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30.2℃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6.0℃
  • 흐림대구 27.0℃
  • 울산 24.0℃
  • 흐림광주 26.2℃
  • 부산 23.8℃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7℃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보훈청, ‘유-월의 미술극장’ 행사 열어

  • 등록 2022.06.14 09:21:30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이승우)이 호국보훈의 달을 계기로 12일 서울시립미술관 세마홀에서 ‘유-월의 미술극장’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보훈청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전쟁의 아픔과 상흔이 담긴 지난 우리 역사 속에서, 우리 민족의 애환을 대변하며 ‘희망’을 말하고자 했던 이중섭·박수근 화백의 작품들을 통해, 잊지 말아야 할 우리 역사를 되새기며 감사의 시간을 갖자는 취지로 만든 최초 시도”라고 설명했다.

 

강연은 사전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사전 티켓 선착순 100명 한정 초청, 당일 현장 발권 50명으로 객석을 가득 매운 채로 이중섭 (1부), 박수근(2부) 화백 순으로 약 100분간 이어졌다.

 

정 도슨트는 이중섭의 상징이자, 우리 민족을 투영했던 ‘황소’ 작품부터 마지막 작품으로 알려진 ‘돌아오지 않는 강’ 까지 약 30작품을 소개하며,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특유의 수려한 스토리텔링으로 화백이 겪었던 시대상이 투영된 예술 작품을 풀어냈다. 그는 “전쟁으로 인해 가족을 해체시켰던 전쟁과 분단의 비극은 이중섭 화백의 개인의 아픔이 아닌 우리 민족 전체의 상흔이지 않았을까”라고 말하며 청중들과 공감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이 화백이 민족의식을 갖게 된 시작이었던 오산고등학교 재학시절 이야기와 ‘한글 서명’을 고집했던 그의 소신, 처 이남덕 여사의 이야기 등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에피소드들이 재미와 감동을 더했다.

 

2부에서는 전쟁을 함께 이겨냈던 평범한 장삼이사들을 그린 박수근 화백의 작품 세계를 통해, 보훈의 역사는 함께 살아온 평범한 우리 민족들의 희생과 헌신이었음을 떠올리는 시간을 가졌다.

 

강의 후 온 오프라인에는 “겨울나무로 생각했던 나목이 봄을 준비하는 나무였다니.. 시선을 달리 보니 희망을 품었던 당시 우리 민족들이 보였다 ”, “마음과 정서가 충만해진 시간이었다”, “비단 두 화백 만이 아닌 아픈 역사에도 선함을 잃지 않았던 수 많은 장삼이사들 때문에 우리가 있는 것이 아닐까” 등의 호평의 글이 쏟아졌다.

 

정우철 도슨트는 “일제강점기와 6.25전쟁까지 누구보다도 아픈 삶을 살아왔으나 인간의 선함과 희망을 전하고자 한 두 화백을 통해 지난 희생의 역사를 생각해 보자”고 마무리하며 “작년 첫 제안을 받고 6월을 목표로 준비한 대장정에 많은 분들에게 감동과 여운을 주게 되어 더욱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승우 청장은 “아픈 우리 역사를 지나온 화백들의 예술작품들을 통해 잊지 말아야 할 보훈 정신을 담아내려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참신한 기획을 통해 보훈의 가치를 더 많은 사람들과 공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강연은 7월 서울보훈청 유튜브로 대중들에 공개될 예정이다.

 


민주 박지현 "尹정부, 드디어 반노동 본색…70년대로 시계 돌려"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윤석열 정부가 드디어 '반노동 본색'을 드러냈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서른다섯 번이나 언급했던 자유는 '기업의 자유'였던 것을 고백했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가 기업주들의 요구대로 최저임금은 동결하고, 1주일에 최고 92시간까지 일하는 제도를 시행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전 위원장은 "지금 자유가 절실한 것은 기업이 아니라 일하는 청년과 서민과 중산층인데 윤석열 정부는 이들에게 더 많은 노동을 강요하면서 자유를 빼앗고 있다"며 "대기업에는 부동산과 부자 감세, 법인세 인하로 더 큰 이익을 보장하겠다고 하면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3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하자고 한 사용자 측의 의견을 언급하며 최저임금을 올려야한다는 입장도 적었다.박 전 위원장은 "최저임금이 오르지 않으면 삶의 질은커녕 생계와 건강이 위협을 받는다"며 "최저임금을 노동계가 요구한 1만890원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1주일에 12시간으로 제한된 연장근로 시간을 한 달 단위로 유연하게 사용하는 노동시간 총량관리제도 도






정치

더보기
민주 박지현 "尹정부, 드디어 반노동 본색…70년대로 시계 돌려"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윤석열 정부가 드디어 '반노동 본색'을 드러냈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서른다섯 번이나 언급했던 자유는 '기업의 자유'였던 것을 고백했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가 기업주들의 요구대로 최저임금은 동결하고, 1주일에 최고 92시간까지 일하는 제도를 시행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전 위원장은 "지금 자유가 절실한 것은 기업이 아니라 일하는 청년과 서민과 중산층인데 윤석열 정부는 이들에게 더 많은 노동을 강요하면서 자유를 빼앗고 있다"며 "대기업에는 부동산과 부자 감세, 법인세 인하로 더 큰 이익을 보장하겠다고 하면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3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하자고 한 사용자 측의 의견을 언급하며 최저임금을 올려야한다는 입장도 적었다.박 전 위원장은 "최저임금이 오르지 않으면 삶의 질은커녕 생계와 건강이 위협을 받는다"며 "최저임금을 노동계가 요구한 1만890원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1주일에 12시간으로 제한된 연장근로 시간을 한 달 단위로 유연하게 사용하는 노동시간 총량관리제도 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