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19.0℃
  • 맑음서울 19.8℃
  • 구름조금대전 20.0℃
  • 구름많음대구 17.2℃
  • 흐림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0.3℃
  • 박무제주 18.9℃
  • 맑음강화 19.6℃
  • 구름조금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8.0℃
  • 흐림강진군 17.8℃
  • 구름많음경주시 16.9℃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경남 김해시와 '상생' 우호교류협약 체결

  • 등록 2020.05.22 15:56:50

 

[TV서울=이천용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오전 김해시청 소회의실에서 허성곤 김해시장과 만나 '서울특별시-경상남도 김해시 간 상생발전을 위한 우호교류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박 시장과 허 시장은 두 지자체간 복지 분야 전문성 향상, 농‧특산물 판로 확보 등 6개 분야에 대한 협력을 약속했다.

 

앞으로 서울시와 김해시는 협약에 따라 △복지 분야 전문성 향상을 위한 민‧관 상호 협력체계 구축 △김해시 우수 농‧특산물 안정적 판로 확보를 위한 협력 △서울-김해 청소년 역사‧문화 교류프로그램 운영 △공연‧예술단 및 박물관 등 문화분야 교류 추진 △'서울 혁신로드'를 통한 우수 혁신정책 공유 및 자문 △기타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업에 대해 협력한다.

 

서울시와 김해시는 또 원활한 협력사업 추진을 위해 양 자치단체 공무원이 참여한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필요한 경우에는 별도의 사업별 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김해시와 우호 협력을 통해 지방과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며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김해시와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김해의 역사·문화를 서울 시민들에게 소개해 김해시가 지방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허성곤 김해시장도 "글로벌 도시인 서울시와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청년정책과 도시재생 등 지속가능한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우리시의 농·특산물 수도권 판로 개척과 가야문화축제 등 문화관광자원과 지역을 홍보해 김해시가 한 단계 더 발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답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