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1.7℃
  • 박무대전 0.5℃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9.4℃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1.5℃
  • 구름조금금산 -2.7℃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30일 서울 시민기자 교육 및 소통의 시간 마련

  • 등록 2019.11.29 09:39:42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11월 30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본관 대회의실에서 서울 시민기자 정기교육 및 시민기자 간 소통 프로그램 ‘2019 서울 시민기자 미디어데이’를 진행한다.

 

‘서울 시민기자’는 서울시의 주요 정책 및 행사, 시설, 서울생활정보 등을 주제로 매일 시민 눈높이에 맞는 체감형 뉴스를 전하며 활약하고 있다. 시민 누구나 가입 가능하며, ‘서울 시민기자’가 작성한 취재기사 및 사진·영상 콘텐츠는 서울시 소통 포털 ‘내 손안에 서울(http://mediahub.seoul.go.kr)’ 및 뉴스레터를 통해 매일매일 시민들에게 유용한 서울 소식을 전하고 있다.

 

‘내 손안에 서울’은 서울 소식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서울시 대표 소통 포털’로, ▲서울생활소식을 가장 빠르게 전하는 ‘온라인 뉴스’ ▲서울 곳곳을 시민이 직접 발로 뛰며 취재하는 ‘시민기자 뉴스’ ▲서울시의 다양한 기관이 운영하는 ‘공모전’과 ‘이벤트’ ▲서울시 생방송 및 기획영상을 모아 볼 수 있는 ‘영상’ ▲월간 소식지 ‘서울사랑’ ▲대상별·분야별 맞춤 정책정보를 찾아볼 수 있는 ‘정책’ ▲서울시 공식 소셜 미디어 채널을 확인할 수 있는 ‘SNS’ 등의 코너로 구성돼 있다.

 

‘내 손안에 서울’이 전하는 소식들은 다시 일목요연하게 편집해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마다 구독자 32만 명을 대상으로 뉴스레터로도 발송하고 있다.

 

올해 ‘서울 시민기자’는 지난 7월 ‘2019 서울 시민기자’ 정기모집을 통해 2,814명의 신규 시민기자가 새롭게 가입해 활동 중이다. ‘제100회 전국체전’, ‘한강노들섬 개장’ 등의 생생한 서울 소식을 시민들에게 현장감 있게 전하고 있다. 2014년 10월 ‘내 손안에 서울’ 사이트 오픈 이후, 지금까지 ‘서울 시민기자’에 가입한 누적인원은 6,000여 명에 달한다.

 

이번 ‘2019 서울 시민기자 미디어데이’에선 시민기자 정기교육의 일환으로 ‘글쓰기 명사 특강’과 시민기자 간 교류의 장이 될 ‘초밀착 인터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배우이자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명로진 강사가 전하는 글쓰기 특강에선 ‘시민이 관심 가질 만한 서울뉴스기사 쓰는 법’에 대해 알려줄 예정이다.

 

개그맨 정범균과 함께하는 ‘초밀착 인터뷰’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기자 간 소통의 자리도 마련한다. 청소년기자, 대학생기자, 시민기자, 사진·영상기자 각 그룹을 대표하는 시민기자와 서울시장이 함께 그 동안 시민기자의 활동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그 동안의 시민기자 활동을 돌아보고,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모두의 학교’와 서울시 ‘내 손안에 서울’이 공동 기획해 올 한해 시범 운영했던 ‘2019 서울시민기자학교’ 수료자에게 ‘서울 시민기자 학교’ 수료증도 수여한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시민기자가 직접 체험하고 시민 눈높이에 맞춰 쉽게 알려주는 서울소식은 시민들에게 ‘공감’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서울 시민기자’가 서울시와 시민 간 ‘소통 메신저’로서 활약해 주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영등포구, 서울시 최초 아이디어 담배꽁초 쓰레기통 ‘꽁초픽’ 개발

[TV서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거리의 골칫덩이 ‘담배꽁초 무단투기’를 해결할 아이디어 담배꽁초 쓰레기통 ‘꽁초픽’을 서울시 최초로 개발하고, 이달부터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꽁초픽’은 담배꽁초의 ‘꽁초’와 선택을 뜻하는 ‘픽(pick)’의 합성어로 전용 쓰레기통에 담배꽁초를 버리면서 투표하는 것을 의미한다. 2015년 실내흡연 전면 규제 이후 흡연자들은 거리로 내몰렸지만, 흡연실 및 쓰레기통 부족으로 거리 곳곳은 이들이 버린 담배꽁초로 골머리를 앓아 왔다. 이 중 상당수는 빗물받이 안쪽까지 쓸려 들어가 미세 플라스틱 등 하천오염의 주범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구는 ‘청결’과 ‘재미’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꽁초픽’을 자체 개발하고 320여 개의 상점이 밀집되어 있는 상권지역인 ‘영등포 삼각지’에 10개 설치했다. ‘꽁초픽’ 상단에는 설문조사 질문이 적혀 있고 하단 왼쪽과 오른쪽에 답변이 적혀 있다. 주민은 자신이 생각하는 답이 적힌 투입구에 담배꽁초를 버리면 된다. 이를 테면 ‘영등포구에 가장 필요한 것은?’이라는 질문에는 ‘도서관 또는 공원’이, ‘영등포 대표 공원은?’이라는 질문에는 ‘영등포공원 또는 선유도공원’이 적혀 있어 이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