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1 (수)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7.0℃
  • 흐림대전 18.8℃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8.6℃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5.2℃
  • 흐림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6.8℃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野, 남녀·세대갈등 조장…제2의 지역주의·나쁜정치"

  • 등록 2022.01.15 10:07:37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5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를 향해 "국민 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최근 선거를 보면서 여러 가지로 우려스러운 상황을 목도하게 된다. 남녀갈등, 세대갈등을 부추기는 것이 그렇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런 선거 전략은 이전까지 듣도 보도 못한 것"이라며 "속으로야 그런 생각을 한다 해도 차마 입 밖으로 얘기하지 못했던…정치, 선거에서 해서는 안 될 금기 같은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남녀갈등, 세대갈등 조장은 모두 공통점이 있다"며 "세상을 흑과 백으로만 나누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다는 점에서 제2의 지역주의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서로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 상대가 가진 작은 것을 빼앗게 선동하며 자신은 뒤에서 정치적으로 큰 이득을 취하는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저도 2030 청년세대의 성별 갈등을 깊게 이해하지 못했던 게 사실"이라며 "그래서 많은 전문가를 모셔 간담회를 하고 특강도 들었다"고 했다.

 

그는 "저는 어느 한 그룹을 적극적인 지지자로 만들어 표를 획득해야 하는 선거에서 영리하지 않은 행보라는 비판을 들어야 했다"며 "그러나 정치는 분열을 조장하는 대신 갈등을 조정하고 공동체를 통합해야 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 쉽지 않은 길처럼 보이지만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고 그 길을 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분열을 해소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 그 방법을 찾고 싶다"며 "국민통합의 길로 가겠다. 응원해 주십시오"라고 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 하단에 윤석열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7글자 게시물을 캡처해 놓기도 했다.


국민의힘 최호권 영등포구청장 후보 캠프, 선대위 출범

[TV서울=변윤수 기자] 국민의힘 최호권 영등포구청장 후보는 11일 오후 당산동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병호·박용찬 영등포갑·을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영등포구의회 장순원 부의장, 이규선·차인영 의원, 시·구의원 후보자, 선대위원, 당원 및 지지자들이 함께했다. 김재진 시의원 후보의 사회로 진행된 발대식에서 최호권 후보는 오인영 총괄선대본부장, 김영로 본부장, 강복희·장순원 부본부장, 김용일·이경구·김진기 고문, 유병희 자문위원 등에 대표로 임명장을 전달했다. 문병호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는 흐름을 바꿀 수 있는 기회”라며 “똘똘 뭉쳐 반드시 승리해서 최호권 후보를 비롯해 시·구의원 후보들을 당선시켜 국민의힘의 가치와 이념 그리고 비전을 실천하는 계기가 될 수 있게 하자”고 독려했다. 박용찬 위원장도 “‘새 인물이 새 영등포를 만듭니다’라는 슬로건처럼 최호권 후보가 영등포의 발전을 위해 일할 수 있게 하자”며 “선거의 승리를 위해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최호권 후보의 홍보대사가 되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인영 총괄선대본부장도 “지난 12년 민주당 소속 구청장들의 임기 동






정치

더보기
"분당신도시 재정비는 내가 적임"…안철수-김병관 표심 공략 [TV서울=이현숙 기자] 6·1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맞붙는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후보가 지역의 핵심 현안인 1기 신도시 재정비 추진에 한 목소리를 내며 표심잡기에 나섰다. 1기 신도시는 분당, 일산, 중동, 평촌, 산본 등 5곳이다. 분당신도시가 지난해부터 입주 30년이 되는 단지들이 나오기 시작했고, 올해는 일산·평촌·산본, 내년에는 중동신도시가 준공 30년 된 단지들이 등장하면서 단지별로 순차적으로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다. '1기 신도시 재정비'는 단순히 준공 30년 차에 들어선 개별 단지의 재건축 사업이 아니라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신도시 전체의 도시계획을 어떻게 바꿀 것이냐에 대한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이에 따라 두 후보가 어떤 방향성의 분당신도시 재정비 추진 방안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치러진 대선 과정에서도 윤석열 대통령과 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기 신도시 재정비를 공약하며 경쟁한 바 있다. 안 후보는 11일 오전 준공 30년이 넘은 분당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주민대표단과 간담회를 하고 "주거 환경이 중요한데 (주민분들께서) 아주 세세한 부분까지 지적해주셔서 현안을 파악하는 데 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