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0℃
  • 구름조금강릉 19.1℃
  • 맑음서울 17.0℃
  • 구름많음대전 17.5℃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5.7℃
  • 구름많음광주 16.9℃
  • 구름많음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6.8℃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6.0℃
  • 구름많음금산 16.5℃
  • 구름많음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8.2℃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동영상

[영상] 오세훈·안철수 “문 정권 심판해달라” 영등포역 앞 합동 유세

  • 등록 2021.03.30 17:23:30

 

[TV서울=변윤수 기자]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8일 앞둔 30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서울 영등포역 앞에서 집중유세에 나섰다.

 

이날 유세에는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배현진·윤희숙 의원, 문병호 영등포갑 당협위원장, 박용찬 영등포을 당협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오세훈 후보는 “지난 4년 동안 이 정부가 제일 잘못한 게 무엇인가”라며 “하나만 꼽기 힘들지 않은가. 저한테 딱 하나만 꼽으라면 어렵고 가난한 분들이 더 어렵고 가난하게 만든 게 제일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가 어려워진 건 코로나19 때문이라고 핑계를 대지만 사실은 그 전부터 많이 힘들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안철수 대표는 “문재인 정부 들어서 무슨 일을 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며 “이번 보궐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지난 4년을 심판하는 선거이고, 이번이 내년 대선 전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정치

더보기
野, 임종석·조국 선거개입 의혹 불기소에 "항고 방침" 밝혀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은 15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 검찰의 불기소 처분에 대해 항고 방침을 밝혔다.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장인 정점식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불기소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전 민정수석, 이광철 선임행정관, 송철호 울산시장 등에 대해 서울고검에 항고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민정비서관, 반부패 비서관이 민정수석에 보고하지 않고 독자적 판단으로 불법적 공작을 진행한다는 것은 공무원 조직특성 및 민정수석실 업무관행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은 검찰이 불기소 처분하면서도 '범행에 가담한 강한 의심이 든다'고 표현한 점을 거론하며 "없는 죄도 만드는 검찰이 언제부터 범죄에 눈을 감았나"라고 비판했다. 주 대표대행은 "언제까지라도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그것이 되지 않으면 특검이라도 도입해 반드시 진실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이 사건의 피해를 주장하는 김기현 의원은 "검찰이 확인 가능한 증거만으로는 혐의 입증에 부족하다는 궤변적 논리로 실체 파악을 포기했다. 검찰의 직무 유기 혐의에 해당할 여지까지도 있다"고 말했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