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32.0℃
  • 흐림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9.6℃
  • 구름많음광주 30.4℃
  • 흐림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32.9℃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많음강진군 29.0℃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정치

정의당 심상정 후보, '지지율 쇼크' 돌연 일정중단 선언

  • 등록 2022.01.13 09:52:19

 

[TV서울=변윤수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12일 돌연 모든 일정을 중단했다. 대선을 불과 두 달 앞둔 시점에서 선거운동 중단을 선언한 것으로, 정치권 일각에서는 심 후보의 사퇴설마저 흘러나오고 있다.

 

선대위는 이날 저녁 8시 47분 공지를 통해 "심상정 후보는 현 선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일정 중단의 배경이나 향후 계획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당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심 후보는 이날 늦은 오후 선대위 공보단에 돌연 모든 일정을 중단하겠다고 일방 통보했다.

 

심 후보는 여영국 대표를 비롯한 극소수 인사들에게만 자신의 '결심'을 미리 알렸으며, 선대위 핵심 참모들도 당 공지를 통해 뒤늦게 안 것으로 전해졌다. 심 후보는 일정중단 선언 직후 휴대전화를 꺼놓은 상태다.

 

당 핵심 관계자는 "후보의 갑작스러운 통보에 다들 놀랐다. 참모들이 느끼는 위기의식보다 현 상황이 훨씬 심각하다고 후보 스스로 판단한 것 같다"며 "후보는 선대위의 전면적 쇄신책을 두고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 당분간만 모든 일정을 올스톱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갑작스러운 일정 중단을 놓고 일각에서는 '지지율 쇼크' 때문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8∼10일 전국 18세 이상 1천14명을 대상으로 실시,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심 후보는 지지율 2.2%로 대선 본선 돌입 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3.2%)보다도 1.0%포인트 낮은 수치였다. 2017년 19대 대선에서의 득표율(6.17%)과 비교하면 약 3분의 1 수준이다.

 

그는 이날 오후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자신의 저조한 지지율에 대해 "제가 대안으로서 국민에게 아직 믿음을 드리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그래서 답답하고 또 많은 고민이 된다"며 "곧 여러모로 성찰의 결과를 국민들에게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이를 두고 선대위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심 후보는 이틀 전인 지난 10일 MBC 인터뷰에서는 최근 지지율이 급상승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 "부럽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심 후보의 사퇴설도 제기되고 있지만, 측근들은 일단 선을 긋고 있다. 심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후보 사퇴나 다른 당 후보와의 단일화 등을 선택지에 놓고 고민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대로는 안 된다는 이야기가 많이 있었다. 선대위뿐 아니라 진보진영 여기저기서 줄곧 나왔다"며 "전면적 개혁과 혁신이 필요하다는 게 현재 후보의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당내에서는 심 후보가 사퇴 가능성도 열어 놓고 고민하고 있다는 전언도 나온다. 선대위의 한 인사는 "후보가 선거운동 중단을 선언했을 때는 사생결단의 각오가 있지 않겠느냐"며 "후보는 모든 가능성을 놓고 고민 중인 것으로 안다. 후보 결심에 달렸다"고 했다.

 

심 후보는 이날 저녁 일정중단 공지에 앞서 방송된 채널A 인터뷰에서 "지금 국민들은 정권교체와 시대전환에 대한 열망이 크다"며 "그런데도 제가 그 대안으로서 믿음을 아직 드리지 못한 것 같아 송구스럽고 고심이 많이 된다"고 말했다.

 

모든 일정이 중단되면서 13일 오전 심 후보의 참석이 예정된 상임선대위회의 역시 취소될 것으로 보인다. 선대위는 별도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 마련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유선 전화면접(17.4%)과 무선 자동응답(82.6%) 임의걸기(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민주 박지현 "尹정부, 드디어 반노동 본색…70년대로 시계 돌려"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윤석열 정부가 드디어 '반노동 본색'을 드러냈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서른다섯 번이나 언급했던 자유는 '기업의 자유'였던 것을 고백했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가 기업주들의 요구대로 최저임금은 동결하고, 1주일에 최고 92시간까지 일하는 제도를 시행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전 위원장은 "지금 자유가 절실한 것은 기업이 아니라 일하는 청년과 서민과 중산층인데 윤석열 정부는 이들에게 더 많은 노동을 강요하면서 자유를 빼앗고 있다"며 "대기업에는 부동산과 부자 감세, 법인세 인하로 더 큰 이익을 보장하겠다고 하면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3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하자고 한 사용자 측의 의견을 언급하며 최저임금을 올려야한다는 입장도 적었다.박 전 위원장은 "최저임금이 오르지 않으면 삶의 질은커녕 생계와 건강이 위협을 받는다"며 "최저임금을 노동계가 요구한 1만890원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1주일에 12시간으로 제한된 연장근로 시간을 한 달 단위로 유연하게 사용하는 노동시간 총량관리제도 도






정치

더보기
민주 박지현 "尹정부, 드디어 반노동 본색…70년대로 시계 돌려"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윤석열 정부가 드디어 '반노동 본색'을 드러냈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서른다섯 번이나 언급했던 자유는 '기업의 자유'였던 것을 고백했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가 기업주들의 요구대로 최저임금은 동결하고, 1주일에 최고 92시간까지 일하는 제도를 시행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전 위원장은 "지금 자유가 절실한 것은 기업이 아니라 일하는 청년과 서민과 중산층인데 윤석열 정부는 이들에게 더 많은 노동을 강요하면서 자유를 빼앗고 있다"며 "대기업에는 부동산과 부자 감세, 법인세 인하로 더 큰 이익을 보장하겠다고 하면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3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하자고 한 사용자 측의 의견을 언급하며 최저임금을 올려야한다는 입장도 적었다.박 전 위원장은 "최저임금이 오르지 않으면 삶의 질은커녕 생계와 건강이 위협을 받는다"며 "최저임금을 노동계가 요구한 1만890원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1주일에 12시간으로 제한된 연장근로 시간을 한 달 단위로 유연하게 사용하는 노동시간 총량관리제도 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