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20.9℃
  • 흐림강릉 21.5℃
  • 서울 23.2℃
  • 흐림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2.0℃
  • 흐림광주 24.7℃
  • 구름조금부산 23.6℃
  • 흐림고창 24.9℃
  • 구름조금제주 26.0℃
  • 흐림강화 21.4℃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3.7℃
  • 맑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조금거제 23.0℃
기상청 제공

정치

金총리, "전두환 국가장 여부, 국민보편 상식선 결정"

  • 등록 2021.09.16 17:01:34

 

[TV서울=나재희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 대상인지 질의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 보편적 상식선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아직 누구를 대상으로 해서 어떤 결정한 것은 없다"면서도 "윤 의원이 우려하는 내용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사를 통해 여러 가지 드러난 바, 기록된 바, 국민이 알고 있는 바가 있기 때문에 정부가 그런 내용 모를 리 없다"며 "국민이 알고 있는 그런 정도의 판단은 나오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또, 전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에 대해서도 "국립묘지 안장법에 따르면 국립묘지에는 가실 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내용은 몇 가지 절차를 거쳐야 한다. 걱정하는 것들이 걸러질 기회가 있을 것이고, 제도가 마련돼 있다"고 했다.


서울시, 전동킥보드 주차 질서 확립 세부대책 수립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는 전동킥보드의 주차질서 확립과 실효성 높은 모빌리티 정책 추진을 위해 전동킥보드 안전 이용을 위한 세부적인 대책을 수립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연내 견인 시행 확대 △부정·불법 견인 방지를 위한 견인대행업체 점검 △공유 PM 업체와의 상생방안 △이용문화 개선을 위한 대시민 캠페인 △개인형 이동장치 주차구역 설치 검토 등을 주요 골자로 한다. 특히 지난 7월 전국 최초로 시작한 킥보드 견인 시행 이후 주요 민원 사항으로 꼽혔던 불법 주정차가 감소 추세를 보인 만큼, 이번 단계별 대책 마련을 통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들이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될 전망이다. 먼저 서울시는 시민불편 감소, 민원 개선 등 높은 효과를 보이고 있는 전동 킥보드 견인을 전 자치구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불법 주정차된 개인형 이동장치 기기에 대해 ‘즉시견인구역’과 ‘일반보도’로 구분하여 견인업무를 시행하고 있다. 차도, 지하철 출입로 등 ‘즉시견인구역’에서는 불법 주차기기 발견 즉시 견인하고 있으며, ‘일반보도’의 경우 3시간이내에 공유PM업체에서 수거나 재배치 등 처리하고 있다. 실제 킥보드 견인 시행 이후 민원신고 건수가 감소하는 등

이재명-오세훈, SNS서 서로 공방 벌여

[TV서울=이천용 기자] 27일 이재명 경기지사와 오세훈 서울시장이 페이스북에서 서로를 향해 공격을 주고 받았다. 먼저 이날 오전 이 지사가 ‘오세훈 시장의 민간재개발, 이명박식 뉴타운 사업 재개를 중단하십시오’라는 글을 통해 “서울시가 오세훈 시장의 '6대 재개발 규제완화 방안'을 적용한 주택재개발사업 후보지 공모에 착수했다”며 “이렇게 되면 서울은 다시 무분별한 재개발과 주민갈등의 혼란에 빠지게 된다. 이미 겪었던 ‘뉴타운 광풍’의 뼈아픈 장면이 되살아 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무분별한 뉴타운식 재개발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진다는 것을 모르느냐. 지금이라도 민간 재개발 정책을 공공재개발로 전환시켜야 한다”며 “국회 공론화의 과정을 생략한 채 민간 재개발 방식을 강행하고자 하는 오세훈 시장의 ‘날치기 행정’은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오세훈 시장도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은 ‘공영개발의 탈을 쓰고 사실상 민영개발을 통해 분양가상한제를 무력화한 사업’, 그 이상도 이핟고 아니다”라며 “도대체 대장동 개발사업의 어느 부분을 공공에서 벤치마킹해야 하느냐”고 지적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