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30.7℃
  • 서울 26.0℃
  • 흐림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7.2℃
  • 구름조금울산 26.9℃
  • 흐림광주 26.3℃
  • 부산 24.1℃
  • 흐림고창 25.7℃
  • 제주 29.1℃
  • 흐림강화 24.4℃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5.3℃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사회

보훈처, 6.25 72주년 계기반포한강공원에서 ‘625 625버스킹 공연’ 개최

  • 등록 2022.06.23 13:39:24

 

[TV서울=변윤수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6·25전쟁 72주년을 기념해 오는 25일 오후 6시 반포한강공원 수변무대에서 한강을 찾는 일반국민들을 대상, ‘625 625 버스킹’ 문화행사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6·25한강방어선전투 등 치열한 전투의 현장이었던 서울 ’한강‘에서 대한민국을 지켰던 호국영웅들을 기억하고 보훈의 가치를 국민들과 소통하고자 보훈처와 농협중앙회가 공동 주관하고, 농협은행과 도농상생국민운동본부가 후원하며 마련됐다.

 

 

행사를 주최하는 서울보훈청 관계자는 “행사명 ’625 625‘는 1950년의 6월 25일과 2022년 6월 25일, 72년을 자유로운 거리공연 방식으로 이어본다는 의미이자, 6월 25일 6시 25분, 행사장에 함께한 분들께 전하고자 할 특별한 메시지 예고의 중의적 의미를 담아 정했다”며 “이번 공연은 국민들과 함께 현재의 자유를 가져다준 ’영웅‘들의 헌신을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문화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문화강국 대한민국을 견인하는 각 분야의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들이 출연을 예정돼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

 

2024년 파리올림픽에 첫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제 1호 ’브레이킹‘ 국가대표팀의 합동무대 (스트리트우먼파이터 댄서 예리, 갬블러크루 킬 등 소속)를 시작으로, 스트릿 댄스 팝핀팀 ‘다원즈(dA’ONEZ)’가 전쟁가요를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싱어송라이터 이무진씨와 밴드팀이 출연해 6·25전쟁이 우리에게 남긴 자유와 평화의 가치를 노래와 이야기로 녹여내는 약 70분 간의 뜻깊은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서울보훈청은 “국민들의 일상 속에 준비한 거리공연(버스킹)처럼,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켜낸 보훈의 가치도 국민들의 마음에 자연스레 스며들길 바란다”며 “행사에 대한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민주 박지현 "尹정부, 드디어 반노동 본색…70년대로 시계 돌려"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윤석열 정부가 드디어 '반노동 본색'을 드러냈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서른다섯 번이나 언급했던 자유는 '기업의 자유'였던 것을 고백했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가 기업주들의 요구대로 최저임금은 동결하고, 1주일에 최고 92시간까지 일하는 제도를 시행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전 위원장은 "지금 자유가 절실한 것은 기업이 아니라 일하는 청년과 서민과 중산층인데 윤석열 정부는 이들에게 더 많은 노동을 강요하면서 자유를 빼앗고 있다"며 "대기업에는 부동산과 부자 감세, 법인세 인하로 더 큰 이익을 보장하겠다고 하면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3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하자고 한 사용자 측의 의견을 언급하며 최저임금을 올려야한다는 입장도 적었다.박 전 위원장은 "최저임금이 오르지 않으면 삶의 질은커녕 생계와 건강이 위협을 받는다"며 "최저임금을 노동계가 요구한 1만890원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1주일에 12시간으로 제한된 연장근로 시간을 한 달 단위로 유연하게 사용하는 노동시간 총량관리제도 도






정치

더보기
민주 박지현 "尹정부, 드디어 반노동 본색…70년대로 시계 돌려"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윤석열 정부가 드디어 '반노동 본색'을 드러냈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서른다섯 번이나 언급했던 자유는 '기업의 자유'였던 것을 고백했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가 기업주들의 요구대로 최저임금은 동결하고, 1주일에 최고 92시간까지 일하는 제도를 시행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전 위원장은 "지금 자유가 절실한 것은 기업이 아니라 일하는 청년과 서민과 중산층인데 윤석열 정부는 이들에게 더 많은 노동을 강요하면서 자유를 빼앗고 있다"며 "대기업에는 부동산과 부자 감세, 법인세 인하로 더 큰 이익을 보장하겠다고 하면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3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하자고 한 사용자 측의 의견을 언급하며 최저임금을 올려야한다는 입장도 적었다.박 전 위원장은 "최저임금이 오르지 않으면 삶의 질은커녕 생계와 건강이 위협을 받는다"며 "최저임금을 노동계가 요구한 1만890원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1주일에 12시간으로 제한된 연장근로 시간을 한 달 단위로 유연하게 사용하는 노동시간 총량관리제도 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