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14.1℃
  • 대전 12.3℃
  • 흐림대구 15.2℃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17.4℃
  • 맑음제주 21.9℃
  • 흐림강화 13.7℃
  • 흐림보은 11.0℃
  • 흐림금산 11.0℃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제대군인과 든든한 동행

  • 등록 2020.09.29 16:25:19

국가보훈처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Bravo My Life)”라는 슬로건으로 10월 5일부터 8일까지 ‘2020년 제대군인주간’을 선정해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예년과 크게 달라진 점이 있다면 모든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제대군인주간’ 중에 모범취업자 및 고용 우수기업 현장다큐, 취ㆍ창업 멘토링 토크콘서트, 제대군인 뉴딜 일자리 강연 쇼, 온라인 취업박람회 등의 프로그램을 시청하거나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펜데믹(Pandemic)이 장기화 되면서 산업 전반이 위축되어 분야별로 일자리감소 현상이 나타나 제대군인들도 취업하기가 더 어려운 시기다. 주변에서 취업했다는 소식만 들려와도 축하할 일이고 감사한 마음을 갖게 된다. 필자는 제대군인지원센터에 일자리발굴과 채용추천 업무를 진행하면서 제대군인 구직자들이 사전에 준비하거나 견지해야 할 사항 몇 가지를 제시하고자 한다.

 

우선, 직무에 맞는 입사서류를 준비해야 한다. 기업에서는 채용 시 서류검토 단계에서 직무와 연관성이 없어 보이는 서류는 우선 배제하고 면접을 통해 적합자를 최종 선발한다. 하지만 일부 지원자들은 자신의 가진 모든 것을 보여주고 싶은 의욕이 앞서 연관성이 없는 내용까지 나열하여 전문성이 가려지는 경우가 있다. 따라서 직무에 요구되는 경력 위주로 이력서를 작성하고 경험과 사례를 자기소개서에 충분히 담아내야 서류전형 통과 확률이 높아진다.

 

둘째, 경력관리에 적합한 국가기술자격증 취득이 우선이다. 제대군인의 지원서류를 보면 군에서 유사경력은 있으나 직무 수행에 요구되는 필수 자격증을 갖추지 못해서 채용추천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센터에서는 회원들에게 사이버교육 무료수강, 직업능력개발 교육비 지원 등의 다양한 혜택이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경쟁력을 갖추길 바란다.

 

마지막으로 자신이 제대군인을 대표하는 지원자라는 마음을 견지해야 한다. 입사 후 권위적이거나 경직된 사고로 기존의 직원들과의 융화되지 못하는 경우 CEO가 제대군인 채용에 부담을 갖게 된다. 반대로 제대군인의 강점인 책임감과 성실성, 높은 직업 윤리의식 등으로 역할을 다할 때 추가 채용이 이루어지는 경우를 종종 보았다. 회사는 이윤을 추구하는 조직이기 때문에 가장 우선시 되는 것은 우리 회사의 직무와 조직에 적합한지와 미래성과 가능성이 있는지를 보고 선발을 한다는 부분을 명심하자.

 

아프리카 속담에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말이 있듯이 혼자 준비하기보다는 제대군인지원센터에서 컨설팅을 받고 기업이 요구하는 체질로 변화해서 도전한다면 좀 더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제대군인지원센터는 제대군인의 안정적인 사회정착 지원을 돕는 공공기관으로 서울을 비롯하여 전국단위 10개 시도에 설치되어 운영되고 있다. 5년 이상 중ㆍ장기복무를 한 제대군인이라면 제대군인지원센터(vnet.go.kr) 회원가입을 통해 취ㆍ창업지원을 받을 수 있다. 앞으로도 국가보훈처 제대군인지원센터는 제대군인의 취ㆍ창업 성공을 위해 여러분과 동행하며 든든한 보훈 지킴이가 될 것을 약속드린다.


홍준표 의원, “복당해 국가 정상화 위해 한 알의 밀할 될 것”

[TV서울=이천용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한 지 1년 2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의사를 공식 표명했다. 홍 의원은 이날 “이제 저는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복당 신청서를 제출한 뒤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4·15 총선에서 국민의힘의 전신인 미래통합당 공천 결과에 불복해 탈당해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홍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 공천과정에서 부득이하게 일시 당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며 “당선 즉시 바로 복당하겠다고 굳은 약속을 했지만,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시간이 400여 일을 넘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밖에서 머문 지난 1년 동안은 제 정치역정과 부족함을 되돌아보는 깊은 성찰의 시간이 됐다”며 “당으로 돌아가 당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파탄 난 국정을 바로 세우고, 정권교체를 통한 국가 정상화를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직전 지도부에서) 내가 개인적 악연 있었던 사람이 당을 이끌고 있었기 때문에 복당 신청서를 내지 않았다”고 답했다. 복당 문제 등을 두고 대립각을 세워온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






정치

더보기
홍준표 의원, “복당해 국가 정상화 위해 한 알의 밀할 될 것” [TV서울=이천용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한 지 1년 2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의사를 공식 표명했다. 홍 의원은 이날 “이제 저는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복당 신청서를 제출한 뒤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4·15 총선에서 국민의힘의 전신인 미래통합당 공천 결과에 불복해 탈당해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홍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 공천과정에서 부득이하게 일시 당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며 “당선 즉시 바로 복당하겠다고 굳은 약속을 했지만,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시간이 400여 일을 넘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밖에서 머문 지난 1년 동안은 제 정치역정과 부족함을 되돌아보는 깊은 성찰의 시간이 됐다”며 “당으로 돌아가 당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파탄 난 국정을 바로 세우고, 정권교체를 통한 국가 정상화를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직전 지도부에서) 내가 개인적 악연 있었던 사람이 당을 이끌고 있었기 때문에 복당 신청서를 내지 않았다”고 답했다. 복당 문제 등을 두고 대립각을 세워온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