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32.6℃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7.1℃
  • 흐림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6.1℃
  • 흐림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32.1℃
  • 구름조금강화 27.1℃
  • 구름조금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8.5℃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9.2℃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청년 제작자 굿즈 제작·전시 지원

  • 등록 2024.05.27 10:19:36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는 26일, 만화·웹툰, 애니메이션, 캐릭터 등 콘텐츠 분야에서 청년 창작자가 전업 작가로서 안정된 창작활동을 할 수 있도록 ‘청년 창작자 창업 지원사업’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2020년부터 운영 중인 이 사업은 ▲전시·사업화 컨설팅 ▲굿즈 기획·제작·판매, 크라우드 펀딩 등 사업화 지원 ▲온오프라인 전시회 개최 지원 등으로 이뤄졌다.

 

4년간 총 180명의 청년 창작자가 참여해 전시를 통해 1,107점의 작품을 선보였으며 9만8,632명이 관람했다.

 

올해는 전문가 컨설팅과 저작권 등록, 온오프라인 전시 등 고정적인 지원 프로그램은 물론 창작자의 직접 수익 창출과 연계되는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굿즈 제작 등의 사업화에도 주력한다.

 

 

6개월간의 활동 후반기에는 참여자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그룹 전시회를 개최한다.

 

그간 공개 발표된 활동 이력이 없어서 예술 활동 증명을 받지 못했던 청년 창작자가 이 전시를 근거로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지원하는 '신진 예술인 예술활동준비금' 신청 자격을 갖출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전시 콘텐츠를 보유한 만 19∼39세 서울시 청년이라면 누구나 다음 달 14일까지 상상비즈플랫폼(sangsangbiz.seoul.go.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총 50명을 선발하며 결과는 6월 21일 발표한다.

 

자세한 사항은 상상비즈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전화(070-4113-6175)나 이메일(contact@mavc.co.kr)로 문의하면 된다.

 

 

임재근 서울시 창조산업과장은 “자신만의 지식재산권을 갖고 있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거나, 전시 활동을 하고 싶지만 개인적으로 진행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았던 청년 창작자가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MS발 전세계 IT 대란… 국내 일부 항공·게임 서버 '먹통'

[TV서울=신민수 기자]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일부 국적 저비용항공사(LCC)의 발권·예약 시스템과 국내 온라인 게임 서버가 먹통이 되는 등 국내에서도 피해가 현실화했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에어프레미아의 항공권 예약·발권 시스템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이들 3사가 사용하는 독일 아마데우스 자회사 나비테어(Navitaire) 시스템이 MS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운영됨에 따라 이러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온오프라인을 통한 항공권 예약에 오류가 발생하고 있으며, 공항에서는 직원들이 직접 수기로 발권해 체크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수속 대기 시간도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인천국제공항은 자체 구축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어 공항 운영에 지장을 받지 않고 있다. 공항 내 셀프 체크인 서비스 등도 정상 운영 중이다. 이번 사태로 국내에서 서비스 중인 일부 온라인 게임도 영향을 받았다. 펄어비스 '검은사막' 운영진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갑작스러운 장비 이상으로 '검은사막' 서버 불안정 현상이 발생했다"며 "사용 중인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의 전 세계 동시






정치

더보기
나경원 "한동훈 입이 시한폭탄…尹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대표 후보는 19일 자신의 '패스트트랙 사건 공소 취소 부탁'을 폭로한 한동훈 후보를 향해 "입이 시한폭탄"이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한 후보가 전날 방송토론회에서 패스트트랙 사건 기소의 정당성을 묻는 말에 '당시 검찰총장이 윤석열 대통령이었다'고 답한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나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패스트트랙 기소에 대한 한 후보의 생각, 의견, 입장을 묻는 질문에 또 윤 대통령을 끌어들이고 당을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을 쓰기까지 했다"며 "잘한 거는 '나 혼자 다 했다'고 하면서 왜 늘 잘못된 것은 다 윤 대통령 탓이고 당 탓인가"라고 비난했다. 나 후보는 또 "패스트트랙 투쟁을 대하는 한 후보의 인식은 민주당, 조국혁신당과 다를 바가 없는 것 같다"며 "그저 '단순 범죄' 정도로 치부하고, 부당한 기소의 철회를 호소한 저를 '개인적 부탁'이나 하는 사람으로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전날 한 후보의 사과 이후 "이 문제는 이쯤에서 묻고 가자는 기자회견까지 준비했었다"며 "그런데 토론회를 통해서 우리는 확실히 알 수 있었다. 아쉽게도, 한동훈 후보의 사과에는 진정성도, 진실됨도 없었다"고 주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