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경기도산 '김' 효자종목으로 부상…올해 어가수입 역대 최대

  • 등록 2023.06.06 10:55:23

 

[TV서울=박양지 기자] 경기도 내 올해 김 양식 생산액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2022~2023년 경기도 내 김(물김) 생산량은 2만2천513t, 생산액(총수입)은 218억4천만원으로 파악됐다.

김은 9월에 채묘(採苗·종자 붙이기)하면 10월부터 채취에 들어가 이듬해 4월 생산이 끝난다. 따라서 올해 생산 실적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8개월간 수치를 합산한 것이다.

올해 생산량은 전년(2021~2022년) 2만3천623t보다 4.7%(1천110t) 감소했지만, 생산액은 전년 166억8천만원에서 30.9%(51억6천만원) 증가한 것이다.

 

전년 대비 전국 생산량이 약 12% 감소하고, 전국 생산액이 6.4%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실적이다.

 

2019~2023년 통계는 경기도 자체 기준임.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도내 어가당 평균 수입도 전년 1억3천900만원에서 올해 1억8천300만원으로 31.7%(4천400만원) 상승했다. 김 생산량은 국내 전반적으로 2020년을 정점(경기 2만9천121t)으로 소폭 감소 또는 정체 상태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올해 생산액은 최다 생산량을 기록한 2020년(210억6천만원) 실적을 3년 만에 넘어섰다.

생산량 자체는 양식시설 면적 규제와 기후 변화에 따른 수온 상승 여파로 정체된 상태이지만, 경기 해역에 맞는 품종 선택에 따른 고품질화, 전반적 생산량 감소에 따른 가격 상승 등의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도내 김 생산량은 전국 4위로, 도내 해면 어업생산량의 약 82%를 차지할 정도로 경기도의 주력 수산물이다. 다만 전남이 압도적인 주산지여서 전국 생산량의 4.9% 정도를 차지할 뿐이다.

 

1980년대 후반 화성시 해역에서 양식을 시작된 경기도 김 생산은 현재 화성시와 안산시에 119개 어가(양식시설 면적 3천100㏊)에서 양식에 종사하고 있다.

2013년 1만t, 2018년 2만t을 넘어섰는데, 2016년에는 갯병 발생으로 생산량 8천900t을 급감한 적도 있다.

경기 서해 연안은 조수 간만의 차와 하천수 유입에 따라 영양염류가 풍부해 김 서식에 적합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반면 같은 서해에서도 위도가 높고 수심이 얕아 계절풍과 기후 변화의 영향을 많이 받는 특성을 보인다.

 

이 때문에 여름철에는 수온이 26도까지 쉽게 높아지고, 겨울철엔 2~3도까지 낮아진다.

이에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경기 해역 환경에 맞춰 병해에 강하고 해수면 온도 상승에도 성장이 양호한 김 종자 개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도 관계자는 "김 생산액이 올해 최대 실적을 냈지만, 수온 상승에 따른 해양환경 변화로 소득 보장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기후 변화에 대응한 종자 개발과 거점단지 육성 등을 지원해 수산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부, “작년 산업현장 '끼임' 사망 54명”

[TV서울=박양지 기자] 최근 산업현장에서 컨베이어 등 기계·기구에 몸이 끼여 사망하는 사고가 잇따르면서 노동당국이 현장 점검에 나섰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올해 제8차 현장 점검의 날인 24일 유해·위험 기계나 기구를 보유한 고위험 사업장을 방문해 근로자 보호 안전조치를 점검·지도한다고 밝혔다. '2023년 재해조사 대상 사망사고 발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컨베이어, 천장 크레인, 사출 성형기 등에 순간적으로 몸이 끼여 사망한 근로자는 54명으로, 전체 사고 사망자(598명)의 9%였다. 올해 들어서는 이러한 끼임 사고가 작년보다 늘고 있다고 노동부는 전했다. 지난 11일엔 대구시 달성군의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에서 50대 근로자가 플라스틱 사출기에 머리가 끼여 숨졌고, 지난달엔 경기도 평택의 가구 제조업체에서 30대 근로자가 포장용 설비의 프레임 사이에 끼여 사망했다. 이날 현장점검에서 노동부는 사업장이 미인증 또는 안전 기준 부적합 기계·기구를 사용하지 않는지, 이들 기계를 방호장치 없이 사용하지 않는지 등을 확인한다. 또 기계·기구의 사용 방법을 숙지하고, 정비·보수 작업 전엔 전원을 반드시 차단하며, 위험한 곳에 덮개나 안전가드 등을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