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3 (수)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조금보은 -0.1℃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영등포구, 중 장년층 구직자 대상 2020 중 장년 일자리 매칭톤 개최

  • 등록 2020.07.06 16:46:45

 

[TV서울=신예은 기자] 최근 코로나 19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청년층은 물론 4050 중 장년층의 조기 퇴직이 늘어 취업 시장이 더욱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영등포구가 실무 경험과 노하우를 겸비한 4050 구직자를 대상으로 소규모 일자리 매칭톤을 개최한다.(이하 4050 일자리 매칭톤) 4050 일자리 매칭톤 운영사무국은 본 매칭톤이 중 장년층 구직자와 구인기업간의 상호 win-win에 그 목적이 있다고 전했다.

 

본 매칭톤은 서울특별시에 거주 중은 4050 중 장년 구직자라면 누구든 신청이 가능하다. 또한 참가자를 대상으로 7월 22일부터 11월 25일까지 매달 1회, 4시간의 직무교육 및 컨설팅이 이뤄지며 해당 프로그램은 모두 무료로 진행된다.

 

본 교육에서는 온라인 마케팅의 기본 이해, 모바일 마케팅 실무, 페이스 북 마케팅 실무, 인스타그램 마케팅 실무, 유튜브 마케팅 실무뿐만 아니라 B2B영업 방법론, B2C고객개발방법론, 인맥 네트워크 관리법, 협상 능력 개발, 혁신적 고객관리법의 모든 것 등을 들을 수 있다.

4050 일자리 매칭톤 운영사무국은 본 교육을 통해 4050 구직자들이 현 시장의 이슈를 이해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대응하는 역량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

 

직무교육과 컨설팅을 받은 참가자는 7월, 9월11월 넷째 주 목요일 오후 1시부터 4시 40분까지 본 매칭톤에 참가 신청한 기업과 면접을 진행하는 미니 채용 간담회에 참석할 수 있다. 해당 간담회를 통해 참가 신청한 기업은 필요한 역량을 지닌 구직자를 더욱 쉬운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본 매칭톤은 수시신청이 가능하며 문의 사항은 4050 일자리 매칭톤 사무국(http://scgjob.com/)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영상] 진성준, “대기업들 이익 나도 걱정이네”

[TV서울=변윤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낙연 당대표의 ‘코로나 이익공유제’ 제안을 크게 환영하고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11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코로나로 많은 이득을 얻는 계층이나 업종이 코로나의 이익을 일부 사회에 기여해 피해가 큰 쪽을 돕는 다양한 방식을 우리 사회도 논의할만하다”며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강제하기보다는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며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 대표의 제안에 대해 진 의원은 “코로나 양극화 극복을 위한 새로운 사회적 합의를 여는 단초”라며 “소득이나 매출이 늘어난 부문에는 사회적 기여를 의무화하고 이를 재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문에 과감하게 지원하는 『코로나 극복을 위한 상생협력법』을 오는 2월 임시국회에서 제정하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진성준 의원의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제도화한 『코로나 극복을 위한 상생협력법』을 제정해야 합니다. 이낙연 당대표의 ‘코로나 이익공유제’ 제안을 크게 환영하고 적극 지지합니다. 이낙연 대표는 1월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는 고통이지만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는






정치

더보기
박병석 국회의장, “양도소득세 완화는 시장에 줄 시그널 아냐”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13일 오전 의장집무실에서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의 예방을 받고 “정책은 일관성과 예측 가능성이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양도소득세 완화 얘기는 시장에 줄 시그널(신호)이 아니라는 점에서 상당한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정부가 흔들리거나 선거 때문에 정책이 변경될지 모른다는 기대감을 주게 되면 시장의 안정성을 기대할 수 없다. 정부도 확실한 입장을 가지고 다주택자들의 매물이 나올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최근 여권 일각에서 제기된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완화론에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박 의장은 또 “국가적으로나 국민 전체적으로 보나 가장 절박한 것이 부동산 문제”라면서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라 많은 분이 고통을 받고 있다. 긍정과 부정의 양쪽 측면을 균형적으로 파악해 부동산 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아울러 최근 한국 경제 상황에 대해“유동성이 많이 풀리고 금리가 낮아져 투자처가 마땅하지 않은 상황”이라 평가하면서 “인구는 줄어들지만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주택수요가 더 늘어나는 점을 감안해 공급과 수요를 맞춰야 할 필요가 있다”고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