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5 (수)

  • 맑음동두천 25.1℃
  • 맑음강릉 22.5℃
  • 구름조금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2.9℃
  • 구름조금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0.9℃
  • 구름조금강화 22.2℃
  • 맑음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4.0℃
  • 맑음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신유빈, 세계탁구 단식 3회전 진출…혼복·여복 16강전 앞둬

  • 등록 2023.05.24 06:57:47

 

[TV서울=변윤수 기자] 신유빈(26위·대한항공)이 2023 더반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3회전(32강)에 진출했다.

신유빈은 23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여자 단식 2회전(64강)에서 오드리 자리프(94위·프랑스)에게 4-1(7-11 11-8 11-4 11-6 11-6)로 역전승했다.

신유빈은 랭킹에서 작지 않은 격차가 나는 자리프에게 2게임까지 고전했다.

신유빈은 경기 뒤 "끝날 때까지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다 못 했던 것 같고, 적극성도 부족했다"면서 "다음 경기에서는 더 좋은 내용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대회 주력 종목은 혼합복식이지만, 단식에서도 '깜짝 메달'에 도전하는 신유빈은 3회전부터 본격적으로 강자들을 상대할 전망이다.

신유빈은 3회전에서 지 아난 유안(18위·프랑스)-바르보라 발라조바(44위·슬로바키아) 경기 승자와 대결한다. 신유빈은 유안과 2020년 독일오픈 예선에서 한 차례 만나 0-4로 완패한 바 있다.

신유빈과 발라조바와는 대결한 적이 없다.

3회전을 통과하면 중국의 쑨잉사(1위)와 8강 진출을 다퉈야 할 가능성이 크다.

신유빈은 쑨잉사와 2018년 오스트리아오픈에서 한 차례 대결해 0-4로 완패했다.

 

이번 대회 출전한 모든 종목에서 생존한 신유빈은 이날 임종훈(한국거래소)과 혼합복식 16강전, 전지희(미래에셋증권)와 여자복식 16강전에 출격한다.


북, 남북철도도 단절 조치…금강산 잇는 동해선 철로 철거 정황

[TV서울=이현숙 기자] 남북을 잇는 육로 단절에 나선 북한이 금강산으로 이어지는 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 선로도 철거하는 동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정보원 관계자는 5일 "최근 동해선 선로에 대한 (북측의) 일부 철거 정황이 있어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은 군사분계선(MDL) 이북으로 금강산역(금강산청년역)까지의 구간이다. 남북은 분단과 함께 끊어진 남북철도 경의선과 동해선을 연결하기로 2000년 6·15 정상회담을 계기로 합의하고 건설 공사를 진행했다. 동해선의 경우 남측의 고성 제진역에서 북한 금강산역까지의 구간을 복원해 연결하는 것으로, 북측 구간 공사에는 남측이 장비와 자재를 지원했다. 이를 토대로 2007년 5월 17일에는 반세기 만에 MDL을 통과하는 남북 열차 시험운행도 이뤄졌다. 그러나 이후 동해선 철도 남북 연결구간은 사용되지 못했고, 문재인 정부 당시인 2018년 4·27 정상회담에서 철도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합의했지만, 이 역시 실질적으로 진척되지 못했다. 북측이 동해선 선로 철거에 나선 것은 철도를 포함해 남북 간의 물리적 연결 고리를 완전히 끊어 놓으려는 작업의 일환으로 보인다. 향후 경의

'지구당 부활 반대' 오세훈, 與 지도부와 만찬 회동

[TV서울=나재희 기자] 최근 여권 내에서 불거진 '지구당 부활' 문제와 관련해 반대 입장을 밝힌 오세훈 서울시장이 5일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만찬 회동을 한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한남동 서울시장 공관에서 황 위원장, 정점식 정책위의장, 엄태영·김용태·전주혜 비대위원을 만난다고 국민의힘 관계자가 전했다. 이날 만찬에서 오 시장과 당 지도부가 최근 당내에서 제기된 '지구당 부활론'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지 주목된다. 오 시장은 과거 '오세훈법'으로 불리는 정치개혁 관련 법안을 주도하며 지구당 폐지에 앞장섰다. 따라서 지구당 폐지는 그에게는 상징적인 정치적 자산인 셈이다. 지구당은 지역위원장을 중심으로 사무실을 두고 후원금을 받을 수 있는 중앙당 하부 조직으로, 2002년 대선 당시 '차떼기'로 불린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을 계기로 정당법과 정치자금법이 개정되면서 사라졌다. 하지만, 최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등 당권 주자들과 수도권 원외위원장을 중심으로 정치 신인 등의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해 지구당을 부활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고, 오 시장은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오 시장은 지난






정치

더보기
북, 남북철도도 단절 조치…금강산 잇는 동해선 철로 철거 정황 [TV서울=이현숙 기자] 남북을 잇는 육로 단절에 나선 북한이 금강산으로 이어지는 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 선로도 철거하는 동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정보원 관계자는 5일 "최근 동해선 선로에 대한 (북측의) 일부 철거 정황이 있어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은 군사분계선(MDL) 이북으로 금강산역(금강산청년역)까지의 구간이다. 남북은 분단과 함께 끊어진 남북철도 경의선과 동해선을 연결하기로 2000년 6·15 정상회담을 계기로 합의하고 건설 공사를 진행했다. 동해선의 경우 남측의 고성 제진역에서 북한 금강산역까지의 구간을 복원해 연결하는 것으로, 북측 구간 공사에는 남측이 장비와 자재를 지원했다. 이를 토대로 2007년 5월 17일에는 반세기 만에 MDL을 통과하는 남북 열차 시험운행도 이뤄졌다. 그러나 이후 동해선 철도 남북 연결구간은 사용되지 못했고, 문재인 정부 당시인 2018년 4·27 정상회담에서 철도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합의했지만, 이 역시 실질적으로 진척되지 못했다. 북측이 동해선 선로 철거에 나선 것은 철도를 포함해 남북 간의 물리적 연결 고리를 완전히 끊어 놓으려는 작업의 일환으로 보인다. 향후 경의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