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9.6℃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정치

김기현, "위례신도시도 대장동과 비슷한 형태의 특혜 있어"

  • 등록 2021.09.27 10:18:14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이어 위례에서도 비슷한 형태의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원내대표는 "2013년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이 대장동 개발 사업의 축소판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민간 사업자 공모 공고 마감 하루 만에 사업자가 선정되고, 화천대유와 같은 자산관리회사 역할을 한 위례자산관리는 공고 사흘 후에 설립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통주 5만주에 2억5천만원을 출자해 150억원이 넘는 돈을 배당받았다고 하는데 그 돈이 누구 손에 들어갔는지 행방이 묘연하다고 한다"며 "이 지사가 대장동 사업 실무자라고 지칭한 유동규 씨, 남모 변호사, 정모 회계사 등이 (위례 개발 사업에) 관련된 정황도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가장 큰 공통분모는 두 사업 모두 당시 성남시장이 이재명 후보라는 사실"이라며 "일각에서는 특정 무리가 위례신도시에서 한번 재미를 본 뒤 판을 크게 키워 대장동에서 치밀한 계획하에 역대급 일확천금으로 한탕 해 먹었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 설계를 한 사람이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바가 있다. 그렇다면 역대급 일확천금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은 대장동 사업뿐 아니라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의 관련 의혹도 철저히 따져 묻겠다"고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재차 촉구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