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4.8℃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4.1℃
  • 맑음제주 10.1℃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시, 9월 9일 ‘장기기증의 날’ 행사 개최

  • 등록 2019.09.06 11:19:55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9월 9일 ‘장기기증의 날’ 6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개최, 전국에서 장기기증 희망 등록율이 가장 높은 ‘생명나눔 1등 도시, 서울’의 위상을 알리고 참여를 더욱 확산한다.

 

서울시는 2014년부터 ‘뇌사 시 장기기증으로 9명의 생명을 구한다’는 의미를 담아 9월 9일을 ‘서울시 장기기증의 날’로 지정, 장기기증 문화 조성에 앞장서 왔다. 올 7월 현재 서울시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는 총 381,876명으로 서울시민 3.92%가 참여 중이다. 이는 전국 평균 등록률 2.9% 높고, 지자체 가운데 가장 높다.

 

‘제6회 장기기증의 날 기념행사’는 시와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주최로 9일 만리동 광장, 서울로7017에서 열린다. 시민들이 장기기증에 대해 올바로 인식하고 생명나눔에 동참할 수 있도록 퍼포먼스, 체험부스를 함께 진행한다. 또 하루 동안 서울로7017의 장미무대~목련마당을 ‘생명나눔의 길’로 꾸며 오가는 시민들도 쉽게 장기기증 정보를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장기기증 등록인이자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홍보대사 모은영 작가가 장미무대에서 대형 캘리그라피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장기기증 등록인으로 트레이너로 활동 중인 아놀드홍과 피트니스 선수단이 장기기증을 주제로 바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네이버 캠페인을 통해 참여를 신청한 시민들이 함께 생명나눔의 가치를 생각하는 퍼레이드를 진행한다.

 

기념식에서는 생명나눔에 앞장 서 온 9명을 장기기증운동본부 등에서 활동할 ‘장기기증 홍보대사’로 위촉한다. 홍보대사는 △장기기증인 유가족 왕홍주씨, 이대호씨 △신장기증인 김근묵, 백창전씨 △이식인 이종진씨, 송범식씨,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 이진희, 김엘라별이씨, 김조이군 등이다.

 

왕홍주씨 아들 고 왕희찬군은 4살에 뇌사로 세상을 떠나며 간, 신장, 각막 등을 기증해 5명에게 새 생명을 전했다. 이대호씨 아들 고 이태경군은 고등학교 3학년때 뇌질환으로 세상을 떠나며 심장, 폐, 간, 신장 등을 기증하며 6명의 생명을 살렸다. 김근묵씨는 1995년에는 신장을, 2002년엔 간을 기증해 두 생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현재 건강히 지내고 있다. 백창전씨는 2009년에 만성신부전 환자에게 신장을 기증, 당시 4팀 릴레이 신장이식 수술이 이뤄져 주목을 받았다.

 

장기기증은 다른 사람을 위해 특정한 장기를 대가없이 제공하는 것으로 ▲뇌사시 장기 기증 ▲사후 각막 기증 ▲살아있을 때 신장 기증 등으로 참여할 수 있다. 성인이면 누구나 장기기증 서약이 가능하다.

 

뇌사기증은 뇌사 시 9명의 생명(심장, 간장, 신장 2개, 폐장 2개, 췌장, 각막 2개)을 구할 수 있는 장기기증이다. 사후 각막 기증은 반드시 사후에만 가능하며 나이에 관계없이 전염성 질환이 없으면 누구나 할 수 있다. 생존시 신장 기증은 건강한 신체를 가진 사람으로 기증 조건에 적합한 경우 가능하며 만성신부전 등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위해 하나의 신장을 대가없이 기증하는 것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 장기기증의 날 제정 이후 6년간 시민 참여 확산으로 6년간 장기기증 희망 등록률 전국 1위를 기록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더 많은 시민이 동참해 장기기증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활성화하고 생명나눔 문화를 확산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 부간선도로 지하화 공사현장 방문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김기대, 이하 도시위)는 13일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 중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공사현장을 방문하여 지하 80m 터널공사 현장 주변 지하수위 관리 및 공기정화시설 현황 등 안전관리 전반에 대해 직접 점검했다. 이날 도시위는 지하수위 계측 장면을 지켜보면서 2015년 지하철공사 현장에 적용한 계측방법을 적용하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 지적하고 향후 대심도 터널 공사현장에 적합한 지하수위 계측 및 관리기준의 재정립과 현재의 수동계측에서 자동계측으로의 전환이 필요함을 피력했다. 도시위는 지하 대심도 터널에서 하루 약 1,500톤씩 발생하는 유출지하수를 도로청소 및 현장관리용으로 480톤밖에 활용하지 못하고 나머지는 하수도로 흘려보내고 있는 상황에 대해 유출지하수의 재활용 선순환 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또 개통 후 차량 통행 시 발생하는 유해가스 및 분진제거설비 성능 검증이 대체로 양호한 조건에서 실시된 것으로 평가하고 보다 극심한 환경 하에서의 철저한 재검증을 통해 신뢰성을 담보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도시위는 지상부에 계획하고 있는 기존 ‘서부간선도로 일반도로화 및 친환경공간 조성’ 사업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 부간선도로 지하화 공사현장 방문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김기대, 이하 도시위)는 13일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 중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공사현장을 방문하여 지하 80m 터널공사 현장 주변 지하수위 관리 및 공기정화시설 현황 등 안전관리 전반에 대해 직접 점검했다. 이날 도시위는 지하수위 계측 장면을 지켜보면서 2015년 지하철공사 현장에 적용한 계측방법을 적용하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 지적하고 향후 대심도 터널 공사현장에 적합한 지하수위 계측 및 관리기준의 재정립과 현재의 수동계측에서 자동계측으로의 전환이 필요함을 피력했다. 도시위는 지하 대심도 터널에서 하루 약 1,500톤씩 발생하는 유출지하수를 도로청소 및 현장관리용으로 480톤밖에 활용하지 못하고 나머지는 하수도로 흘려보내고 있는 상황에 대해 유출지하수의 재활용 선순환 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또 개통 후 차량 통행 시 발생하는 유해가스 및 분진제거설비 성능 검증이 대체로 양호한 조건에서 실시된 것으로 평가하고 보다 극심한 환경 하에서의 철저한 재검증을 통해 신뢰성을 담보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도시위는 지상부에 계획하고 있는 기존 ‘서부간선도로 일반도로화 및 친환경공간 조성’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