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1.3℃
  • 박무서울 1.8℃
  • 박무대전 4.0℃
  • 연무대구 3.8℃
  • 연무울산 6.1℃
  • 박무광주 5.0℃
  • 연무부산 6.8℃
  • 구름조금고창 3.6℃
  • 흐림제주 8.4℃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4.5℃
  • 구름많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육상 높이뛰기 우상혁,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상 수상

  • 등록 2023.10.31 16:26:29

 

[TV서울=이천용 기자] 올해 세계 최고 선수들이 경쟁하는 육상 다이아몬드리그파이널에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우승한 높이뛰기의 간판 우상혁(27·용인시청)이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제61회 스포츠의 날(10월 15일)을 기념해 31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2023년 체육발전유공 훈포장과 61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시상식에는 유인촌 문체부 장관과 역도 영웅 출신 장미란 문체부 2차관이 참석해 체육계 공로자들을 격려했다.

정부는 대한민국 체육의 위상을 높이고 체육발전에 기여한 42명에게 포상했다.

 

청룡장 9명, 맹호장 7명, 거상장 2명, 백마장 8명, 기린장 2명, 체육포장 5명이며 대통령 표창 6명, 장관 표창 3명이다.

경기상을 수상한 우상혁은 2020 도쿄 올림픽에서 25년 만에 한국 신기록을 수립해 세계 톱 점퍼로 우뚝 선 뒤 세계실내육상경기선수권대회 1위, 다이아몬드리그대회에서 1위를 차지해 발전을 거듭했다.

특히 밝고 긍정적인 표정으로 경기를 즐기는 모습으로 우상혁은 '스마일 점퍼'라는 애칭을 얻었고, 국민들에게 밝은 에너지와 스포츠 정신을 전달해주고 있다고 정부는 소개했다.

경기, 지도, 심판 등 8개 분야에서 뛰어난 공적이 있는 자에게 대통령 표창과 문체부 장관 표창 등을 주는 대한민국체육상에서 '장애인경기상'은 노르딕 스키의 신의현(세종)에게 돌아갔다.

신의현은 천부적인 소질과 탁월한 경기력으로 불모지였던 장애인 노르딕스키의 성장을 이끌고 저변 확대에 기여했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 대한민국 장애인 동계 종목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해 장애인 노르딕 스키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특히 신의현이 소속된 창성건설은 장애인 노르딕 스키팀 성과를 바탕으로 2023년에는 장애인사격 실업팀을 창단하는 등 신의현의 성과가 장애인체육 실업팀 창단의 마중물 구실을 했다는 평가를 끌어냈다.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은 올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으로 부상 투혼을 펼친 끝에 배드민턴 여자 단식 금메달을 획득, 전 국민에게 감동을 선사한 안세영(삼성생명)의 부친인 안정현 씨와 스키 가족의 대부 허길남 씨가 공동으로 받는다.

안정현 씨는 복싱 국가대표 은퇴 후 생활 체육인으로서 배드민턴을 접했고, 배드민턴 클럽 활동에 따라다니던 딸 안세영과 아들 안윤성의 재능을 알아보고 세계적인 선수로 키워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안세영은 배드민턴 여자 단식 세계랭킹 1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1위 등 대한민국 배드민턴 여자 단식의 신화를 새롭게 써 내려가며 한국 배드민턴의 재도약에 앞장서고 있다.

허길남 씨는 아들 허승욱과 딸 허승은, 손자 허도현, 외손자 정민식을 대한민국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선수로 길러낸 헌신과 공로를 인정받았다.

허승욱은 1986년 전국 동계체육대회에 처음으로 출전한 이래 2009년까지 금메달만 41개를 획득한 한국 알파인 스키의 전설이다.

'지도상'은 망월초등학교 김영은 교사, '공로상'은 최용훈 전 광주광역시검도회 회장, '장애인체육상'은 제주특별자치도 장애인 사격연맹 김병우 회장, '심판상'은 중경고등학교 고종환 코치, '진흥상'은 경상북도 김천시체육회 최한동 회장이 수상했다.

정부는 체육상 7개 분야 수상자에게 각각 상금 1천만원을 수여했다.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는 황금 열쇠를 부상으로 받았다.

'체육발전 유공'은 우리나라 체육 발전에 공을 세워 국민체육 향상과 국가 발전에 기여한 선수와 지도자에게 수여하는 체육 분야 최고 영예의 상으로 1973년 제정돼 올해로 51회를 맞이했다.

충주시청 직장운동 경기부 복싱 선수단의 김성일 감독은 지도자로서 수많은 복싱 유망주를 발굴ㆍ지도해 각종 국내외 대회의 메달 획득에 기여하는 등 평생을 우리나라 복싱 발전을 위해 헌신해 온 공로로 체육훈장 맹호장을 품에 안았다.


與 고양갑 한창섭 전략공천에…"TK서 컷오프됐는데" 이의제기

[TV서울=박양지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경기 고양갑 지역구에 한창섭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우선추천(전략공천)된 것을 두고 이의 신청이 제기됐다. 고양갑에 공천을 신청했던 김진권 예비후보는 3일 중앙당에 제출한 이의신청서에서 "한창섭 후보는 국민의힘이 압도적으로 우세지역인 경북 상주·문경에서 3자 경선에도 포함되지 못하고 1차 컷오프로 탈락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치적 소수자 및 당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인재여야 우선추천한다는 당헌·당규를 들어 "텃밭 지역에서 1차 컷오프돼 경선에도 참여하지 못한 인사는 당의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후보가 결코 아니다. 고양갑 주민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달 상주 지역의 한 출판기념회에서 자서전을 선거구민들에게 제공한 혐의로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한 전 차관 관련 내용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우선추천 결정을 철회하고 경선 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전 차관은 상주·문경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지난달 18일 발표된 1차 경선 명단에 들지 못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한 전 차관을 고양갑에 전략공천했다.






정치

더보기
與 고양갑 한창섭 전략공천에…"TK서 컷오프됐는데" 이의제기 [TV서울=박양지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경기 고양갑 지역구에 한창섭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우선추천(전략공천)된 것을 두고 이의 신청이 제기됐다. 고양갑에 공천을 신청했던 김진권 예비후보는 3일 중앙당에 제출한 이의신청서에서 "한창섭 후보는 국민의힘이 압도적으로 우세지역인 경북 상주·문경에서 3자 경선에도 포함되지 못하고 1차 컷오프로 탈락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치적 소수자 및 당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인재여야 우선추천한다는 당헌·당규를 들어 "텃밭 지역에서 1차 컷오프돼 경선에도 참여하지 못한 인사는 당의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후보가 결코 아니다. 고양갑 주민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달 상주 지역의 한 출판기념회에서 자서전을 선거구민들에게 제공한 혐의로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한 전 차관 관련 내용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우선추천 결정을 철회하고 경선 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전 차관은 상주·문경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지난달 18일 발표된 1차 경선 명단에 들지 못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한 전 차관을 고양갑에 전략공천했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