신일(5월 19일)이었다. 이날 관객 수는 48만2천여명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 40만명이 '분노의 질주:더 얼티메이트'를 관람했다. 최다 관객 수를 기록한 주말은 '컨저링3: 악마가 시켰다'가 개봉한 주인 6월 4∼6일로 약 80만명이 영화관을 찾았다.

 

한편, 윤여정에게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배우상을 안긴 '미나리'의 상반기 매출은 102억원으로 독립·예술영화 1위를 기록했다.


민주당 소속 구청장 24명, "검찰, 조희연 교육감에 대해 신속히 판단해야"

[TV서울=나재희 기자]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더불어민주당 소속 24개 구청장들은 지난 9월 16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최근 공수처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 대한 공소제기 요구 결정서를 검찰에 제출한 것과 관련해 ‘지방행정의 사법화’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서울시구청장협의회(협의회장 이성 구로구청장장) 소속 구청장 중 24명은 입장문을 통해, 사건의 발단이 된 ‘중등 교육공무원 특별채용’ 건은 유권자의 권한을 위임받은 교육감이 재량권의 범위 내에서 법령과 절차에 따라 추진한 행정으로, 지방공무원 적극행정 운영규정(대통령령 제31921호)에서 장려하고 있는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규정했다. 이들은 “일상 행정영역까지 직권남용으로 낙인을 찍는 것은 지방자치의 소극행정을 조장할 것”이라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나아가 “본 사안이 결과적으로 자치분권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이어가느냐 혹은 역행하느냐의 매우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고 ‘지방자치 2.0’시대가 대두되는 등 과거 그 어느 때보다 자치와 분권이 강조되는 시점에서 불거진 사건이라는 점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