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1.7℃
  • 흐림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4.6℃
  • 구름조금대구 24.9℃
  • 맑음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5.0℃
  • 맑음부산 23.4℃
  • 흐림고창 25.0℃
  • 맑음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1.9℃
  • 구름조금보은 20.4℃
  • 구름조금금산 21.1℃
  • 맑음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22.8℃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QR코드로 가로 쓰레기통 스마트관리

  • 등록 2021.09.23 16:12:51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가로쓰레기통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QR코드를 통한 가로쓰레기통 관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월부터 마포구 가로쓰레기통 243곳에 시범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현재 서울관내 가로쓰레기통은 약 5,000여대 설치되어 있으며 각 자치구별로 담당 인력이 가로쓰레기통 파손 및 적재 용량 포화 여부 등을 매일 확인하고 관리하고 있으나 시민들의 가로쓰레기통에 대한 불만사항을 직접적으로 반영하기는 힘든 상황이었다.

 

이에 가로쓰레기통을 QR코드로 관리하여 시민 누구나 유지·관리가 미흡한 가로쓰레기통에 대해 보수 요청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QR 코드가 부착된 마포구 관내 가로쓰레기통은 서울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IoT 스마트 클린도로 관리시스템과 연계하여 실시간 관리되고 있으며, 시민 누구나 QR코드 접속을 통해, 쓰레기 적재량이 초과한 가로쓰레기통을 비워줄 것과 훼손된 가로쓰레기통 보수 등을 요청할 수 있다.

 

현재 가로쓰레기통은 주기적으로 관리되고 있으나 더 나아가 관리시간 외에 발생하는 가로쓰레기통 주변 지역 쓰레기 무단투기 및 가로쓰레기통 파손 등에 대해 적시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임미경 서울시 생활환경과장은 “서울시는 도심 청결 향상을 위해 가로쓰레기통을 더욱 철저히 관리할 것이며 마포구 관내의 QR코드를 통한 가로쓰레기통의 체계적 관리는 그 첫 걸음”이라며 “서울시민들께서 쾌적한 도시 서울을 향유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마포구에서 시범적으로 시행된 가로쓰레기통 QR 코드 관리는 올해까지 시행 효과를 평가한 후 서울 관내 타 자치구로의 확대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장동 몸통' 이재명, 후보 사퇴하고 특검 수사받아야"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일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후보에서 사퇴하고 특검 수사를 받으라"고 요구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 지목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지사가 '내가 설계했다'고 자랑까지 해놓고 문제점이 하나둘씩 드러나자 자신이 한 말을 모두 뒤집었다"며 "특검은 받기 싫다면서 합수본은 받겠다고 한다. 꼬리자르기식 수사라도 기대하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 지사의 측근 중의 측근인 유동규는 이 지사와 한 몸"이라며 "선거까지 도왔다는 사람이 측근이 아니면 누가 측근인가. 유동규는 유길동인가. 왜 측근이라고 하지 못하나"라고 따져 물었다. 윤 전 총장은 "현재 드러나고 있는 모든 정황, 즉 대장동 게이트, 재판 거래 및 사후 수뢰 의혹에 이 지사가 연관돼 있다"며 "모든 일의 최대 수혜자는 이 지사"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지사직은 물론이고 후보직까지 내려놓고 특검 수사를 받으라"며 "깔끔하게 특검 수사받고 역사의 심판대에 서야 국민이 수사 결과에 승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선의 주요 후보가 중대 범죄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은 디스토피아적 히트작"

[TV서울=이천용 기자]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대한 외국 언론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간) 서울발 기사에서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의 사상 최대의 히트 작품이 될지 모른다며 "오징어 게임은 디스토피아(어두운 미래상)적 히트작"이라고 평가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참가자들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 넷플릭스 9부작 드라마다. 오징어 게임이 암흑세계를 실감 나는 허구로 그려내는 방식으로 현실을 비판한다는 게 WSJ의 진단인 셈이다. WSJ은 황동혁 감독이 10여 년 전 이 작품을 처음 구상했을 때 잔인한 살인과 돈을 향해 목숨을 걸고 개인들이 경쟁한다는 설정이 투자자나 배우들로부터 호응을 얻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넷플릭스는 2년 전 오징어 게임에서 나타나는 계급투쟁이 현실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 황 감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구촌 경제를 덮치면서 부자와 가난한 사람들의 격차가 더욱 커졌다며 코로나19 백신 보급도 부유한 국가와 그렇지 않은 국가 간 크게 다르다고 지적했다. 황 감독은 "세상은 변했다"며 "이런 모든 점






정치

더보기
윤석열 "'대장동 몸통' 이재명, 후보 사퇴하고 특검 수사받아야"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일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후보에서 사퇴하고 특검 수사를 받으라"고 요구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 지목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지사가 '내가 설계했다'고 자랑까지 해놓고 문제점이 하나둘씩 드러나자 자신이 한 말을 모두 뒤집었다"며 "특검은 받기 싫다면서 합수본은 받겠다고 한다. 꼬리자르기식 수사라도 기대하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 지사의 측근 중의 측근인 유동규는 이 지사와 한 몸"이라며 "선거까지 도왔다는 사람이 측근이 아니면 누가 측근인가. 유동규는 유길동인가. 왜 측근이라고 하지 못하나"라고 따져 물었다. 윤 전 총장은 "현재 드러나고 있는 모든 정황, 즉 대장동 게이트, 재판 거래 및 사후 수뢰 의혹에 이 지사가 연관돼 있다"며 "모든 일의 최대 수혜자는 이 지사"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지사직은 물론이고 후보직까지 내려놓고 특검 수사를 받으라"며 "깔끔하게 특검 수사받고 역사의 심판대에 서야 국민이 수사 결과에 승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선의 주요 후보가 중대 범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