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맑음동두천 14.6℃
  • 맑음강릉 23.4℃
  • 맑음서울 15.7℃
  • 흐림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19.3℃
  • 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
  • 제주 20.5℃
  • 맑음강화 14.8℃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0.7℃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경제


코스피, 장 초반 2,420대 등락

  • 등록 2023.11.13 10:12:20

 

[TV서울=신민수 기자] 코스피가 13일 미국발(發) 반도체 훈풍을 온전히 받지 못하고 장 초반 강보합권에서 등락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35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28포인트(0.18%) 오른 2,413.94로 집계됐다.

 

지수는 전장보다 21.58포인트(0.90%) 오른 2,431.24에 개장했으나 곧바로 상승 탄력이 둔화해 2,410선 부근까지 떨어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과 개인은 각각 275억원, 3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외국인은 258억 원어치를 순매도 중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2원 오른 1,318.0원에 출발한 뒤 장 초반 1,310원대 후반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1.1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1.56%), 나스닥지수(2.05%) 등 3대 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엔비디아(2.95%)가 '중국 맞춤용' 신규 반도체 3종을 출시할 계획이라는 외신 보도가 전해지고 TSMC(6.35%)가 10월 매출이 증가했다고 밝히면서 반도체 수요 회복이 가시화되고 있다는 분석에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4.04%)가 급등했다.

 

다만 장 마감 뒤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미국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하자 오는 17일이 기한인 미국의 임시 예산안 관련 합의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경계심리도 유입됐다.

 

국내 증시에서도 미국 증시를 따라 반도체주 주가 급등이 예상됐으나 외국인의 순매수세가 유입되는 SK하이닉스를 제외하고는 주가가 상승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3분기 실적 부진을 기록한 파두, 한미반도체 등으로 인해 반도체주도 개별 종목과 실적에 따른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번 주 코스피는 미국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실물 경제지표, 예산안 협상 등 대외 이벤트뿐만 아니라 공매도 금지가 만들어낸 수급 왜곡 현상의 여진이 이어지면서 변동성 장세를 연출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권에서는 대부분의 종목이 보합권에서 등락 중이다.

 

장 초반 52주 신고가를 기록한 SK하이닉스(1.84%)의 상승 폭이 두드러진 가운데 삼성전자(0.43%), LG에너지솔루션(0.85%), 현대차(-0.29%), LG화학(0.22%), 기아(0.52%), 삼성SDI[006400](0.95%), 셀트리온(0.45%), 포스코퓨처엠(0.36%) 등이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3분기 '어닝 쇼크'를 기록한 한미반도체는 8.60% 급락 중이다.

 

업종별로는 증권(1.04%), 의약품(0.60%), 보험(0.44%) 등은 오르고 있으나 기계(-1.58%), 운수창고(-0.81%), 의료정밀(-0.5%) 등은 하락 중이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31포인트(0.23%) 내린 786.00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7.10p(0.90%) 오른 796.41에 출발한 뒤 약세 전환해 786선 안팎에서 움직이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560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267억원, 264억원어치를 각각 순매도 중이다.

 

시총 상위권에서도 종목별로 등락이 엇갈리고 있다. 에코프로비엠[247540](-1.50%), 포스코DX(-0.52%), 엘앤에프(-0.80%) 등 이차전지주가 내리고 있으며 에코프로[086520](0.44%), 셀트리온헬스케어(0.57%), HLB(0.16%), 등은 소폭 상승하고 있다.

 

에스엠(-7.57%)은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이 이날 오전 "모든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영향에 급락하고 있다.







정치

더보기
21대 막판 연금개혁 줄다리기…이재명 가속페달에 與 속도조절 [TV서울=이천용 기자] 21대 국회가 26일로 임기 만료를 사흘 앞둔 가운데 여야가 국민연금 개혁 방안을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이번 국회 임기 내에 '모수개혁'에 초점을 맞춰 1차 연금 개혁을 매듭짓자며 연일 가속페달을 밟자 대통령실과 여당은 22대 국회에서 '구조개혁'을 포함한 패키지 대타협을 하자며 속도 조절에 나섰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연금 개혁 문제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한 데 이어 전날에는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권을 거듭 압박했다. 모수개혁의 한 축인 소득대체율과 관련해 국회 연금개혁특위에선 국민의힘 43%, 민주당 45%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는데, 이 대표는 여당 내에서 절충안으로 거론됐던 소득대체율 44% 안(案)을 받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모수개혁 난제였던 보험료율의 경우 국회 특위 차원에서 9%에서 13%로 올리기로 여야가 이미 합의했던 만큼 소득대체율 이견만 해소되면 21대 국회 임기 내에 우선 모수개혁은 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회견에서 "누군가는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야 한다"며 "한 걸음을 못 간다고 주저앉기보다 반걸음이라도 나아가는 것이 낫지 않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