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29.3℃
  • 구름조금서울 26.4℃
  • 맑음대전 27.9℃
  • 구름조금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2.0℃
  • 맑음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1.5℃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8℃
  • 맑음강화 22.2℃
  • 맑음보은 26.3℃
  • 맑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5.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양천구, 고시원 등 집중방역…'빈대확산방지 특별대책' 추진

  • 등록 2023.11.14 08:57:03

 

[TV서울=변윤수 기자] 양천구(구청장 이기재)는 이달 말까지 고시원 등 빈대 발생 취약 시설을 대상으로 집중방역을 하고 빈대발생 신고센터를 운영하는 등 '빈대확산방지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빈대는 감염병을 매개하지는 않지만 수면 방해와 가려움증, 발진, 2차 피부감염 등을 유발하는 해충이다.

최근 전국에서 발생 신고가 잇따르자 구는 방역기동반을 편성해 고시원, 노숙인시설, 숙박시설 등 158곳을 중심으로 이달 중 선제적인 특별 위생 점검을 하고 빈대 예방·관리안내서와 자율점검표, 방역 약품을 전달할 계획이다.

현장점검에서 빈대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방제작업을 하고, 방제 후 10일 간격으로 빈대 재출몰 여부를 모니터링해 추적 관리한다. 이와 함께 소독의무대상시설 861곳에도 빈대예방 안내서를 배포해 예방·대응 활동을 독려할 방침이다.

 

전용 상담 창구인 '빈대발생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이기재 구청장은 "빈대에 대한 공포감이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선제적인 특별대책을 추진해 불안감을 해소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면서 "빈대는 쉽게 박멸되지 않아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