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13.8℃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5.4℃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4.4℃
  • 흐림제주 17.4℃
  • 맑음강화 6.7℃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K팝 전성기에 해외 팝 음악은 주춤…"국내 걸그룹 활약 돋보여"

  • 등록 2022.11.22 09:16:48

 

[TV서울=신예은 기자] 국내 K팝 음악이 전성기를 맞이하면서 해외 팝 음원의 소비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써클차트(옛 가온차트) 김진우 수석연구위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가요 대비 해외 팝 음악의 소비량은 월평균 22%로, 이 추세라면 올해는 2017년(19.6%) 이후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가요 대비 팝 음악 소비량 비중은 2018년 23.9%, 2019년 27.5%, 2020년 31.4%로 증가했다가 지난해 27.2%에 이어 올해 20%대 초반으로 하락했다.

또한 올해 1∼9월 팝 음악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월평균 12.6% 감소해 전체적인 소비량도 줄었다.

 

지난해 1∼9월 써클차트 디지털 종합 차트의 상위 100위까지 해외 팝 음악은 12곡이었으나 올해는 6곡만이 순위에 들어 절반으로 줄었다.

써클차트의 디지털 종합차트는 음원의 스트리밍, 다운로드, BGM(배경음악) 판매량을 합산해 순위를 매기는 차트로 그해 인기를 끈 음악을 가장 잘 보여주는 지표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비욘세나 해리 스타일스 등과 같이 굵직굵직한 팝스타들의 컴백이 이어졌음에도 팝 음악의 인기가 시들해진 이유로는 걸그룹을 중심으로 한 'K팝의 성장'과 '국내서 인기 있는 아티스트의 히트곡 부재'가 꼽혔다.

 

실제로 올해 여름은 '걸그룹 대잔치'라고 부를 만큼 K팝 여성 아티스트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블랙핑크가 1년 10개월 만에 내놓은 '본 핑크'(BORN PINK)는 K팝 걸그룹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정상을 차지했으며 에스파, 트와이스의 활약도 이어졌다.

 

또한 신예 걸그룹으로 기대를 모았던 아이브와 르세라핌, 뉴진스도 성공적으로 데뷔하며 올 한해 국내 가요계에는 '여풍'이 거셌다.

김 수석위원은 "국내 가요가 주춤하면 팝 음악이 올라오고, 팝 음악이 주춤하면 가요가 올라오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팬들이 선호하는 가수들의 히트곡 부재도 팝 음악 소비 감소에 한몫했다.

지난해 톱 100에 이름을 올린 곡은 저스틴 비버의 '피치스'(Peaches), 더 키드 라로이의 '스테이'(Stay), 앤 마리의 '2002', 에드 시런의 '배드 해비츠'(Bad Habits) 등이었다.

 

올해에는 이 아티스트들이 신곡을 내지 않거나, 신곡을 내도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지 못하면서 팝 음악 소비를 견인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수석위원은 "국내 음원시장에 강한 해외 가수들이 흥행하지 못했고, 국내 걸그룹의 활약이 매우 커 국내 음악과의 경합에서 밀린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9월 이후 해외 팝계에서는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테일러 스위프트와 샘 스미스가 컴백했다.

김 수석위원은 "테일러 스위프트와 샘 스미스의 해외 팬덤이 대단하기는 해도 국내 팬덤은 그만큼 크지 않다"며 "아직은 국내 가요계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리 의혹' 교황청 추기경, 교황과의 전화통화 몰래 녹음

[TV서울=이현숙 기자] 비리 의혹과 천문학적 손실로 얼룩진 교황청의 영국 런던 고급 부동산 매매 의혹에 연루된 추기경이 재판을 앞두고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전화통화를 몰래 녹음한 사실이 드러났다. 25일(현지시간) AFP 통신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현지 언론은 조반니 안젤로 베추(73·이탈리아) 추기경이 작년 7월 교황과 나눈 대화가 담긴 녹취록을 입수해 이날 보도했다. 해당 통화는 베추 추기경의 횡령·직권남용·위증교사 등 혐의와 관련한 재판이 시작되기 사흘 전인 지난해 7월 24일 이뤄졌다. 베추 추기경은 아프리카 말리에서 2017년 피랍된 콜롬비아 국적 수녀의 몸값 지급과 관련해 "그 수녀가 풀려나도록 하기 위한 작전을 개시할 권한을 내게 줬습니까, 아닙니까"라고 교황에게 물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몸값을 50만 달러(약 6억7천만원)로 정했고, 테러범의 호주머니에 들어가는데 더 많은 돈을 주는 건 비도덕적으로 보이는 까닭에 더는 안 된다고 말했다"면서 "나는 이 모든 것에 대해 당신에게 말한 것 같은데 기억합니까"라고 대답을 재촉했다. 베추 추기경은 부동산 매매 관련 비위 외에도 교황청을 위한 비선 외교 활동 명목으로 자칭 '안보 컨설턴트

'수수료 꿀꺽하려고' 29억 원어치 세금계산서 허위 발급한 50대

[TV서울=이천용 기자] 거액의 수수료를 챙기고자 6개월간 무려 29억 원에 달하는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급해 조세 질서를 어지럽힌 50대 기업인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 2단독 이지수 판사는 조세범 처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57)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또 16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기업체 3곳으로부터 재화나 용역을 공급하거나 받은 것처럼 세금계산서를 허위로 발급해 부가가치세를 환급받은 수법으로 2019년 8월부터 2020년 1월까지 6개월여간 100여 장의 전자세금계산서를 허위로 발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A씨가 혼자서 또는 다른 사람과 공모해 허위 발급한 세금계산서의 합계액은 29억8천4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판사는 재판 과정에서 A씨가 조세 포탈의 목적보다는 세금계산서 허위 발급에 따른 수수료를 받을 목적으로 이 사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판단했다. 이 판사는 "이 사건 범행은 국가의 조세 징수 작용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건전한 상거래 질서를 훼손하고 성실하게 납세의무를 이행하는 일반 국민들의 준법의식에 해악을 끼치는 범






정치

더보기
與윤리위, '이태원 참사 설화'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절차 개시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5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설화(舌禍)를 일으킨 박희영 용산구청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중앙윤리위 회의 후 기자들에게 박 구청장에 대해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윤리 규칙 제4조 1항 품위유지의무 위반 여부를 심의하기 위해 윤리위 규정 23조 징계 절차 개시와 징계처분권자 1항에 따라 재적 위원 3분의 1 이상 요구에 의해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박 구청장은 이번 참사와 관련해 지난달 31일 한 언론 인터뷰에선 "핼러윈 행사는 주최 측이 없어 어떤 하나의 '현상'으로 봐야 한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은 박 구청장을 징계해달라고 국민의힘 윤리위에 제소했다. 이 위원장은 "규정상 (윤리위원의) 3분의 1 이상 요청하면 따르게 돼 있는데 이번에는 만장일치였다"며 "직접 참석해 소명을 듣는 기회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리위는 또 이준석 전 당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의혹에 연루돼 '당원권 정지 2년' 징계를 받았다가 경찰로부터 '혐의없음' 처분을 받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