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7 (수)

  • 맑음동두천 19.0℃
  • 흐림강릉 20.0℃
  • 서울 20.3℃
  • 대전 20.7℃
  • 박무대구 21.1℃
  • 울산 21.1℃
  • 흐림광주 21.6℃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4.3℃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조금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2.8℃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일 300kg 이상 생활폐기물 배출 사업장은 신고 대상"

  • 등록 2023.09.11 16:17:51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는 대형건물 등 폐기물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사업장의 생활폐기물을 감량하고, 혼합배출 방지를 통한 재활용 확대를 위해 사업장 집중 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생활폐기물 다량 배출 사업장은 음식물류 폐기물, 비닐·페트(PET)류 등 재활용 폐기물, 종량제 폐기물을 합산해 1일 300kg 이상의 폐기물을 배출하는 사업장이다. 2021년 서울시 생활폐기물 발생량은 하루 7,943톤으로 이 중 대형사업장 1,256개소에서 배출하는 생활폐기물은 하루 1,227톤(연간 45만 톤)이다. 이는 66만 가구가 배출하는 폐기물량과 맞먹는다.

 

현행 폐기물관리법에 따르면, 1일 300kg 이상의 생활폐기물을 배출하는 사업장은 자치구에 폐기물 신고서를 제출하고, 폐기물을 스스로 처리하거나 위탁처리 해야 한다. 신고하지 않으면 최대 1천만 원의 과태료, 스스로 처리하지 않거나 위탁처리 위반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서울시는 각 자치구와 함께 9월 중순부터 다량 배출 사업장 1,200여개소를 방문해 생활폐기물 사전 신고에 대해 안내하고, 한 달여 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10월 중순부터는 민생사법경찰단과 합동으로 집중 단속에 들어간다. 음식물류 다량배출장, 에너지 다소비 건물, 대형정화조 설치 사업장 등에 대한 실태 조사 및 사업장 배출 신고 안내를 집중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사업장 대상 여부 판단 시 음식물류 폐기물, 재활용 폐기물은 사업장 생활폐기물 산정 시 포함되어야 하나, 일반 생활폐기물만 1일 300kg 이상 배출자를 신고대상으로 오인하고 미신고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시는 1,000여 개 사업장을 신규로 발굴한다면 연 10만톤의 생활폐기물을 감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정미선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하루 300kg 이상의 생활폐기물을 배출함에도 명확한 배출 기준을 몰라 신고하지 않는 사업장이 있다”며 “사업장 생활폐기물 대상 사업장의 자발적인 신고문화 정착으로 생활폐기물 감량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