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흐림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2.1℃
  • 서울 -2.2℃
  • 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4.2℃
  • 맑음울산 4.5℃
  • 광주 3.5℃
  • 맑음부산 5.0℃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6.5℃
  • 흐림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0.7℃
  • 흐림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3.8℃
  • 구름조금경주시 4.5℃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정치

“野단일화시 尹 45.2%·李 38.8%, 安 41.2%·李 37.9%"

  • 등록 2022.01.12 11:43:56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한 반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해 다자대결에서 접전을 벌인다는 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야권 단일화를 할 경우에는 이재명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거나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누구를 야권 단일화 후보로 할지에 대해서는 윤 후보와 안 후보가 엎치락뒤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1천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는 38.0%, 이 후보는 35.3%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해 두 후보는 2.7%포인트 차이로 오차범위내 접전을 벌였다.

 

직전 조사(12월 25∼27일)보다 이 후보는 7.1%포인트 하락한 반면 윤 후보는 3.1%포인트 올랐다. 당시 조사에서 이 후보(42.4%)가 윤 후보(34.9%)를 오차범위를 넘어서는 격차로 우세를 보였었다.

 

국민의힘이 기존 선대위 해체와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간 갈등을 봉합하면서 윤 후보가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달라진 20대 민심이 지지율 변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의 20대 지지율은 41.1%에서 7.9%포인트 하락한 33.2%, 윤 후보는 27.8%에서 4.3%포인트 상승한 32.1%로 나타났다. 이 후보의 30대 지지율은 33.1%, 윤 후보는 36.2%로 집계됐다.

 

이 후보는 40대와 50대에게 각각 45.9%, 41.3%의 지지를 얻어, 같은 연령대에서 각각 30.5%, 31.2%로 조사된 윤 후보에 앞섰다. 60대 이상에서는 윤 후보가 51.7%로 이 후보(27.1%)를 크게 앞질렀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지난 조사보다 6.0%포인트 오른 11.0%로 두 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해 상승세를 보였다.

 

그 뒤를 이어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선 후보가 3.2%,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2.2%, 새로운물결 김동연 대선 후보는 0.8%로 나타났고, '지지 후보 없다'는 응답은 7.4%, '잘 모름·무응답'은 1.0%를 기록했다.

 

또, '야권 단일화 경우 어느 후보를 지지하겠느냐'는 응답에는 36.8%가 윤 후보를, 29.6%가 안 후보를 택해 두 후보의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7.2%포인트였다. '지지후보 없다'는 응답이 28.8%, '잘 모르겠다·무응답'이 4.8%였다.

 

윤 후보로 단일화가 성사될 경우 가상 양자대결에서 윤 후보가 45.2%의 지지율로, 이 후보(38.8%)를 오차범위 밖인 6.4%포인트 앞섰다. 윤 후보는 60대 이상(57.8%)과 30대(44.9%), 대구·경북(65.3%)과 인천·경기(48.4%), 국민의힘 지지층(85.3%), 보수성향(67.3%) 등에서 선호도가 높았다. 이 후보는 40대(51.3%), 호남권(57.4%), 민주당 지지층(84.3%), 진보성향(64.4%) 등에서 높은 편이었다.

 

안 후보로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에는 안 후보 41.2%, 이 후보 37.9%를 나타냈다. 3.3%포인트 차이로 오차범위내 접전을 보였다. 안 후보는 30대(40.2%)와 60대 이상(47.5%)에서 지지율이 높았고, 이 후보는 40대(46.7%), 50대(44.6%)에서 우위를 보였다.

 

이번 설문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유선 전화면접(17.4%)과 무선 자동응답(82.6%) 임의걸기(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6.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다.'

 

그리고 리얼미터가 YTN의뢰로 10일과 11일 1천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다자대결 조사에서도 윤 후보가 39.2%, 이 후보가 36.9%로 오차범위내인 2.3%포인트 차 접전이었다.

 

윤 후보가 지난 조사(12월 20∼21일)보다 지지율이 0.9%포인트, 이 후보가 0.1%포인트 빠져 소폭 동반 하락한 반면, 안 후보는 12.2%로 지난 조사(4.2%) 보다 8.0%포인트 상승했다. 심 후보는 3.0%, 김 후보 1.1%였고, '지지 후보 없음' 4.2%, '잘모름'은 1.5%로 부동층이 5.7%로 집계됐다.

 

윤 후보와 안 후보의 야권 단일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43.5%가 '가능하다'고 봤고, 47.1%는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단일화에 적합한 후보를 묻는 질문에는 안 후보가 39.6%로 윤 후보(35.6%)보다 높았고, '없다'는 응답자는 22.5%였다.

 

안 후보로 단일화할 경우 가상 대결에서 안 후보가 42.3%로 이 후보(33.2%)보다 오차범위 밖인 9.1%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심 후보는 4.5%, 김 후보는 1.7%였다. 윤 후보로 야권 단일 후보를 가정했을 때에는 윤 후보 43.6%, 이 후보 38.1%로 오차범위내인 5.5%포인트 차이로 접전을 벌였다. 심 후보 4.3%, 김동연 후보 1.5% 였다.

 

차기 대선에서 기대하는 결과를 묻는 응답에는 42.1%가 '국민의힘으로 정권 교체', 16.3%가 '여타 인물·정당으로 정권교체'라고 답해 '정권교체' 응답자가 58.4%로 집계됐다. '정권 재창출'을 택한 응답자는 36.8% 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임의걸기(RDD)를 통한 자동응답 전화조사(ARS)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10.1%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국전 참전 미군 1세대 흑인 조종사 찰스 맥기 명예준장, 102세로 별세

[TV서울=이천용 기자] AP, AFP통신이 미국 최초의 흑인 전투 비행단의 일원으로 한국전에 참전하기도 한 찰스 맥기 명예 준장이 지난 16일(현지시간) 10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아들 론 맥기는 아버지가 이날 미국 메릴랜드주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맥기 명예 준장은 2차대전을 시작으로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등 세 차례 전장을 누볐으며,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의 장벽을 뛰어넘어 미군에 혁신을 가져온 '터스키기 항공병' 출신으로 유명하다. 그는 1942년 10월 앨라배마주의 터스키기 훈련소에 입소한 뒤 이듬해 6월 훈련소 과정을 수료한 뒤 1944년 최초의 흑인 전투 비행단인 미국 육군 항공대 소속 332 전투비행대에 배치돼 조종간을 잡았다. 터스키기 훈련소는 1941년 미 의회가 육군항공대에 흑인으로만 구성된 전투부대 창설을 명령하면서 생긴 시설로, 흑백 분리정책에 따라 흑인 조종사와 정비병을 따로 양성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곳을 거쳐 간 흑인 항공병을 일컫는 '터스키기 항공병'의 용기와 집념은 최근 도서와 영화,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조명받고 있다. 그는 한국전쟁에서 저공폭격 임무를 맡아 베트남 전쟁에도 전투기를 몰고 출






정치

더보기
배현진 의원, 영유아 바이러스성 장염 예방접종 국가지원법 대표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배현진 국회의원(국민의힘, 송파을)은 영유아에게 주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장염(로타바이러스 장염/Rotavirus enteritis)의 국가지원을 위한 근거법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급성 위장관염으로 영·유아에게서 자주 발병하는 감염률 높은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지난 2009년부터 영유아에 대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접종을 의무화 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생후 6주부터 접종을 권고받고 있으나, 로타바이러스의 경우 영·유아기 다수의 백신과는 달리 선택 접종으로 지정되어 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장염 발병 시 심한 탈수 현상으로 입원을 요 하는 질병임에도 불구하고, 비싼 접종비용 등의 이유로 접종을 하지 못하는 영·유아들이 발생하고 잇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 대상자인 영·유아 총 1,500,559명 중 14.8%인 222,565명이 접종을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짐. 최근 일부 지자체와 종교단체 등에서 접종비를 지원하고는 있지만 모든 영·유아들에 대한 지원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