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9.0℃
  • 구름많음서울 4.7℃
  • 흐림대전 9.8℃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0.1℃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8.9℃
  • 맑음제주 12.5℃
  • 맑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정치

최강욱·황희석, 윤석열·김웅 등 7명 고소

  • 등록 2021.09.13 17:27:01

 

 

[TV서울=나재희 기자]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이 13일 대검찰청을 방문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배우자 김건희씨, 한동훈 검사장,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 국민의힘 김웅·정점식 의원, 성명불상자 등 7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주요 혐의는 공무상비밀누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선거방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5가지다. 이들은 이 중 선거 관여 혐의가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공공수사부 선거수사지원과를 담당과로 지정했다.

 

이들은 “윤 전 총장이 손준성 검사를 통해 민간인 정보수집을 하도록 하고 이를 토대로 작성한 고발장을 국민의힘에 전달해 직권을 남용했다”며 “김건희 씨와 한동훈 검사장은 윤 전 총장과 손 검사의 범죄행위를 승인하며 적극적으로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성명불상자는 손 검사의 지시를 받아 고발장을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공안수사 전문가로 지목했다.

 

최강욱 대표는 "국민의힘 측이 정점식 의원에게서 초안을 받아 고발장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수신처가 중앙지검에서 대검으로 변경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실제 제출된 고발장과 대검을 접수처로 한 '사주 의혹' 고발장과 관련이 있다고 했다.

 

황 최고위원은 "이번 사건은 검찰이 총선에 개입하려 한 정치 공작"이라며 "이 문제가 심각한 만큼 선거 범죄로 다뤄달라는 것이 대검에 고소장을 제출하는 배경"이라고 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