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8.3℃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30.2℃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9℃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7.0℃
  • 구름조금고창 28.2℃
  • 구름조금제주 27.3℃
  • 맑음강화 27.9℃
  • 맑음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6.2℃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영등포구, 지역 청년들의 금융권 취업 돕는다

  • 등록 2020.05.26 09:10:47

 

[TV서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청년들의 금융권 취업을 지원하고 지역의 미래를 책임질 금융인재 양성을 위한 ‘자산운용업 운용지원인력 양성’ 과정에 참여할 교육생을 모집한다.

 

자산운용업 운용지원 업무는 자산운용 관련 제반 업무로서 구체적으로는 △리스크 관리 △컴플라이언스 △운용사의 매매체결 등에 대한 확인 및 회계 처리 △결제 및 자금이체 등을 수행하는 업무다.

 

영등포구는 고용노동부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금융투자협회와 손잡고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여의도에 금융업계가 밀집되어 있는 지역 특성과 금융업계의 채용 수요를 반영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실무 중심의 맞춤형 교육훈련 과정을 마련했다.

 

교육 기간은 오는 6월 22일부터 7월 20일까지며, 1일 6시간(09:30~16:30)씩 금융투자교육원에서 진행된다. 교육생들에게는 약 200만원 상당의 교육비 전액 무료 혜택을 지원한다. 전 과정의 80% 이상 출석해야 교육과정을 수료할 수 있다.

 

총 121시간의 교육과정은 크게 집합교육과 취업 연계활동으로 구성된다. 집합교육은 105시간으로 △펀드 개론 △자본시장법령 △펀드 마케팅 및 운용지원 △펀드세무회계 △컴플라이언스·리스크 등 자산운용업 및 운용지원 직무 관련 필수 지식과 정보를 체계적인 커리큘럼 하에 제공한다.

 

취업 연계활동은 자산운용사 기업 탐방 및 실무훈련(10시간), 취업 전략 수립 등을 돕는 취업지원 프로그램(5시간), 인사채용 담당자와 함께 자기소개서 첨삭 및 모의 면접 등을 진행하는 1:1 맞춤형 컨설팅(1시간) 등으로 이뤄진다.

 

영등포구는 교육과정을 마친 후에도 교육생들에게 자산운용회사에 대한 채용 면접 기회와 채용정보 제공 등 지속적인 취업 지원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계획이다. 지난해는 교육생 30명의 80%인 24명이 관련 분야로 취업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올해는 총 40명을 모집한다. 신청 자격은 만 35세 이하 전공분야 불문 4년제 대학졸업 학력의 청년 미취업자로서, 올해 8월 졸업 예정자도 가능하나 대학원 재학생 및 휴학생은 제외된다. 상경계열 전공자 및 금융, 특히 자산운용분야에 대한 지식과 관심이 있는 자를 우대한다. 6월 1일까지 이메일(khk@kofia.or.kr)로 신청하면 된다. 1차로 서류전형, 2차 면접전형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하며, 단계별 합격자에 한해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자산운용업계의 수요를 반영한 실무 중심의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평소 금융권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野, “김경수 구속은 꼬리자르기일 뿐… 몸통 밝혀야”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유죄 확정판결을 받고 교도소에 재수감되는 것과 관련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은 김경수 한 사람이 저지를 수 있는 수준의 일이 아니며, 김경수 구속은 꼬리자르기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 일당의 댓글 활동은 김경수 당시 의원에게 직접 보고됐다”며 “당시 문재인 후보 부인 김정숙씨는 ‘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일명 ‘경인선’ 회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경인선에 가자’고 외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공작, 여론조작으로 대통령직을 도둑질해 가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범죄이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보는 것이 일반 국민의 상식”이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권력에 의해 은폐되어 있는 진실을 반드시 밝혀 국민의 주권을 되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제 진짜 몸통을 찾기 위한 여정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 허익범 특검 활동을 연장해야 하는 이유”라며 “반드시 몸통을 찾아내어 법과 정의의 심판대 위에 세우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이날 SNS를 통해 "김 전 지사의 재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