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4.3℃
  • 흐림제주 8.3℃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사회


7년간 30억원 투입 택시호출 서비스 '용인앱택시' 이용률 저조

  • 등록 2023.11.04 10:26:33

 

[TV서울=변윤수 기자] 경기 용인시가 지난 7년간 30억원 가까이 투자한 택시 호출 서비스 '용인앱택시' 사업이 이용률 저조로 실효성 논란에 휩싸였다.

4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시는 2016년 3월부터 민간업체에 의뢰해 개발한 택시 호출 모바일 서비스 '용인앱택시'를 운영 중이다.

용인앱택시는 택시 이용 불편 해소와 택시운송 종사자의 수익 증대를 목적으로 한 공공 서비스다.

카카오택시 등 민간 택시호출서비스와 운영 체계는 비슷하나 호출비용이나 가맹 수수료가 없다는 점에서 공공성을 띤다.

 

하지만 이 서비스는 민간 택시 호출 서비스와 성격이 유사한 데다가 배차 성공률도 높지 않은 탓에 서비스 초기부터 실효성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이에 시는 사업 시행 1년 6개월 만인 2017년 9월 배차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해당 서비스로 호출받아 택시를 운행한 택시 기사에게 시 예산으로 마일리지 인센티브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마일리지 지원 사업은 용인시가 앱택시 서비스를 통해 월 40건 이상 호출을 받아 운행한 택시 기사에게 3만~12만원을 지급하고, 단거리(3㎞)나 심야(21~24시) 운행하면 건당 500원씩을 추가로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사업이다.

지금까지 6년간 기사에게 지급된 마일리지 예산은 15억1천여만원이다.

마일리지 예산을 포함, 시는 앱택시 사업을 위해 7년여간 총 29억여원의 예산을 쏟아부었으나 이용률은 여전히 저조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5개월간 용인앱택시 서비스로 이뤄진 호출 건수는 월평균 8만9천여건, 운행 건수는 2만8천여건(배차 성공률 32%)이었다.

같은 기간 택시 운행 건수가 월평균 약 47만건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용인앱택시 서비스로 호출에서 운행까지 이어진 것은 전체의 6%에 불과했다.

더구나 이 서비스를 이용해 용인시로부터 마일리지를 지급받은 택시 기사는 관내 등록된 2천14명 중 단 145명(7%)이었다.

이마저도 145명 가운데 4명은 가족이나 단골 승객의 출퇴근용으로 용인앱택시 서비스를 이용해 호출받은 뒤 미터기를 켜지 않고 불법 운행했다가 시로부터 과태료 20만원 등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최근 용인시 감사관은 교통건설국 등에 대한 종합감사를 진행한 뒤 해당 사업에 대해 재검토를 권고하기도 했다.

감사관은 "예산이 지속해서 투입되는 사업인데도 마일리지를 받는 택시 기사는 일부에 불과하고, 호출 성공률도 정체돼 있다"며 "문제점이 확인된 만큼 종합적인 검토를 통해 제도 운용의 필요성을 재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대중교통과 관계자는 "이용률이 저조하다는 감사관 지적에 대해 수긍한다"면서 "다만 이 사업 자체가 민간 대형 택시호출 플랫폼에 대응하기 위한 공공사업의 성격을 띠는 만큼 세부 규정을 개선해서라도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가 운영하는 공공 택시앱 서비스는 용인뿐 아니라 구리, 김포, 수원 등에서도 시행하는 사업"이라며 "서비스를 이용하는 택시 기사와 승객이 증가하도록 미비한 점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與 고양갑 한창섭 전략공천에…"TK서 컷오프됐는데" 이의제기

[TV서울=박양지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경기 고양갑 지역구에 한창섭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우선추천(전략공천)된 것을 두고 이의 신청이 제기됐다. 고양갑에 공천을 신청했던 김진권 예비후보는 3일 중앙당에 제출한 이의신청서에서 "한창섭 후보는 국민의힘이 압도적으로 우세지역인 경북 상주·문경에서 3자 경선에도 포함되지 못하고 1차 컷오프로 탈락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치적 소수자 및 당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인재여야 우선추천한다는 당헌·당규를 들어 "텃밭 지역에서 1차 컷오프돼 경선에도 참여하지 못한 인사는 당의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후보가 결코 아니다. 고양갑 주민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달 상주 지역의 한 출판기념회에서 자서전을 선거구민들에게 제공한 혐의로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한 전 차관 관련 내용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우선추천 결정을 철회하고 경선 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전 차관은 상주·문경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지난달 18일 발표된 1차 경선 명단에 들지 못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한 전 차관을 고양갑에 전략공천했다.






정치

더보기
與 고양갑 한창섭 전략공천에…"TK서 컷오프됐는데" 이의제기 [TV서울=박양지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경기 고양갑 지역구에 한창섭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우선추천(전략공천)된 것을 두고 이의 신청이 제기됐다. 고양갑에 공천을 신청했던 김진권 예비후보는 3일 중앙당에 제출한 이의신청서에서 "한창섭 후보는 국민의힘이 압도적으로 우세지역인 경북 상주·문경에서 3자 경선에도 포함되지 못하고 1차 컷오프로 탈락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치적 소수자 및 당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인재여야 우선추천한다는 당헌·당규를 들어 "텃밭 지역에서 1차 컷오프돼 경선에도 참여하지 못한 인사는 당의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후보가 결코 아니다. 고양갑 주민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달 상주 지역의 한 출판기념회에서 자서전을 선거구민들에게 제공한 혐의로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한 전 차관 관련 내용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우선추천 결정을 철회하고 경선 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전 차관은 상주·문경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지난달 18일 발표된 1차 경선 명단에 들지 못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한 전 차관을 고양갑에 전략공천했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