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5.7℃
  • 흐림강릉 2.7℃
  • 구름조금서울 6.2℃
  • 구름조금대전 6.5℃
  • 흐림대구 5.8℃
  • 흐림울산 3.7℃
  • 구름조금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5.7℃
  • 맑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4.6℃
  • 흐림금산 5.1℃
  • 맑음강진군 8.3℃
  • 구름많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백기완 영결식 주최 측 감염병예방법 위반 고발”

  • 등록 2021.02.22 12:18:44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는 22일 지난주 열린 故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영결식을 주최한 관계자들을 감염병예방법으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사회장 장례위원회’ 관계자들이 지난 18일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차렸고 19일에 영결식을 열었다”며 “영결식 순간 최대 참여 인원이 100명을 넘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방역수칙에 위반된다”고 지적했다.

 

또 “주최 측이 서울광장을 무단 사용해 분향소를 설치한 데 대해서는 267만원의 변상금을 부과할 것”이라며 “변상금 부과는 관련 행정 절차 등을 거쳐 3월 중순에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2월부터 올해 3월 31일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광장의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또 현재 서울 등 수도권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100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시행되고 있다.







정치

더보기
하태경 의원, “해운대 마린시티자이 분양시행사 주택법 위반, 즉각 수사 의뢰해야” [TV서울=나재희 기자] 해운대 마린시티자이 시행사의 주택법 위반과 공무원 뇌물공여 정황이 포착됐다. 이에 하태경 의원(국민의힘·해운대구갑)은 국토교통부에 해당 시행사에 대한 수사 의뢰를 요청했다. 제보를 통해 하태경 의원실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해당 시행사는 미분양된 로얄층 3개 세대를 적법한 절차에 따라 분양하지 않고, 뒤로 빼돌린 정황이 확인됐다. 현행 주택법은 미분양된 주택의 경우, 예비 순번자에게 순서대로 분양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로얄층을 분양 받은 이들은 예비 순번자가 아니었다. 이어 해당 시행사는 뒤로 빼돌린 로얄층 3개 세대 중, 한 세대를 실거래가보다 1억원 가량 싸게 부산국세청 공무원에게 공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실거래가는 7억원대였으나, 시행사는 6억1,300만원에 해당 공무원에게 팔았다. 세금징수 등 직무관련자에게 1억원 상당의 뇌물을 제공한 것으로 비춰질 수 있는 대목이다. 불법분양을 받은 다른 한 세대는 전매를 통해서 1억 7천만원 상당의 차익을 남겼다. 심지어 시행사 소속 직원도 시세보다 싼 분양가로 로얄층 한 세대를 불법분양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시행사의 주택법 위반·공무원 뇌물공여 의혹에 대해서 국토교통부는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