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7 (일)

  • 흐림동두천 28.1℃
  • 흐림강릉 32.3℃
  • 흐림서울 29.4℃
  • 흐림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9.8℃
  • 흐림광주 29.1℃
  • 구름조금부산 28.3℃
  • 흐림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1.4℃
  • 흐림강화 28.0℃
  • 흐림보은 28.5℃
  • 흐림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조금거제 27.9℃
기상청 제공

사회

전장연, 서울경찰청장 "지구 끝까지…사법처리" 발언 사과 요구

  • 등록 2022.06.27 09:50:09

 

[TV서울=이천용 기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장애인 이동권 시위를 두고 "불법행위는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 사법처리하겠다"고 말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전장연은 27일 오전 7시 30분께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승강장에서 모여 지하철을 타고 3호선 경복궁역으로 이동하는 '제31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를 진행했다. 이날은 '하차 시위'를 하지 않아 지하철 운행이 지연되는 일은 없었다.

오전 8시 30분께 서울경찰청 앞에 도착한 박경석 전장연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최혜영·오영환·김영호·강민정 의원 등은 서울경찰청장 면담과 사과를 요구했다.

박경석 대표는 "그동안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에서는 장애인 권리 예산 쟁취와 지역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는 권리를 이야기했지만, 오늘은 신임경찰청장의 망언에 대해 규탄하고 사과를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서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김 청장이) 지구 끝까지 찾아서라도 엄벌하겠다고 얘기했는데 그런 수고 필요 없이 저희가 찾아와서 설명 드리려고 한다"며 "청장님의 발언이 저희에게 주는 낙인화, 흉악범을 잡듯 취급하는 이런 기조가 얼마나 위험한 발언인지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발언 이후 박 대표와 최 의원은 김 청장의 사과 및 면담 요청서를 서울경찰청에 제출했다.

한편 전장연은 29일 장애인 권리보장 예산 등을 논의하기 위한 기획재정부 간담회가 예정된 만큼 지하철 하차 시위는 당분간 유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與 내홍에 野 다시 강공모드…정기국회 앞 가팔라지는 대치전선 [TV서울=나재희 기자] 내달 정기국회를 앞두고 여야 간 전선이 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 내홍과 지지율 급락이라는 악재에 맞닥뜨린 여권을 겨냥해 거야(巨野)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파상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내분을 수습하는 동시에 전임 정권의 각종 의혹을 고리로 대야(對野) 공세 수위를 높이며 반등의 동력을 마련하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어 여야 간 대치는 가팔라지는 양상이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을 정조준하고 있다. 먼저 대통령 관저 공사의 일부를 김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번 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국정조사 요구서의 경우 재적의원 4분의 1(75명) 이상이 동의하면 제출할 수 있고, 국정조사가 이뤄지기 위한 특위 계획서는 재적 과반 출석,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한다. 민주당이 현재 국회 과반 의석수를 갖고 있는 만큼 단순히 산술적으로만 놓고 보면 단독으로도 국조를 밀어붙일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국정조사 실시는 그간 여야 합의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실제 실시 여부는 대여 압박 및 협상 카드로 남겨놓을 전망이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무속인으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