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7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원주 총선 대진 확정…갑 '리턴 매치'·을 '예산통 vs 3선 도전'

  • 등록 2024.02.29 10:07:31

 

[TV서울=박양지 기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원주시 갑·을 선거구의 대진표가 확정됐다.

29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3차 지역구 경선 결과 원창묵(63) 예비후보가 여준성(52) 예비후보를 누르고 공천권을 따냈다.

이는 권리당원 ARS 투표와 일반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한 결과다.

문재인 정부 대통령실 비서관 출신의 정치 신인인 여 예비후보는 3선 원주시장을 지낸 원 예비후보를 경선으로 끌고 갈 정도로 선전했지만 원 후보의 관록을 넘지는 못했다.

 

이로써 원주시 갑 선거구는 국민의힘 박정하(57) 현 의원과 민주당 원 예비후보의 리턴매치로 압축됐다.

2년 전인 2022년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른 보궐선거에서는 박 의원이 57.79%의 득표율을 얻어, 42.20%의 득표율에 그친 원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이번 총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박 의원은 지난 22일 총선 출마 선언에 이어 23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이와 함께 원주시을 선거구는 국민의힘과 민주당에서 각각 단수 공천된 김완섭(55) 전 기획재정부 2차관과 송기헌(60) 국회의원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힘 있는 동네 국회의원을 표방하며 3선 연임에 나서는 송 의원에 맞서 정치 신인이자 현 정부의 예산 관료 출신이 도전장을 내민 형국이다.

 

2012년 제19대 총선에서 갑·을로 분구된 원주는 보수정당인 당시 새누리당이 2석(김기선·이강후)을 모두 차지했고, 2016년 제20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김기선)과 민주당(송기헌)이 1석씩 나눠 가졌다.

이어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는 이광재·송기헌 의원이 당선돼 민주당이 모두 차지했지만 2022년 이광재 의원이 6·1 지방선거 강원도지사 선거 차출로 공석이 된 보궐선거 때 국힘 박정하 의원이 배지를 달았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양강 구도가 점쳐지는 가운데 제3지대가 선거 판도에 어떤 변화를 줄지 관심을 끈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후 원주를 방문해 창당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비전을 제시한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