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흐림동두천 14.1℃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15.5℃
  • 흐림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14.9℃
  • 맑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3.1℃
  • 구름조금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2.2℃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2.3℃
  • 구름조금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8.8℃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구로구, ‘스마트 구로 홍보관’ 24일 개관

  • 등록 2019.09.03 17:49:44

 

[TV서울=신예은 기자]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스마트 구로 홍보관’을 24일 개관한다.

 

구로구는 “사물인터넷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미래 도시의 모습을 주민들이 직접 보고 경험할 수 있는 스마트도시 가상체험관인 ‘스마트 구로 홍보관’을 조성한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 구로 홍보관’은 신도림역 1번 출구 방향 지하 광장(신도림동 360-50)에 들어선다. 총 면적 330㎡ 규모로 각기 다른 테마의 다양한 섹션들로 구성된다. 교통, 환경, 안전관리 등 다양한 도시 정보를 통합해 하나의 화면으로 모니터링하는 ‘스마트도시 상황실’, 2025년 미래의 모습을 3D프린팅과 증강현실로 표출하는 ‘체험 2025’, 주변 관광정보를 제공하는 ‘인공지능 사이니지’ 등이 선보인다.

 

구로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미디어 디스플레이’, 드론을 직접 조종해 볼 수 있는 ‘드론 체험장’, G밸리 기업의 우수한 기술과 제품을 소개하는 ‘G밸리 기업 홍보관’, 다양한 예술 작품을 전시하는 ‘디지털 갤러리’, 주민들을 위한 교육, 회의, 리빙랩 공간인 ‘컨퍼런스 홀’도 들어선다. ‘자율주행 로봇’이 홍보관을 돌아다니며 이용방법도 안내해 준다.

 

구로구는 콘텐츠와 전시물 등을 주기적으로 교체해 보다 새롭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스마트 구로 홍보관’의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며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방문해 체험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구로구 관계자는 “교통이 편리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신도림역에 위치해 많은 주민들이 찾을 것으로 보고 개관을 위한 막바지 준비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스마트 구로 홍보관’을 전초기지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스마트 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로구는 4일부터 6일까지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WSCE 2019)’에 참가한다. ‘취약계층 안심케어서비스’, ‘스마트 토이로봇’, ‘위험시설물 붕괴 사전 감지 예‧경보시스템’, ‘실시간 스마트 주차정보’, ‘산업용 드론 활용 시범서비스’, ‘지능형 CCTV 구축’ 등 구로구가 추진하고 있는 생활밀착형 스마트 행정서비스 현황을 소개하는 홍보 부스를 설치한다.

 

또한 아시아 8개국 11개 도시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협력 포럼’에서 구로구의 스마트시티 추진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남인순 의원, ‘사회서비스원법’ 등 ‘남인순 3법’ 제정법률안 대표 발의

[TV서울=변윤수 기자] 21대 국회 법안 발의 첫날인 1일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병)은 ‘사회서비스원 설립‧운영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이하,‘사회서비스원법’으로 표기)‘,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안‘, ’민주시민교육지원법안‘ 등 3건의 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남인순 3법‘은 모두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20대 국회에도 대표 발의해 통과를 위해 노력했으나 임기만료로 폐기된 법안이다. 남인순 의원은 ‘사회서비스원법’의 발의취지에 대해 “우리 사회의 사회적 돌봄에 대한 수요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민간영역을 중심으로 사회서비스 시장 및 일자리가 양적으로 크게 성장했다”며 “그러나 기존 사회서비스 공급기관간 과도한 경쟁과 공공의 역할 부재로 서비스의 질이 떨어지고, 서비스 제공인력의 처우개선에 미흡해 사회서비스의 공공성 강화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했던 대구의 경우, 민간이 제공하던 사회서비스의 공백이 발생하였다. 이를 공적 전달체계인‘대구시사회서비스원(2019년부터 시범사업 참여)’이 긴급돌봄서비스 제공해 코로나19에 취약한 아동‧ 장애인‧노인을 안전하게 돌볼 수 있었던 중요






정치

더보기
남인순 의원, ‘사회서비스원법’ 등 ‘남인순 3법’ 제정법률안 대표 발의 [TV서울=변윤수 기자] 21대 국회 법안 발의 첫날인 1일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병)은 ‘사회서비스원 설립‧운영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이하,‘사회서비스원법’으로 표기)‘,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안‘, ’민주시민교육지원법안‘ 등 3건의 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남인순 3법‘은 모두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20대 국회에도 대표 발의해 통과를 위해 노력했으나 임기만료로 폐기된 법안이다. 남인순 의원은 ‘사회서비스원법’의 발의취지에 대해 “우리 사회의 사회적 돌봄에 대한 수요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민간영역을 중심으로 사회서비스 시장 및 일자리가 양적으로 크게 성장했다”며 “그러나 기존 사회서비스 공급기관간 과도한 경쟁과 공공의 역할 부재로 서비스의 질이 떨어지고, 서비스 제공인력의 처우개선에 미흡해 사회서비스의 공공성 강화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했던 대구의 경우, 민간이 제공하던 사회서비스의 공백이 발생하였다. 이를 공적 전달체계인‘대구시사회서비스원(2019년부터 시범사업 참여)’이 긴급돌봄서비스 제공해 코로나19에 취약한 아동‧ 장애인‧노인을 안전하게 돌볼 수 있었던 중요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