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맑음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4.0℃
  • 흐림대구 25.8℃
  • 흐림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4.0℃
  • 흐림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2.5℃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3.0℃
  • 흐림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24.5℃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정치


[속보] 공수처, 송영무 前장관·국방부 압수수색

  • 등록 2023.05.12 09:21:48

 

[TV서울=나재희 기자] 공수처, 송영무 前장관·국방부 압수수색


서울성모병원 등 가톨릭의대 교수들도 무기한 휴진 '유예’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대병원에 이어 대한의사협회(의협)도 무기한 휴진을 사실상 접기로 한 가운데 '빅5' 병원 중 하나인 서울성모병원 교수들도 한발 물러섰다. 서울성모병원 교수 등이 속한 가톨릭대 의과대학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25일 회의를 열고 무기한 휴진을 당분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가톨릭의대 교수 비대위는 지난 21일부터 전날 오후까지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 정부 정책에 항의하기 위한 휴진 투쟁이 필요하다는 데는 공감하나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 응답한 교수의 70%는 휴진보다는 경증 환자 진료를 최소화하는 진료 축소의 형식으로 전환해 환자들의 불편이나 두려움 등을 줄여야 한다는 뜻을 표하면서도 향후에 무기한 휴진 등에 나설 가능성도 시사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향후 큰 저항이 필요한 순간이 온다면 강력한 휴진 등에 참여하겠다는 의견이 82%에 달했다. 비대위는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격론을 거쳐 무기한 휴진의 시작은 유예하기로 했다"면서 "단 가톨릭대 병원은 다양한 형태로 잘못된 정부 정책에 대한 항의와 저항을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가톨릭의료원은 서울성모병원과 여의도성모병원, 의정부성모병원 등 산하에 8개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