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3℃
  • 맑음강릉 29.3℃
  • 구름조금서울 27.4℃
  • 맑음대전 26.9℃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6.7℃
  • 맑음광주 26.3℃
  • 맑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5.0℃
  • 맑음강화 26.3℃
  • 맑음보은 25.1℃
  • 맑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사회


'쥴리 의혹 제기' 강진구·백은종 등 6명 송치

  • 등록 2023.05.22 17:24:19

 

[TV서울=박양지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쥴리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더탐사(옛 열린공감TV) 대표 등 6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강진구(56) 대표와 정천수 전 대표를 포함한 당시 열린공감TV 관계자 4명과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백은종(71) 대표, 사업가 정대택(74)씨 등 6명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10일 불구속 송치했다.

열린공감TV는 지난 대선기간 김 여사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하는 것을 봤다고 주장하는 사람을 인터뷰하고 동거설이 일었던 모 검사의 어머니를 취재하는 등 의혹을 제기했다.

백 대표도 당시 서울의 소리 등에서 동거설을 주장했다. 정씨도 지난 대선 기간 유튜브 등을 통해 '윤 대통령 X파일'이라며 '쥴리설'을 제기했다.

 

경찰은 국민의힘 법률지원단과 당시 윤석열 후보 선거 캠프 법률팀 등이 낸 10여건의 고소·고발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중 공소시효가 임박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적용된 6건을 지난해 9월 송치하고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고발된 나머지 사건을 수사해 이번에 불구속 송치했다.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사업 더 꼼꼼히 들여다본다”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28일, 올해부터 산하 투자·출연기관 감사에서 사업 분야는 시가, 일반관리 분야는 투자·출연기관 자체 감사부서가 전담하는 방식으로 감사를 이원화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업무를 사업 분야와 인사, 복무, 예산·회계 등을 포함하는 일반관리 분야로 구분하고, 시와 기관이 각각 맡은 분야를 중점 감사하는 체계로 운영하는 것이다. 그동안 시는 3년 주기로 진행되는 투자·출연기관 감사에서 사업 성과는 물론 일반관리까지 모든 분야를 감사해왔다. 그러다 보니 실제 점검이 절실한 사업 분야보다는 일반관리 분야에서 발생하는 반복·고질적 비위에 집중하게 되는 경향이 있었다. 이에 이원화를 통해 사업 분야를 보다 꼼꼼하게 들여다본다는 방침이다. 시는 2019년 투자·출연기관 감사를 전담하는 공공감사담당관을 신설해 작년까지 24회에 걸쳐 투자·출연기관 종합감사를 진행했다. 올해는 6개 기관에 대한 종합감사를 할 예정이다. 또 올해 상반기 실시한 서울경제진흥원과 서울주택도시공사 종합감사에서도 시와 대상 기관이 각각 사업 분야와 일반관리 분야를 구분해 감사를 한 바 있다. 다만 각 기관의 자체감사 실적이 부진할 경우에는 시가 별도로 추가 감사를 검토할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