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4.6℃
  • 흐림제주 3.1℃
  • 구름조금강화 -7.7℃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경제

카카오페이 3일 상장… ‘따상’하면 시총 30조원대

  • 등록 2021.11.02 13:30:56

 

[TV서울=이현숙 기자] 올해 마지막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핀테크 업체 카카오페이의 증시 입성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한국거래소는 2일 카카오페이는 오는 3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해 거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공모가 9만원 기준으로 산정한 시가총액 규모는 11조7천330억원이다.

 

카카오페이가 기관 수요예측과 일반 청약에서 흥행한 만큼 상장 후 급등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시초가가 공모가 2배인 18만원으로 정해지고서 상한가로 직행하는 이른바 ‘따상’에 성공하면 상장일 주가는 최고 23만4천원까지 오른다.

 

‘따상’ 달성 시 1주당 수익은 14만4천원이며, 시총은 단숨에 30조5천억원으로 불어난다. 30조5천억원은 이날 오전 기준 코스피 시총 10위인 카카오뱅크 수준이다.

 

따라서 카카오페이가 상장 후 시총에서 한지붕 가족인 카카오뱅크를 넘어설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공모주 ‘따상’이 많지 않고, 카카오페이는 공모가 고평가 논란·규제 확산 리스크도 있어 주가 급등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주가 흐름에 변수가 될 상장일 유통 가능 주식 물량 비율은 31.7% 수준이다.

 

앞서 상장한 카카오뱅크(22.6%), SK아이이테크놀로지(15.04%) 등과 비교하면 높은 편이다.

 

2대 주주인 알리페이 지분 28.47%가 상장 직후 시장에 풀리지만, 대규모 매물이 쏟아질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정광명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알리페이와 카카오페이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고려하면 알리페이가 상장 후 보유 물량을 매도할 가능성은 작다"며 "기관 확약 물량까지 고려하면 실질적인 유통 가능 물량은 더 적어 단기 수급에 긍정적 영향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CJ대한통운 파업 장기화 속 대리점연합회-택배노조 협상 나서

[TV서울=변윤수 기자]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파업이 3주째로 접어들며 장기화하는 가운데 대리점연합회와 노조가 협상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사태 해결 여부가 주목된다. 18일 택배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회와 택배노조는 표준계약서 부속합의서와 택배요금 인상분 사용처 등 최근 파업 쟁점들에 대해 협상을 벌이고 있다. 이번 파업이 시작된 이후 양측이 대화 테이블에 앉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져 설 전 협상이 타결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런 가운데 CJ대한통운 사측은 재차 노조에 파업 중단과 작업 복귀를 촉구하며 "서비스 정상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택배현장에서 법과 원칙에 기반을 둔 합리적인 관계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대리점연합회와 노조가 원만하게 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동시에 "합법적인 대체배송을 방해하거나 쟁의권 없는 조합원의 불법 파업 등으로 일반 택배 기사와 대리점의 피해가 확산하지 않도록 법과 원칙에 따라 현장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이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해 마련된 사회적 합의에 따라 인상된 택배

유엔, 北미사일 발사에 "점점 더 우려…외교적 대화 참여하라"

[TV서울=이현숙 기자] 유엔은 17일(현지시간) 북한의 추가 탄도미사일 발사에 우려를 표명하며 대화를 촉구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점점 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북한과 모든 당사자가 외교적 대화에 참여할 필요성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주는 소식"이라고 말했다. 북한과 관련 당사국들의 대화를 통해 "당장의 긴장을 완화하고 나아가 한반도의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두자릭 대변인은 덧붙였다.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유엔 차원의 대화채널을 구축하려는 노력을 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두자릭 대변인은 "대화채널이 이미 존재한다"면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미 존재하는 외교적 프레임을 지지한다. 현존하는 것들을 먼저 활용할 필요가 있다"라고 답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북한은 평양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쐈다. 지난 5일 극초음속 무기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시작으로 올해 들어 네 번째 탄도미사일 발사다. 한편,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 중인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벌어진 공항과 석유시설에 대한 무인기(드론) 공격도 규탄했다. 구테흐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