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3.7℃
  • 맑음강릉 30.8℃
  • 구름조금서울 34.3℃
  • 맑음대전 34.9℃
  • 맑음대구 32.7℃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33.0℃
  • 맑음부산 30.0℃
  • 구름조금고창 32.7℃
  • 구름조금제주 32.3℃
  • 맑음강화 31.6℃
  • 맑음보은 31.9℃
  • 구름조금금산 32.7℃
  • 맑음강진군 31.6℃
  • 맑음경주시 30.1℃
  • 구름조금거제 29.6℃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손은영 작가 초대전, 서경갤러리에서 6월 5일까지 진행

  • 등록 2020.05.26 17:44:51

 

[TV서울=이천용 기자] 경복궁과 창덕궁이 이웃에 있는 강북 도심의 고풍스러운 거리 건너편에 소재하고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갤러리에서 화제의 서양화가 손은영 작가의 단독 전시회가 성황리에 개최 중이다.

 

손은영 작가는 지난 2018년 예술의 전당에서 개최된 서울모던아트쇼에서 ‘집으로’ 작품 시리즈로 큰 주목을 받았으며 올해 1월 서울미술협회 초대 작가전(한전아트센터)에서 유수의 작품을 출품하여 센세이션(sensation)을 일으킨 바 있다.

 

이번 전시회는 서울지방경찰청이라는 정부기관에서 전시하기 있기 때문에 그 의미가 남다른데, 기존에서 주로 하던 부스전이 아닌 작가의 단독 작품으로만 전시하고 있어 더욱 그렇다. 큰 전시장을 꽉 채운 많은 작품 수와 대형작품 전시로 갤러리에 웅장함을 더해주고 있다.

 

특히 손은영 작가는 이번에 전시 중인 작품 ‘집으로’ 시리즈와 ‘관념과 본질’ 등으로 대작 18절, 소작 110절을 전시하고 있다. 손 작가는 오랜 세월 동안 밝고 화사한 꽃이라는 소재로 작업을 하다가 비구상 ‘집으로’ 시리즈로 부친 사랑에 대한 애틋한 기억을 가지고 5년간 작업에 몰두했다. 그 결정체가 이번 전시에 선을 보이고 있으며 또 다른 작품인 ‘관념과 본질’은 ‘집으로’ 시리즈에 이은 연작으로 또 다른 기억의 내면 세계를 추상과 색면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손은영 작가는 작품을 통해 자신이 가지고 있는 유년의 아버지에 대한 기억으로 현대인들이 냉혹한 현실에서 살아남아야 한다는 삶의 현실에서 벗어나자고 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잠시 휴식이라는 공간에서 동심의 세계로 회귀해 아버지의 따뜻한 위로와 행복했던 어린 시절의 기억 속 여행이 되었다고 하는 소망으로 화폭에 옮겨 담았다.

 

손은영 작가는 “하루라도 그림 그리기를 건너뛰면 몸에 알레르기를 일으킬 정도다. 예술 창작의 본연인 ‘낯설게 하기’를 위해 화폭에 온 정열을 쏟아내고 있다”며 “누구나 미술에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으며 늘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고 미술품 대중화에 일조하는 심정으로 전시회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손은영 작가의 전시회는 서울지방경찰청 갤러리에서 6월 5일까지 진행된다.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