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1 (수)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7.0℃
  • 흐림대전 18.8℃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8.6℃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5.2℃
  • 흐림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6.8℃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정치

맹성규 의원, ‘사료관리법’개정안 발의

  • 등록 2022.01.17 15:32:29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국회의원(인천 남동갑, 국회 농림축산식품위원회)은 반려동물사료의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사료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17일 발의했다.

 

맹성규 의원이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반려동물 사료 중 중금속 허용기준을 초과하거나 무보존제라고 표시했지만 보존제가 포함되는 등 안전·표시 기준을 위반한 제품이 지난 2018년 9월부터 2021년 8월까지 3년간 총 127톤이 온라인을 통해 판매·유통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그간 반려동물을 키우는 국민은 안전·표시 기준을 위반한 사료가 적발됐다는 기사를 접할 뿐, 정작 어떤 제품이 기준을 위반한 제품인지 관련 정보를 접할 방법이 없어 불안에 떨어야 했다.

 

사람이 먹는 식품은 안전·표시 기준을 위반하면 식품안전기본법에 따라 제조사, 제품명 등이 투명하게 공개되지만, 반려동물 사료는 안전·표시 기준을 위반해도 법적 근거가 없어 사료의 제품명이나 제조사 등 관련 정보가 국민들께 공개되지 못했다.

 

이에 맹성규 의원은 국정감사 지적사항에 대한 후속조치로 안전기준을 위반한 사료에 대한 정보를 공표하고, 사료를 소분·재포장해 판매하는 사업자도 표시기준을 준수하도록 하는 내용의 사료관리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맹성규 의원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족이 사료를 구매할 때 안전성 정보를 충분히 접할 수 있게 돼 소비자 알 권리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최호권 영등포구청장 후보 캠프, 선대위 출범

[TV서울=변윤수 기자] 국민의힘 최호권 영등포구청장 후보는 11일 오후 당산동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병호·박용찬 영등포갑·을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영등포구의회 장순원 부의장, 이규선·차인영 의원, 시·구의원 후보자, 선대위원, 당원 및 지지자들이 함께했다. 김재진 시의원 후보의 사회로 진행된 발대식에서 최호권 후보는 오인영 총괄선대본부장, 김영로 본부장, 강복희·장순원 부본부장, 김용일·이경구·김진기 고문, 유병희 자문위원 등에 대표로 임명장을 전달했다. 문병호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는 흐름을 바꿀 수 있는 기회”라며 “똘똘 뭉쳐 반드시 승리해서 최호권 후보를 비롯해 시·구의원 후보들을 당선시켜 국민의힘의 가치와 이념 그리고 비전을 실천하는 계기가 될 수 있게 하자”고 독려했다. 박용찬 위원장도 “‘새 인물이 새 영등포를 만듭니다’라는 슬로건처럼 최호권 후보가 영등포의 발전을 위해 일할 수 있게 하자”며 “선거의 승리를 위해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최호권 후보의 홍보대사가 되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인영 총괄선대본부장도 “지난 12년 민주당 소속 구청장들의 임기 동






정치

더보기
"분당신도시 재정비는 내가 적임"…안철수-김병관 표심 공략 [TV서울=이현숙 기자] 6·1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맞붙는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후보가 지역의 핵심 현안인 1기 신도시 재정비 추진에 한 목소리를 내며 표심잡기에 나섰다. 1기 신도시는 분당, 일산, 중동, 평촌, 산본 등 5곳이다. 분당신도시가 지난해부터 입주 30년이 되는 단지들이 나오기 시작했고, 올해는 일산·평촌·산본, 내년에는 중동신도시가 준공 30년 된 단지들이 등장하면서 단지별로 순차적으로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다. '1기 신도시 재정비'는 단순히 준공 30년 차에 들어선 개별 단지의 재건축 사업이 아니라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신도시 전체의 도시계획을 어떻게 바꿀 것이냐에 대한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이에 따라 두 후보가 어떤 방향성의 분당신도시 재정비 추진 방안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치러진 대선 과정에서도 윤석열 대통령과 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기 신도시 재정비를 공약하며 경쟁한 바 있다. 안 후보는 11일 오전 준공 30년이 넘은 분당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주민대표단과 간담회를 하고 "주거 환경이 중요한데 (주민분들께서) 아주 세세한 부분까지 지적해주셔서 현안을 파악하는 데 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