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3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6℃
  • 흐림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조금울산 24.7℃
  • 구름조금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3.4℃
  • 맑음제주 26.0℃
  • 흐림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사회

태국 쇼핑몰서 무차별 총기난사로 태국인 27명 사망···한국인 8명 대피

  • 등록 2020.02.10 10:00:42

 

[TV서울=신예은 기자] 태국 북동부에서 주말인 8일(현지시간) 오후 군인 한 명이 부대와 쇼핑몰 등에서 총기를 난사, 최소 25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통신과 AP 등 외신이 보도했다.

 

당국은 수백명을 대피시킨 뒤 쇼핑몰을 폐쇄하고 병력을 투입해 총격범과 대치 중이지만 그 과정에서 태국 보안군 소속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사건 발생 당시 한국인 8명도 해당 쇼핑몰을 찾았다가 대피 상태로 있던 중 현지 경찰의 도움으로 다른 쇼핑객들과 함께 무사히 빠져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AP 등은 태국 보건부 장관의 말을 인용해 이번 사건으로 최소 21명이 사망하고 33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또 10명의 부상자가 심각한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돼 사망자가 더 늘어날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보건부는 또 사망자 중 16명이 현장에서 즉사했고, 부상자 중 4명은 수술을 받았으며 6명은 중환자실에 있다고 밝혔다고 UPI통신이 전했다.

 

보건부 장관은 사건이 발생한 쇼핑몰 안에 시신이 남아 있지는 않지만, 추가적인 부상자나 사망자가 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태국 당국은 범인이 발견됐는지, 체포됐는지는 아직 언급하지 않은 가운데 외신들은 아직 총격범과 보안군이 대치 중이라고 전했다.

 

이번 사건은 8일 오후 3시 30분께 태국 수도 방콕에서 북동쪽으로 250㎞ 떨어진 나콘랏차시마시의 인근 한 군부대 내에서 짜끄라판 톰마(32) 선임 부사관이 부대 지휘관과 지휘관의 장모 등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적어도 1명의 군인을 포함해 3명을 총으로 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짜끄라판 부사관은 부대 무기고에서 총기와 탄약을 탈취하고 군용 차량을 훔친 뒤 오후 6시께 시내의 '터미널 21 코라트 몰'(Terminal 21 Korat mall)에 도착했고, 도주 과정에서는 물론 쇼핑몰 앞에 내려서도 총기를 발사했다.

 

한 지역 경찰은 범인이 한 주택에서 2명을 살해한 뒤 군부대로 가서 총기를 탈취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태국 경찰 대변인은 "그가 기관총을 썼기 때문에 희생자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날은 주말인 데다 불교 명절이어서 쇼핑몰에는 사람들로 붐빈 것으로 전해졌다. 테러 직전 쇼핑몰에 있었다는 한 시민은 "많은 사람이 있었다"고 AFP통신에 전했다.

 

쇼핑몰 내부 CC(폐쇄회로)TV 화면에는 검은 옷에 마스크를 쓴 범인이 어깨에 총을 메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고 로이터는 밝혔다.

 

쇼핑몰로 들어간 범인은 1개 층에서 인질들을 붙잡고 출동한 특수부대와 대치했다. 현지에선 인질이 16명에 달한다는 보도도 나왔으나, 신화통신은 인질들이 모두 풀려났다고 경찰을 인용해 전했다.

 

사건 발생 이튿날인 9일 새벽 테러범을 진압하기 위한 보안군과 경찰의 쇼핑몰 내부 작전 도중 총성과 연쇄 폭발음이 들리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보안군 소속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쳤다고 보건부 장관이 밝혔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범인은 쇼핑몰에서 총기를 난사하는 모습을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으로 생중계하고, 총기를 든 자신의 모습을 '셀카'로 찍는 대담함도 보였다.

 

태국 당국은 밤 12시 직전에 쇼핑몰 전체를 안전하게 확보한 뒤 쇼핑몰 안에 있던 사람들을 대피시켰다. 다만 쇼핑몰 내부에 어느 정도의 사람들이 아직 남아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당국은 테러범의 위치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쇼핑몰 지하에 있을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태국 국방부 대변인은 "경찰과 군의 특공대와 저격수들이 쇼핑몰을 둘러싸고 있다"고 말했다.

 

범인의 어머니가 아들을 설득하려 쇼핑몰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차에 탄 그녀는 "(아들이) 왜 그랬을까"라며 눈물을 흘렸다고 태국 언론이 보도했다.

 

한편 사건이 벌어진 쇼핑몰에는 한국인 8명도 있었지만 모두 무사히 탈출했다고 주태국 한국대사관이 밝혔다.

 

이들은 현지에 거주하는 선교사 자녀와 선교 목적으로 방문한 지인 등 총 8명으로, 사건 발생 후 쇼핑몰에서 나오지 못한 채 4층에서 대피하다 오후 10시 30분께 경찰 지휘에 따라 현지인들과 함께 탈출했다.

 

다만 이들이 범인의 인질로 잡혀 있던 상황은 아니라고 대사관은 밝혔다.

 

대사관은 탈출한 한국인 8명을 전원 확인했다며 "본인들 외에 한국인은 보지 못했고 아직 탈출하지 못한 한국인이나 한국인 인질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현지 경찰에 문의한 결과 현재 외국인 사상자는 파악된 바 없고, 태국인 사상자만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태국 경찰은 범인이 토지 관련 분쟁에 분노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고 AP와 UPI는 전했다.

 

경찰 대변인은 "토지 매매 대금을 둘러싼 논쟁이 사건의 원인일 수 있다고 보지만 그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AFP는 범행 동기가 아직 불분명하다면서 범인이 페이스북에 자신의 사진과 함께 "내가 항복해야 하나", "아무도 죽음을 피할 수 없다"라는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한 비디오 게시물에는 군용 헬멧을 쓴 범인이 지프 차량에서 "피곤하다. 더는 열심히 일할 수가 없다"며 손으로 방아쇠 모양을 만드는 영상도 있었다.

 

페이스북은 범인의 계정을 즉각 삭제했다. 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희생자 가족에게 조의를 표했다. 보건부 장관은 이 지역 4곳의 병원에 헌혈을 요청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 제공: 조이시애틀뉴스(제휴사)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