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4 (목)

  • 흐림동두천 23.2℃
  • 맑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4.0℃
  • 맑음대전 23.8℃
  • 맑음대구 24.7℃
  • 구름조금울산 26.1℃
  • 맑음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3.4℃
  • 맑음고창 23.6℃
  • 맑음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3.5℃
  • 맑음금산 21.3℃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정치


우원식 의장, “南北, 대화가 유일한 돌파구”

  • 등록 2024.06.13 15:43:16

 

[TV서울=김용숙 기자] 우원식 국회의장은 13일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4주년 행사 축사에서 남북 관계와 관련, "전쟁하겠다는 것이 아니라면 대화가 유일한 돌파구"라고 말했다.

 

우 의장은 이날 "대화가 무슨 소용이며 가능하기나 하느냐는 목소리도 있는데, 그러면 대화 말고 무슨 방안이 있다는 말인가"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우 의장은 "대북 전단과 오물 풍선, 대북 확성기 방송 등은 모두 대화를 배척하는 행동들"이라며 "긴장을 낮추려면 대화로 방향을 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6·15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이 보여준 대화는 용기고 행동이고 결단이었다"며 "덕분에 나도 2010년 금강산에서 아흔여섯 노모를 모시고 북에 계신 큰 누님을 만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 들어 남북 관계가 냉전 시대로 가고 6·15 공동선언 정신이 깡그리 무시당하고 있다"며 "대결의 길이 아니라 평화의 길을 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지금의 대북정책은 반헌법적"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남북 간 대결만을 추구하는 듯하고 갈등을 부추기는 통일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새로운미래 이석현 비상대책위원장은 "대북 전단 살포를 규제하는 '대북 전단 금지법'이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결정된 것은 내용이 너무 포괄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형량을 줄이면서 손해배상 책임 등을 구체화한 새 법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영상] 배준영, “민주당 이름 앞에 ‘더불어’ 붙일 수 있나?”

[TV서울=이천용 기자] 배준영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415회 임시회 5차 본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실시했다. 배준영 의원은 “개원 한 달이 지난 22대 국회는 21대 국회에서의 거대 야당 폭주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 협치는 실종됐고 입법 폭주는 계속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국민께 이렇게 22대 국회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떳떳이 말씀하실 수 있는가? 민주당 이름 앞에 더불어라는 말을 붙일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민주당은 21대 국회에 이어서 이번에도 이른바 순직해헌 특검법을 강행 처리하겠다고 한다. 여야 원내수석 간 당초 6월 26일 언론에 공표한 의사일정에도 법안 처리는 없었다”며 “국가 수사기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민주당 추천한 인사들로 가득 채워진 특검이 출범하게 되면 과연 진상규명이 제대로 될 수 있겠는가? 청년의 죽음을 이용해 정치적인 이득을 꾀하고자 한다면 당장 패륜적 행태를 거둬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우원식 국회의장을 향해서도 “중립을 지켜야 할 국회의장이 야당이 강행 처리한 법안을 대정부질문 본회의에 상정한 것은 국회 관례를 국회의장이 스스로 무시한 것이고,

적십자 서울지사, 풍수해 대비 긴급 구호품 정비

[TV서울=신민수 기자] 대한적십자사 서울시지사(회장 권영규)가 3일, 여름 장마철 풍수해로 인한 재난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긴급 구호품을 추가 비축했다고 밝혔다. 적십자사 서울지사는 재난과 재해 상황에 즉각적인 구호활동을 위해 긴급구호세트와 비상식량세트를 항상 준비하고 있다. 특히 장마와 태풍 등 수해 발생 위험이 큰 여름철을 맞아 대대적인 구호물자 정비와 구호품 추가 비축을 실시했다. 적십자 서울지사의 긴급구호세트는 담요와 운동복을 비롯해 수건·칫솔·베개·내의·양말 등 필수 생활용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비상식량세트에는 즉석식품과 통조림이 포함돼 재난재해 발생 시 이재민과 현장 구조인력에게 지급된다. 적십자 서울지사 재난안전센터에서는 삼성과 KB국민은행, LG그룹 신한은행 등의 후원으로 1,500여 개의 긴급구호세트와 비상식량세트 340여개를 구비하고 있다. 이동수 적십자 서울지사 재난안전센터장은 “지역사회 재난대응복원력을 강화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교육을 통해 행정기관의 재해구호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신속한 이재민 구호와 구조인력 지원, 심리 상담지원에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는 재난경험자 대상 전문 심리 상담을






정치

더보기
추경호 "野, 이재명 수사 검사 보복탄핵"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전 대표를 수사한 검사들의 탄핵을 추진하는 데 대해 "도둑이 도리어 몽둥이를 드는 '적반하장'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이재명 수사 검사가 어떤 불법을 저질렀나. 죄라면 이재명을 수사한 것뿐"이라며 "민주당은 이들이 수사 과정에서 피의자를 회유하거나 재판에서 위증교사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나, 일방적 주장일뿐 객관적 사실로 확인된 부분은 그 어디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또 "수사를 담당했던 검사들이 탄핵당하면 곧바로 직무가 정지되고 헌법재판소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아무 일도 할 수 없다"며 "이 모든 행태는 삼권분립을 훼손하는 폭거이자, 이재명의 대권 야욕을 위한 책동이다. 민주당은 즉시 탄핵소추안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들 검사 4명(강백신·김영철·박상용·엄희준)에 대한 탄핵안이 법사위로 회부된 데 대해 "법사위가 진행되면 반헌법적·비합리적 부분에 대해선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시정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민주당 소속 정청래 법사위원장의 법사위 운영을 두고 "간사를 뽑지 않고 위원장이 민주당 마음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