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21.4℃
  • 흐림강릉 19.3℃
  • 서울 22.4℃
  • 대전 20.8℃
  • 구름조금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4.9℃
  • 흐림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23.2℃
  • 맑음강화 21.5℃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6.9℃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사회

김명중 사진작가, 굿네이버스 서울본부 ‘좋은이웃 사진전’ 심사위원 참여

  • 등록 2020.05.27 17:30:23

[TV서울=이천용 기자] 굿네이버스 서울본부(본부장 김기영)는 폴 매카트니 전속 사진작가로 알려진 김명중 작가(사진)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좋은이웃 사진전’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고 27일 밝혔다.

 

영국밴드 ‘비틀즈’ 출신 폴 매카트니의 전속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김명중 작가는 스파이스 걸스, 조니 뎁, 엠마 스톤, 에드 시런 등의 수많은 월드 스타와 함께 작업해 왔으며, 국내에서는 BTS와의 작업으로 유명하다.

 

김명중 작가가 심사를 진행하게 된 ‘좋은이웃 사진전’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응원하고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로 오는 6월 7일까지 진행된다. 공모전 형태로 진행되는 이번 사진전은 생활 속에서 ‘응원’, ‘나눔’, ‘좋은이웃’을 주제로 직접 찍은 사진을 올리고 SNS에 공유하는 방식을 통해 소외된 이웃에 대한 관심을 독려하는 캠페인이다.

 

사진전의 취지에 공감해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게 된 김명중 작가는 평소에도 사회 문제와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제3세계 빈민가 아이들을 앵글에 담아 사진전을 개최 하기도 했고, 얼마 전 제작한 단편 영화‘쥬시 걸(JUICY GIRL)’도 인권에 관한 내용이다.

 

김명중 사진작가는 “사진을 통해 주변의 이웃을 한 번 더 생각하고 서로를 응원하는 취지가 의미 있다 생각했다”며 “이번 사진전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소외된 이웃에게 관심을 가지고 나눔을 실천했으면 한다.”라며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김기영 본부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에 대한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응원과 따뜻한 마음들이 담긴 사진이 많이 모여서 좋은 변화를 만들 수 있도록 많은 참여 부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사진전 접수는 좋은이웃 사진전 홈페이지(goodphoto.co.kr)에서 가능하다.


강북구, 아동학대 대응체계 강화

[TV서울=신예은 기자] 강북구가 공공의 책임성과 전문성이 강화된 아동학대 대응체계 구축에 나섰다. 먼저 강북구는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을 충원하고 아동보호요원을 신규 채용한다. 기존 민관기관에서 담당하던 학대현장 조사업무를 전담공무원이 경찰과 함께 수행하게 된다. 전담 인력은 전문기관의 실습과 교육을 거쳐 10월부터 본격 투입될 예정이다. 나아가 강북구는 아동학대에 대처하는 전담조직 신설도 추진한다. 학대 발굴부터 조사, 개입조치 후 사후관리까지 아동보호 원스톱 통합서비스를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2017년 강북구-성북강북 교육지원청-강북경찰서-아동보호전문기관 간의 업무협약에 따라 운영 중인 유관기관 통합망의 기능에도 구의 강화된 대응체계가 반영된다. 구의 아동보호 전담인력과 동 주민센터의 복지플래너, 민간기관 전문가, 경찰의 유기적인 상호 협력을 확대해 아동의 생활실태와 위기상황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사각지대에 놓이기 쉬운 학대 아동의 조기 발굴과 예방을 위해 상시점검도 확대할 계획이다. 가정 돌봄에서 공적 양육체계로 전환되는 시기에 맞춰 만3세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확인하는 전수조사를 통해 학대 고위험군 현황을 살핀






정치

더보기
권인숙 의원, “임신·출산 청소년도 학교다닐 권리 있다” [TV서울=나재희 기자] 권인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교육위·여가위)은 지난 29일 임신이나 출산한 청소년에 대하여 학교에서 강제로 자퇴나 전학을 강요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교육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및 ‘초·중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통계청 집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19세 이하 청소년 출산은 한해 약 1,300건에 이른다. 이들 대부분 학업 중단과 실업, 빈곤의 악순환으로 이어지기 쉬워 학습권 침해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분석이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조사 결과, 19세 미만 청소년 한부모 중 중졸 이하 학력이 77.3%, 고졸은 16.4%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유엔 아동권리위원회는 2019년 학교에서의 성교육, 임신기간·출산 지원서비스, 산후조리의 강화와 양육지원의 보장을 통해 청소년 임신에 대한 효과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것을 대한민국에 권고했고, 국가인권위원회 역시 학생의 산전후 요양기간을 보장하고 그 기간의 학업손실에 대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학습권을 보장할 것을 교육부에 권고한 바 있다. 이에 ‘교육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국가와 지자체로 하여금 임신 중이거나 영유아를 양육하는 학생이 학업을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