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구름많음동두천 5.5℃
  • 구름조금강릉 9.1℃
  • 구름조금서울 7.9℃
  • 구름많음대전 8.8℃
  • 흐림대구 9.7℃
  • 흐림울산 11.4℃
  • 흐림광주 13.1℃
  • 흐림부산 13.3℃
  • 흐림고창 9.1℃
  • 흐림제주 15.5℃
  • 맑음강화 5.7℃
  • 구름많음보은 5.4℃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10.6℃
  • 구름많음경주시 8.1℃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정치

與윤리위 개최, '양두구육' 이준석 추가징계 여부 주목

  • 등록 2022.09.28 09:37:53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28일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전체회의를 연다.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를 내릴지 주목된다.

 

앞서 윤리위는 지난 18일 긴급회의를 열어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해 '양두구육', '신군부' 등 비난 언사를 한 이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징계 당사자인 이 전 대표는 윤리위 측으로부터 전날 밤까지 출석 요구서를 받지 못했지만,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 전 대표 징계 안건이 곧바로 상정될 가능성도 있다.

 

현재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 상태인 이 전 대표에게 추가 징계 결정이 내려진다면 이 전 대표 측의 극심한 반발과 징계 관련 새로운 법정 공방이 벌어질 수도 있다.

징계 찬반을 둘러싼 당 내홍이 심화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윤리위가 이날 실제로 추가 징계 결론을 내릴지는 미지수다.

이양희 위원장은 이 전 대표 추가 징계 안건을 전체회의에 상정할지를 놓고 막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안팎에선 윤리위가 이 전 대표를 놓고 추가 징계를 결정한다면 징계 수위는 최소 '당원권 정지 3년'부터 최대 '제명'까지 오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 전 대표가 이미 지난 7월 8일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상황에서, 당헌당규상 추가 징계 시엔 이보다 높은 수위의 징계를 내리게 돼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윤리위가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엔 보다 신중을 기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공교롭게도 이날 윤리위 전체회의는 이 전 대표가 제기한 법원의 3∼5차 가처분 심리와 같은 날 열린다. 법원이 가처분 심리에서 최종 결론을 미룰 경우 윤리위가 법원의 결정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추가 징계 역시 미룰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 전 대표 측은 이날 윤리위 출석과 관련 "출석 여부에 대해선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윤리위 회의에선 경찰국 반대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탄핵을 주장한 권은희 의원과 '수해봉사 현장 실언'으로 도마에 오른 김성원 의원, '후원금 쪼개기'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희국 의원의 징계 심의도 진행된다.


이재명, 사법리스크 정면돌파하나…내달초 '100일 메시지' 주목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날로 거세지는 검찰발 '사법 리스크'에 대한 대응 전략을 강경 모드로 전환하는 분위기다. 검찰의 전방위적 수사 압박에 최근 당내 파열음까지 불거지는 상황을 타개하려면 정면 돌파 외에 뾰족한 수가 없다고 방침을 정한 것으로 읽힌다. 지난 8월말 당권을 잡은 이 대표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강조하며 자신을 옥죄어 오는 검찰 수사에 최대한 '로우키' 기조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최근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 사태가 빚어지면서 입장 표명의 빈도와 강도가 점증하고 있다. 자신과 '정치적 동지'라고 공언한 정진상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이 지난 19일 구속됐을 때는 이례적으로 SNS에 직접 글을 올려 검찰이 '조작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25일 최고위 회의에서는 "언제든지 털어보라",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하나",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한다" 등 검찰을 비난하는 작심 발언을 내놨다. 검찰이 이른바 '대장동 일당'의 폭로를 지렛대 삼아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수사망을 좁혀오는 데 대한 강한 반감을 여실히 표출한 것이다. 이와 관련, 한 지도부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그날 발언은 예정






정치

더보기
이재명, 사법리스크 정면돌파하나…내달초 '100일 메시지' 주목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날로 거세지는 검찰발 '사법 리스크'에 대한 대응 전략을 강경 모드로 전환하는 분위기다. 검찰의 전방위적 수사 압박에 최근 당내 파열음까지 불거지는 상황을 타개하려면 정면 돌파 외에 뾰족한 수가 없다고 방침을 정한 것으로 읽힌다. 지난 8월말 당권을 잡은 이 대표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강조하며 자신을 옥죄어 오는 검찰 수사에 최대한 '로우키' 기조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최근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 사태가 빚어지면서 입장 표명의 빈도와 강도가 점증하고 있다. 자신과 '정치적 동지'라고 공언한 정진상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이 지난 19일 구속됐을 때는 이례적으로 SNS에 직접 글을 올려 검찰이 '조작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25일 최고위 회의에서는 "언제든지 털어보라",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하나",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한다" 등 검찰을 비난하는 작심 발언을 내놨다. 검찰이 이른바 '대장동 일당'의 폭로를 지렛대 삼아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수사망을 좁혀오는 데 대한 강한 반감을 여실히 표출한 것이다. 이와 관련, 한 지도부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그날 발언은 예정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